전체뉴스 41-50 / 3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동준 극장골' 김학범호, AFC U-23 챔피언십 중국에 1-0 신승

    ... 엄원상(광주)이 좌우 날개로 배치되고 중원에 맹성웅(안양)과 이동경(울산), 김동현(성남)을 역삼각형으로 배치했다. 포백 라인은 좌우 풀백 김진야(서울)와 강윤성(제주), 센터백 김재우(대구)와 이상민(울산)으로 꾸렸다. 골문은 송범근(전북)이 ... 투입해 측면 공격에 더욱 날을 세웠다. 후반 29분에는 엄원상을 빼고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을 들여보내며 교체 카드 석 장을 모두 썼다. 이후 계속 중국 골문을 두드리면서도 결정적 부족으로 번번이 기회를 날렸다. 결국 추가 시간이 ...

    한국경제 | 2020.01.10 00:15 | YONHAP

  • thumbnail
    김학범호, 엄원상-오세훈-이동경 '중국 격파 삼각편대'

    ... 중국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1차전에 오세훈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운 4-2-3-1 전술 카드를 꺼내 들었다. 좌우 날개에는 엄원상과 이동경이 나서고, 김대원(대구)이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는다.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맹성웅(안양)과 김동현(성남)이 더블 볼란테를 이뤘다. 포백은 김진야(서울)-김재우(대구)-이상민(울산)-강윤성(제주)이 출격한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전북)에게 돌아갔다. /연합뉴

    한국경제 | 2020.01.09 20:52 | YONHAP

  • thumbnail
    2019년 마무리한 벤투호의 숙제…필드골 결정력·빌드업 완성도

    ... 해결이 가능한 터라 벤투 감독의 난제로 남게 됐다. ◇ '답답함' 벗어난 다양해진 빌드업 전술…주전조 확정된 포백이 '발판' 벤투호는 홍콩, 중국전에서 기존에 추구했던 빌드업 축구를 그대로 적용했다. 하지만 수비에 중점을 둔 ... 불태운 측면도 있지만 일본의 전력을 제대로 간파하고 실행에 옮긴 벤투 감독의 전술도 한몫했다. 벤투 감독의 전술 카드가 다양해진 것도 이번 대회의 소득이 됐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점은 3경기 무실점을 이뤄냈다는 점이다. 무엇보다 ...

    한국경제 | 2019.12.19 10:01 | YONHAP

  • thumbnail
    '무관중·골대 불운' 한국, 레바논과 무승부…H조 1위 유지

    ... 황인범(밴쿠버)과 남태희(알사드)가 전방으로 나서고, 정우영(알사드)이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아 역삼각형 형태를 이뤘다. 포백은 김진수와 이용(이상 전북)이 좌우 풀백으로 나선 가운데 김영권(감바 오사카)-김민재(베이징 궈안)가 중앙 수비를 ... 겪은 한국은 후반 35분 이재성을 빼고 '막내형' 이강인(발렌시아)을 교체 투입하며 '히든카드'로 활용했다. 손흥민은 프리롤로 전환됐다. 한국은 6분이 주어진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따낸 ...

    한국경제 | 2019.11.14 23:55 | YONHAP

  • thumbnail
    한국 축구, U-17 월드컵 2차전서 '난적' 프랑스에 1-3 패배(종합)

    ... 이태석(오산고)이 1차전 경고 누적 퇴장으로 출전하지 못해 1차전에서 왼쪽 날개로 나선 김륜성(포항제철고)을 왼쪽 풀백으로 대체하는 카드를 선택했다. 이에 따라 한국은 최민서(포항제철고)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세우고 좌우 날개에 이종훈(현풍고)과 엄지성(금호고)을 배치했다. 중원은 백상훈(오산고)과 오재혁(포항제철고)이 맡고, 윤석주(포항제철고)가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았다. 포백은 김륜성, 이한범(보인고), 홍성욱(부경고), 손호준(매탄고)이 담당한 가운데 골키퍼는 주장인 신송훈(금호고)이 나섰다. ...

    한국경제 | 2019.10.31 10:12 | YONHAP

  • thumbnail
    한국 축구, U-17 월드컵 2차전서 '난적' 프랑스에 1-3 패배

    ... 이태석(오산고)이 1차전 경고 누적 퇴장으로 출전하지 못해 1차전에서 왼쪽 날개로 나선 김륜성(포항제철고)을 왼쪽 풀백으로 대체하는 카드를 선택했다. 이에 따라 한국은 최민서( 포항제철고)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세우고 좌우 날개에 이종훈(현풍고)과 엄지성(금호고)을 배치했다. 중원은 백상훈(오산고)과 오재혁(포항제철고)이 맡고, 윤석주(포항제철고)가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았다. 포백은 김륜성, 이한범(보인고), 홍성욱(부경고), 손호준(매탄고)이 담당한 가운데 골키퍼는 주장인 신송훈(금호고)이 나섰다. ...

    한국경제 | 2019.10.31 07:01 | YONHAP

  • thumbnail
    벤투호의 조지아전 무승부 교훈…'전술 수행의 일관성'

    ... 지난해 12월 31일 사우디아라비아 평가전과 똑같다. 당시 아시안컵을 준비하던 벤투 감독은 부임 이후 처음 스리백 카드를 꺼내면서 왼쪽 윙백에 황희찬, 오른쪽 윙백에 이용(전북)을 투입했다. 조지아전과 비슷한 상황이었다. 반면 6월 ... 왼쪽 날개 공격수 역할을 하면서 공격 숫자를 늘릴 수 있다. 만일을 대비해 수비형 미드필더는 중앙 수비를 커버해 포백의 효과를 낼 수 있다. 이번 조지아전에 가동한 스리백 전술은 언제든 4-4-2 전술로 변형될 수 있는 조합이다. ...

    한국경제 | 2019.09.06 13:08 | YONHAP

  • thumbnail
    벤투호 9월 A매치 '안정·변화' 병행…김신욱·이동경 첫 발탁

    ... 중앙수비수 김민재와 김영권(감바 오사카), 왼쪽 풀백 김진수(전북) 또는 홍철(수원), 오른쪽 풀백 이용(전북)이 포백 수비라인의 주축을 이룰 전망이다. 또 백업 수비수인 박지수(광저우)와 권경원(전북), 김태환(울산)은 이들의 뒤를 ... 후 7경기에서 8골 4도움 활약을 펼친 김신욱은 기존 공격수 '듀오'였던 황의조-이정협(부산) 체제에서 새로운 카드로 쓰일 전망이다. 벤투 감독은 "공격수는 원래 2명씩 뽑다가 이번에 3명을 뽑았다. 나머지는 공격적인 역할을 ...

    한국경제 | 2019.08.26 14:12 | YONHAP

  • thumbnail
    유벤투스와 맞설 '팀 K리그' 베스트 11 확정…조현우 최다득표

    ... 뽑혔다. 세징야를 비롯해 김보경(울산·3만7천721표)과 믹스(울산·2만3천590표)가 3명의 미드필더 자원으로 선택됐고, 박주호(울산·3만3천295표), 오스마르(서울·3만7천991표), 불투이스(울산·2만6천222표), 이용이 포백에 이름을 올렸다. 여기에 경기위원회가 선발한 와일드카드 9명(와일드9)으로는 발렌티노스(강원), 이광선(경남), 윤빛가람(상주), 에델(성남), 홍철(수원), 김진야(인천), 송범근(전북), 윤일록(제주), 완델손(포항)이 선정됐다. ...

    한국경제 | 2019.07.16 16:34 | YONHAP

  • thumbnail
    [여자월드컵] 'PK 2실점·여민지 득점' 윤덕여호, 3패로 조별리그 탈락

    ... 배치한 4-1-4-1 전술을 가동했다 '캡틴' 조소현(웨스트햄)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격했고, 포백은 왼쪽부터 이은미(수원도시공사)-김도연-신담영-장슬기(이상 현대제철)가 배치됐다. 골키퍼는 3경기 연속 김민정(현대제철)이 ... 수비에 나선 '캡틴' 조소현에게 허리를 붙잡힌 뒤 넘어졌다. 주심은 경기를 멈춘 뒤 조소현에게 옐로카드를 주면서 노르웨이의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골키퍼 김민정은 키커로 나선 노르웨이의 카롤리네 그라함 한센의 슈팅 방향을 ...

    한국경제 | 2019.06.18 06:2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