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3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시안게임] 손흥민 결승골 한국, 키르기스에 1-0 승리 '조2위 16강'

    한국, 23일 F조 1위 이란과 16강 격돌…김민재 경고누적 결장 악재 '와일드카드 캡틴' 손흥민(토트넘)의 오른발이 '반둥 쇼크'로 무너진 김학범호의 자존심을 세웠다. 김학범 감독이 ... 결정적인 상황에서 손흥민의 결정력이 빛을 발한 경기였다. 조별리그 1~2차전에 스리백 전술을 가동한 한국은 이날 포백으로 바꿔 4-3-3 전술을 택했다. 황희조(감바 오사카)를 꼭짓점으로 좌우 날개에 손흥민(토트넘)과 나상호(광주)가 ...

    한국경제 | 2018.08.20 22:58 | YONHAP

  • thumbnail
    [아시안게임] 손흥민-황의조-나상호 삼각편대, 키르기스스탄 격파 선봉

    와일드카드 손흥민·황의조·조현우 총출동…포백 전술 가동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황의조(감바 오사카), 나상호(광주)와 함께 키르기스스탄 격파의 최전방에서 삼각편대를 이룬다. ... 중앙 수비로 뒷문을 단속한다. 골키퍼는 조현우(대구)가 나선다. 김학범 감독은 키르기스스탄전의 중요성 때문에 손흥민·황의조·조현우로 이어지는 3명의 와일드카드를 모두 선발로 선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8.20 21:01 | YONHAP

  • thumbnail
    [아시안게임] 김학범호, 20일 키르기스스탄과 격돌…'무너진 자존심 살려라'

    손흥민 선발 출격 예고…조현우·황의조 등 와일드카드 총출동 '기대감' 키르기스스탄 '바티르카노프·지르갈벡 울루' 경계 대상' "스스로 선택한 ... 다졌다. 김 감독 역시 키르기스스탄전의 중요성을 생각해서 최강의 전력을 꾸릴 작정이다. 키르기스스탄의 약점은 포백라인의 스피드가 느리다는 것이다. 말레이시아와 1차전은 물론 바레인과 2차전에서도 포백 수비 뒷공간을 자주 허용하며 ...

    한국경제 | 2018.08.19 10:48 | YONHAP

  • thumbnail
    [아시안게임] 김학범 감독 "손흥민 출전? 정말 필요할 때를 생각중"

    ... 비밀"이라며 "면밀하게 몸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와일드카드로 합류한 손흥민은 한국 대표팀의 간판 골잡이다.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맹활약 뒤 2018 러시아 ... 역대 첫 도전에 성공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술에 대해선 "공격적인 스리백뿐만 아니라 포백도 함께 준비해왔다"라며 "상황과 상대에 따라 전술을 선택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18.08.14 20:44 | YONHAP

  • thumbnail
    AG축구 김학범 감독 "황의조, 컨디션 좋아 선발한 것"

    ...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김학범 감독은 애제자 황의조(감바 오사카)를 와일드카드로 뽑은 이유에 관해 "현재 컨디션이 가장 좋은 선수라 선발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학범 감독은 ... 준)포메이션 자료가 스리백으로 돼 있는데. ▲ 선발 선수를 고려해 포메이션을 정했다. 내가 가장 잘 쓰는 건 포백이지만, 선수를 선발해놓고 보니 스리백으로 기본 전술을 짜야겠다고 생각했다. -- 조추첨을 다시 하게 됐다. ▲ ...

    한국경제 | 2018.07.16 11:12 | YONHAP

  • thumbnail
    한국, 뼈아픈 PK골 허용…첫판서 스웨덴에 0-1 패배

    ... 포진한 스웨덴의 높이를 극복하겠다는 포석이었다.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잘츠부르크)이 좌우 날개를 맡고, 골키퍼는 김승규(빗셀 고베) 대신 순발력이 좋은 조현우(대구)가 나섰다. 이에 맞선 스웨덴은 올라 토이보넨-마르쿠스 베리 투톱에 포백 수비라인을 가동한 4-4-2 카드를 빼 들었다. 다만 수비진에서 호흡을 맞춰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중앙수비수 빅토르 린델뢰브가 몸이 좋지 않아 빠지고 그 자리를 폰투스 얀손이 메웠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4위 스웨덴과 ...

    한국경제 | 2018.06.18 22:52 | YONHAP

  • thumbnail
    스웨덴 '4-4-2' 전술 가동…토이보넨·베리 공격

    ... 월드컵'에서 맞대결을 펼치는 스웨덴의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 18일(한국시간) 오후 9시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러시아월드컵 F조 1차전은 한국과 스웨덴이 맞붙는다. 스웨덴은 '4-4-2' 전술 카드를 들고 나왔다. 로빈 올센이 골키퍼 장갑을 낀다. 수비수는 루스티크, 얀손, 그랑크비스트, 아우그스틴손이 포백 전선을 구축한다. 이와 함께 포르스베리 에크달 라르손 클라에손이 허리를 책임진다. 공격 최전선에는 토이보넨과 베리가 뛴다. ...

    한국경제 | 2018.06.18 20:23

  • thumbnail
    [월드컵] 스웨덴전 포백 or 스리백?… 장현수·김영권은 고정

    ...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입성한 후 처음 담금질했던 13일(현지 시간) 스웨덴과 월드컵 조별 리그 첫 경기에서 수비 형태를 스리백과 포백 중 어떤 걸 가동할지를 묻는 말에 '동문서답'식 대답을 했다. 누가 나오더라도 최종 엔트리 23명 ... 고정적이다. 스리백 상황에서도 장현수-김영권 듀오의 역할은 크다. 스웨덴이 4-4-2 전형을 쓰는 점을 고려해 스리백 카드를 들고나오더라도 장현수와 김영권이 두 자리를 맡고, 남은 한 자리는 윤영선(30·성남) 등이 맡을 공산이 ...

    한국경제 | 2018.06.14 06:58 | YONHAP

  • thumbnail
    [월드컵개막] ② 16강 특명 태극전사, 최강 멤버로 '통쾌한 반란'

    ...민-황희찬 투톱'과 '이승우-이재성 좌우 날개'로 공격 선봉 박주호-김영권-장현수-이용 포백 조합으로 '방패 구성' '손흥민·황희찬이 뚫고 김영권·장현수가 막는다. ... 있다. 상대 팀이 '선수비 후 역습'을 노릴 때 중원의 선수 숫자를 늘리는 차원에서 3-5-2 전술 카드를 꺼낼 수 있다. 비록 수비에 허점을 보여줬지만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와 평가전처럼 기성용에게 '포어 리베로' ...

    한국경제 | 2018.06.12 07:45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위장 선발' 신태용호 '진짜' 베스트 11은?

    ...9; 베스트 11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태용 감독은 7일 볼리비아 평가전에서 '위장 선발' 카드를 썼지만, 공격진은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잘츠부르크) 투톱이 사실상 고정됐다. '손-황 듀오'는 ... 오른쪽을 맡는 선발 라인업을 예상할 수 있는 대목이다. 하지만 신 감독이 4-4-2 전형을 쓰는 스웨덴에 맞설 카드로 스리백 전술을 들고 나간다면 수비라인에 상당한 변화가 불가피하다. 현재로서는 장현수가 포백이든 스리백이든 수비 ...

    한국경제 | 2018.06.08 13: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