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5,9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일본, 인도와도 이달 중 '2+2 회의'…중국 견제 논의

    ...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한 협력 강화에 합의할 것으로 전망했다. 인도는 미국과 일본 주도의 쿼드에 참여하고 있지만, 전통적으로 비동맹 외교를 중시하고 있다. 이 때문에 미국이 중국을 압박하기 위해 추진하는 '포위망' 형태의 외교·안보 전략에 동참하는 것에는 신중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과 인도는 중국과의 관계에서 협력할 여지가 적지 않다는 것이 일본 언론의 분석이다. 일본이 센카쿠 열도 영유권을 놓고 중국과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

    한국경제 | 2021.04.09 09:09 | YONHAP

  • thumbnail
    공공운수노조 "공공부문 정규직화 이행 않으면 총파업"

    ... 요구했다. 또 ▲ 노동 안전 강화와 필수·위험 업무 인력 확충 ▲ 중앙행정기관·지방자치단체·교육기관 공무직 노동자의 법적 지위 보장 ▲ 공공기관 무기계약직 등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 용역형 자회사에 원청 수준의 사용자성 부과도 촉구했다. 공공운수노조는 이런 요구안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노조는 이달 30일 정부세종청사 '포위 투쟁'을 시작으로 5월에는 세종시 릴레이 집회, 6월 전국 공동행동과 7월 총파업 등 투쟁 계획도 세웠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08 11:23 | YONHAP

  • thumbnail
    '시지프스' 조승우X박신혜 그리고 김병철, 장대한 여정의 끝은?

    ... 대기실을 찾았지만, 그곳엔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짙은 어둠이 깔려 있었다. 당연히 어둠에 익숙한 시그마가 우세했다. 앞이 잘 보이지 않은 태술은 분노와 두려움에 허공을 향해 방아쇠를 당길 뿐이었고, 시그마와 부하들은 재빠르게 그를 포위했다. 그렇게 정신을 잃은 태술은 타임패러독스로 엿봤던 미래의 그곳, 성당에서 눈을 떴다. 10월 31일 죽음이란 정해진 운명에 가까워지고 있었다. “몇 번의 기회를 다시 줘도, 결과는 결국 똑같아져”라는 시그마의 ...

    스타엔 | 2021.04.08 08:19

  • thumbnail
    '시지프스' 채종엽 죽음→성당서 재회 '4.2%'

    ... 대기실을 찾았지만, 그곳엔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짙은 어둠이 깔려 있었다. 당연히 어둠에 익숙한 시그마가 우세했다. 앞이 잘 보이지 않은 태술은 분노와 두려움에 허공을 향해 방아쇠를 당길 뿐이었고, 시그마와 부하들은 재빠르게 그를 포위했다. 그렇게 정신을 잃은 태술은 타임패러독스로 엿봤던 미래의 그곳, 성당에서 눈을 떴다. 10월 31일 죽음이란 정해진 운명에 가까워지고 있었다. “몇 번의 기회를 다시 줘도, 결과는 결국 똑같아져”라는 시그마의 ...

    텐아시아 | 2021.04.08 08:13 | 태유나

  • thumbnail
    중국 외교장관, 일본에 "대국 대립에 말려들지 말라"

    ... 없다는 입장을 피력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밝혔다. 그는 일본이 중국과 대화와 소통을 강화하고 이견을 통제하며 도교 및 베이징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서로 지지하길 원한다는 입장도 전달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덧붙였다. 베이징 소식통은 "왕이 부장이 한국을 끝으로 아시아 순방과 회담을 마친 뒤 미국과 대중국 견제를 천명한 일본에 경고를 하면서 사실상 미국의 대중국 포위 전략 와해를 위한 초반 작업을 마무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06 09:38 | YONHAP

  • thumbnail
    중국 군용기 10대 대만 방공식별구역 무더기 진입(종합)

    ... 대만군은 이에 초계기 출격과 경고 방송, 방공미사일 부대의 레이더 추적 등으로 대응했다. 중국군의 대만을 향한 이같은 대규모 무력 시위는 최근 열흘 새 세 번째다. 앞서 지난달 26일 중국군 군용기 20대가 대만 남부를 포위하는 듯한 비행을 하고 돌아간 데 이어 사흘 뒤 중국군 군용기 10대가 또다시 대만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했다. 모두 대만과 미국이 밀착 행보를 보인 날이었다. 이날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구성된 미국, 일본, 인도, 호주의 안보 ...

    한국경제 | 2021.04.05 21:28 | YONHAP

  • thumbnail
    [주식경제] 미중 패권경쟁 속 꽃놀이패 쥔 K-반도체

    ... = 중국에서 ABCDRS를 하겠다고 하지만 4차산업 혁명에서 반도체가 없으면 아무것도 안 됩니다. 한국이 경계하고 주목해야 할 것은, 미국이 동맹을 맺는 것은 규소가 들어간 실리콘 반도체입니다. 실리콘 베이스 반도체 동맹으로 중국을 포위하겠다는 얘기인데 중국은 이 반도체에서는 미국의 포위망을 벗어날 길이 없습니다. 그런데 중국이 앞으로 5년간 하겠다는 반도체의 핵심은 실리콘이 아니라 반도체의 판을 엎는 제 3세대 반도체입니다. 실리콘 카바이드(SiC)라고 하는 화합물 ...

    한국경제TV | 2021.04.05 15:50

  • thumbnail
    '美 동맹 포위 피하자' 중국 바쁜 행보 속 전략 다듬기 돌입

    중국, 유럽·중동·동남아·한국 등에 대미 견제 총력 외교전 왕이 "백신외교 말도 안돼…미국은 중국 핵심이익 존중해야" 최근 미국이 동맹국들을 동원해 대중국 압박을 가속하자 중국이 지난 10여 일간 전방위적인 우군 확보전으로 맞대응한 뒤 이번 주는 향후 전략을 다듬기 위해 숨 고르기를 하는 국면이다. 5일 중국 외교부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국방 장관이 지난달 24일 동시에 해외 순방에 나서 지난주 주말까지 신장(新疆) 및 홍콩 인권 문제 ...

    한국경제 | 2021.04.05 10:04 | YONHAP

  • thumbnail
    日언론 "미중 사이의 韓, 고민 깊어져"…한중외교장관 회담 평가

    ... 의존하는 한국 입장에선 미중 사이에서 '줄타기'할 수밖에 없는 점을 지적했다. 이를 '밸런스'(균형)라고 표현한 아사히는 중국이 그런 전략을 취하는 한국의 외교 노선을 반기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중국이 자국을 겨냥한 '포위망' 전략을 펴는 미국 외의 국가와 관계 개선을 모색해 왔지만 홍콩이나 영토 문제 등으로 유럽 국가 및 일본과도 관계가 악화했다며 그런 상황에서 다른 입장을 보이는 한국의 존재는 귀중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 같은 배경에서 한국과 ...

    한국경제 | 2021.04.04 09:01 | YONHAP

  • thumbnail
    [속보] LA 인근서 또 총기난사…어린이 포함 4명 사망

    ... 경찰은 출동하기 전 총격 희생자가 발생한 상태였고 용의자는 경찰과 총격전 이후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용의자도 중상을 입었다. 현장 근처의 자동차 수리점 업주는 뉴욕타임스 인터뷰에서 4발 정도의 총성이 울린 뒤 경찰이 건물을 포위했다고 증언했다. 이 업주는 경찰이 출동한 뒤 정확히 모르겠으나 최소 10발 정도 총성이 추가로 울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오후 7시에 상황이 종료됐다고 밝혔다. 오렌지카운티는 로스앤젤레스 도심에서 50㎞ 정도 떨어진 도시로 한인도 ...

    한국경제TV | 2021.04.01 1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