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4,6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LA 폭동 30주년…한인·흑인, 코리아타운에서 '화합의 함성'

    한흑 단체 손 맞잡고 기념식…인종 화합 다짐하며 도심 행진 로드니 킹 딸 "아버지는 증오 반대…평화·통합이 그의 유산" 주말에도 행사 이어져…한국계 연방의원·영화배우들도 동참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폭동 발생 30주년인 29일(현지시간) 한인·흑인 단체가 LA 코리아타운에서 화합의 행사를 개최한다. LA 한인회 등 현지 한인 단체들은 이날 오후 코리아타운 리버티 파크 잔디 광장에서 흑인 단체들과 함께 'LA 폭동, 사이구(SAIGU·4·29) ...

    한국경제 | 2022.04.30 05:27 | YONHAP

  • thumbnail
    [방송소식] '그것이 알고 싶다' 굿즈 수익금 5천만원 기부

    이상엽, 'SNL 코리아2' 호스트…히스토리, LA폭동 30주년 특집 다큐 tvN 단막극 '오피스에서 뭐하쉐어?' 내달 공개 ▲ '그것이 알고 싶다' 굿즈 수익금 5천만원 기부 = SBS TV '그것이 알고 싶다'는 방송 30주년을 맞아 판매한 굿즈 수익금 약 5천150만원을 사회에 기부했다고 29일 밝혔다. 굿즈는 '그것이 알고 싶다' 로고가 들어간 에코백, 컵, 티셔츠 등으로 지난달 31일부터 일주일간 8천여개가 판매됐다. 수익금은 ...

    한국경제 | 2022.04.29 17:25 | YONHAP

  • thumbnail
    프랑스에서도 '대선 도둑맞았다' 극우 음모론 확산

    ... 정당으로 바꾸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FP는 프랑스 대선 음모론이 이전보다 힘을 얻고 있지만 르펜 후보를 포함해 어떤 후보도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 등 상황이 미국과 달라 트럼프 진영의 '도둑질을 멈춰라' 운동이나 의사당 폭동처럼 확대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진단했다. 특히 프랑스는 총기류 관리가 매우 엄격해 폭력 사태에 필요한 무기류를 손에 넣기 어렵고 극단주의 단체와 참전용사의 결합처럼 미국에서 음모론이 증폭되고 폭력 사태로 비화하는 데 큰 역할을 ...

    한국경제 | 2022.04.29 17:12 | YONHAP

  • thumbnail
    LA 폭동 30년 맞은 주민 68%, 5년 내 다른 폭동 가능성 우려

    美대학 설문조사…"인종친화적 밀레니얼 세대는 낙관적 답변"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폭동이 발생한 지 30년을 맞은 가운데 LA 주민 10명 중 거의 7명꼴로 향후 폭동 발생 가능성을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로욜라 메리마운트대학의 LA 연구센터는 28일(현지시간) 이러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고 LA타임스가 보도했다. LA 연구센터에 따르면 주민 68%는 앞으로 5년 이내에 다른 폭동과 소요가 일어날 것 같다고 응답했다. 이는 ...

    한국경제 | 2022.04.29 03:34 | YONHAP

  • thumbnail
    [LA 폭동 30년] ③ "'낫 길티' 다급한 목소리, 폭동은 그렇게 시작됐다"

    LA 폭동 산증인 장태한 교수 "그날 아메리칸드림은 잿더미가 됐다" "다인종 미국 사회에서 한인 정체성 확립 계기…정치력 신장 중요" 장태한 리버사이드 캘리포니아대학(UC 리버사이드) 교수는 로스앤젤레스(LA) 폭동의 산증인이다. 장 교수는 한인·흑인 갈등을 연구 주제로 1990년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UC 버클리)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현재는 UC 리버사이드에서 김영옥 재미동포연구소장을 맡고 있다. 재미 한인 이주사 분야의 최고 전문가 중 ...

    한국경제 | 2022.04.28 13:19 | YONHAP

  • thumbnail
    [LA 폭동 30년] ⑤ "가정주부였던 나를 정치의 길로 이끌었다"(끝)

    한국계 미셸 스틸 연방의원 "흑백 갈등이 한흑 갈등으로 변질" "한인 정치력은 친정인 한국에도 도움 돼…차세대 더 키워야" LA 폭동은 30년 전 가정주부였던 미셸 박 스틸(한국명 박은주) 연방하원의원에게 정치적 각성의 계기였다. 스틸 의원은 27일(현지시간) 인터뷰에서 당시 미국 주류 미디어의 보도로 흑백 갈등이 한흑 갈등으로 바뀌는 과정을 지켜보며 분개했고 한인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전달해줄 창구가 없다는 사실을 절감하게 됐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2.04.28 13:00 | YONHAP

  • thumbnail
    [LA 폭동 30년] ④ "'엄마를 지켜라' 말 남기고 아버지는 총을 들었다"

    제임스 안 LA 한인회장 "30년 전 LA 경찰은 한인타운을 버렸다" "3O년 행사는 화합과 평화의 무대…서로의 역사와 문화 알아야" 1992년 LA 폭동 당시 12살 소년은 두려움에 몸을 떨었다. 소년의 아버지는 엄마를 지켜달라는 말을 남긴 채 한인타운 가게를 보호하기 위해 총을 들고 달려 나갔다. 소년은 그 뒤로 사흘 동안 집에 꼼짝없이 갇혀 TV로 생중계되는 한인타운 약탈의 현장을 지켜봤다. 그는 LA 경찰이 우리를 버렸다고 생각했다. ...

    한국경제 | 2022.04.28 13:00 | YONHAP

  • thumbnail
    [LA 폭동 30년] ② '美의 난치병' 인종차별과 증오범죄…불씨는 남아 있다

    2년 전 플로이드 사건 때 'LA 폭동 트라우마' 소환돼 자경단까지 재등장 "흑백 갈등 해결 안 돼 불똥 튈 수도"…증오범죄 대응도 '발등의 불' 30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 로스앤젤레스(LA) 폭동이 미주 한인 사회에 남긴 외상은 대부분 치유된 듯 보인다. 하지만, 그날의 비극은 여전히 한인들의 의식을 지배하고 있다. 그만큼 LA 폭동은 새로운 꿈을 꾸며 미국 땅에서 정착한 한인들을 좌절로 몰아넣은 충격적인 사건이었다. 한인들은 LA 폭동을 ...

    한국경제 | 2022.04.28 13:00 | YONHAP

  • thumbnail
    [LA 폭동 30년] ① "한인 정체성의 전환점"…대립했던 한·흑 '화합' 합창

    약탈에 방치되고 폭도로 몰렸던 한인들…이젠 우선보호대상으로 위상 변화 한·흑, 상처 딛고 손잡아…'흑인 목숨 소중'. 아시안 혐오범죄 대응 연대 [※ 편집자 주 = 오는 29일(현지시간)은 로스앤젤레스(LA) 폭동이 일어난 지 30년이 되는 날입니다. 현지 한인들에게 고통의 기억은 여전히 남아있지만, 한인과 흑인 사회는 그날의 상처를 딛고 손을 맞잡고 미래를 향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는 LA 폭동 30년을 맞아 이 사건이 한인 사회에 미친 ...

    한국경제 | 2022.04.28 13:00 | YONHAP

  • thumbnail
    트위터 '검열' 비판했던 멕시코 대통령 "머스크가 정화해주길"

    ... 언급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그가 트위터를 부패로부터, 로봇의 조작으로부터 정화해주길 바란다"며 "대안 매체를 가질 수 있게끔 조작과 검열이 끝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멕시코 대통령은 지난해 1월 미국 의회 의사당 폭동 이후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 플랫폼들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차단하자 '검열'이라며 거세게 비판한 바 있다. 아울러 멕시코 여당은 소셜미디어가 이용자들의 표현의 자유를 침해해선 안 된다며 소셜미디어에 대한 규제 강화를 ...

    한국경제 | 2022.04.27 07:1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