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5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태풍·폭설 이재민 발생하면 호텔·여관 임시주거시설로 활용

    ... 발생했을 때 호텔, 여관 등 민간 숙박시설을 이재민 임시 주거시설로 활용하는 구호 체계를 구축했다. 도는 7일 도청사에서 민간 숙박시설 대표 등과 '충남형 이재민 구호를 위한 임시 주거시설 지정 운영 협약'을 체결했다. 태풍과 폭설, 홍수 등 각종 재난으로 이재민이 발생하면 민간이 운영하는 숙박시설을 임시 주거시설로 즉시 전환해 제공하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도는 이번 협약으로 15개 시군의 숙박업소 96곳에서 6천950개 객실을 확보했다. 2인 1실 ...

    한국경제 | 2021.05.07 15:00 | YONHAP

  • thumbnail
    [포토] 25㎝ 이상 쌓인 눈…'5월의 폭설'이 그린 풍경화

    2일 오전 강원 오대산국립공원 진고개 일대에 밤새 내린 눈이 쌓여 있다. 22년 만에 ‘5월 대설특보’가 내려진 오대산 고지대에는 25㎝ 이상의 눈이 내렸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강원 중북부 산지에 최대 18㎝의 눈이 쌓였다. 오대산국립공원 제공

    한국경제 | 2021.05.02 17:39

  • thumbnail
    '집에서만 보내기엔 너무 좋은 계절'…마스크 쓰고 밖으로

    ... 세우고 스마트폰을 들어 설경을 찍었다. 움트기 시작한 단풍나무 위에도, 노란 봄꽃 위에도 눈이 쌓여 오가는 이의 시선을 붙잡았다. 부천에서 온 사진 동호인 김민영(52) 씨는 "4월에 내린 눈은 종종 봤지만, 5월에 이렇게 폭설이 내린 풍경을 찍기는 처음"이라며 "높이 올라갈수록 초록에서 흰색으로 변하는 백두대간의 절경에 탄성이 나온다"고 말했다. 그러나 설경은 잠시뿐, 해가 점차 높이 솟으면서 기온이 오르자 눈은 빠르게 녹아내렸다. 이날 전남 구례군 ...

    한국경제 | 2021.05.02 15:15 | YONHAP

  • thumbnail
    [픽! 강원] 22년 만의 5월 대설특보…강원 산지는 다시 '겨울왕국'

    ... 굽잇길을 오르는 차들은 행여나 미끄러질까 거북이 운행을 했다. 봄꽃 너머 펼쳐진 설산을 통해 두 계절의 공존을 느낄 수 있었다. 부천에서 온 사진 동호인 김민영(52) 씨는 "4월에 내린 눈은 종종 봤지만, 5월에 이렇게 폭설이 내린 풍경을 찍기는 처음"이라며 "높이 올라갈수록 초록에서 흰색으로 변하는 백두대간의 절경에 탄성이 나온다"고 말했다. 해가 점차 높이 솟으면서 기온이 오르자 눈은 빠르게 녹기 시작했다. 백두대간에 펼쳐진 운해도 서서히 옅어지면서 ...

    한국경제 | 2021.05.02 12:06 | YONHAP

  • thumbnail
    봄나들이 나온 겨울…설국으로 변한 강원 산지

    22년 만에 5월 대설특보 발효…구룡령 18.5㎝ 폭설 겨울이 잠시 봄나들이 나오듯 5월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원 산지가 설국으로 변했다. 2일 오전 양양과 홍천을 잇는 구룡령 굽잇길은 정상으로 향할수록 눈꽃 가득한 설경이 펼쳐졌다. 구름은 낮게 깔려 백두대간에 머물렀고, 신록과 봄눈이 어우러져 5월이라고는 믿을 수 없는 장관이 연출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10분부터 이날 오전 5시 30분까지 강원 중북부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

    한국경제 | 2021.05.02 09:54 | YONHAP

  • thumbnail
    "농사 포기해야 할판" 일손부족·농자재값 인상에 농민들 '한숨'

    ... 않는다고 적었다. 지자체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때문에 인력을 구하는 데 어려움이 많아 농민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초봄에 남쪽 지방에서 일하던 인력이 매년 이 시기 강원지역으로 오는데 비싼 인건비를 내더라도 제때 인력을 구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올해 초 폭설과 강풍 등으로 피해를 본 소규모 농가는 농자재 가격마저 크게 올라 농사를 제때 짓지 못하고 있지만, 마땅한 대책이 없어 어려움이 크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2 08:00 | YONHAP

  • thumbnail
    강원 대설특보 해제…구룡령 18.5㎝ 폭설·진부령 61.6㎜ 비

    해발 700m 이상 고갯길 눈 쌓이거나 빙판길…교통안전 주의 22년 만에 내려진 5월의 대설특보는 2일 해제된 가운데 홍천 구룡령에는 18.5㎝의 폭설이 내렸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정오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내린 눈의 양은 구룡령 18.5㎝를 비롯해 대관령 1.6㎝를 기록했다. 나머지 지역은 비가 내려 진부령 61.6㎜, 미시령 58.5㎜, 속초 49㎜, 양양 38㎜, 강릉 28.9㎜, 삼척과 동해 13㎜ 등의 강수량을 보였다. ...

    한국경제 | 2021.05.02 06:46 | YONHAP

  • thumbnail
    강원 중·북부 산지 대설주의보…22년만에 5월 폭설(종합)

    강원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1일 오후 9시 10분을 기해 한계령, 진부령 등 강원 중부와 북부 산지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5월에 대설특보가 내려진 것은 1999년 이후 22년 만이다. 이날 오후 9시 10분 기준으로 고성, 속초, 양양 등 강원 영동 북부에는 시간당 10㎜ 내외의 비가 내렸고 그 밖의 수도권 북부와 강원도, 충청 북...

    한국경제 | 2021.05.01 22:55 | YONHAP

  • thumbnail
    `이제 5월인데` 강원 산지 폭설 내려…설악산 15㎝

    5월을 하루 앞둔 30일 설악산, 발왕산 등 해발고도 1천300m 이상 산지에는 밤사이 눈이 쌓였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에 따르면 전날 오후 늦게 내리던 비가 눈으로 변해 이날 오전 9시까지 대청봉 일원에 15㎝가량 쌓였다. 발왕산, 오대산 정상에도 눈이 쌓이는 등 강원 산지 곳곳 고지대에는 때늦은 겨울 풍경이 펼쳐졌다. 전날 오후 9시부터 이날 오전 5시 50분까지 내린 비의 양은 강릉 강문 29㎜, 화천 상서 28㎜, 미시령 27.5전...

    한국경제TV | 2021.04.30 09:40

  • thumbnail
    4월 끝자락에 폭설 내린 강원 산지…설악산 15㎝ 쌓여(종합)

    강원 시간당 1㎜ 내외 약한 비…오후 들어 대부분 그칠 듯 4월의 마지막 날인 30일 설악산, 발왕산 등 해발고도 1천300m 이상 산지에는 밤사이 내리던 비가 눈으로 변해 쌓였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에 따르면 전날 오후 늦게 내리던 비가 눈으로 변해 이날 오전 9시까지 대청봉 일원에 15㎝가량 쌓였다. 발왕산, 오대산 정상에도 눈이 쌓이는 등 강원 산지 곳곳 고지대에는 때늦은 겨울 풍경이 펼쳐졌다. 전날 오후 9시부터 이날 오전 5시 ...

    한국경제 | 2021.04.30 09:3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