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120 / 8,5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추위 아랑곳없이 매일 오대호에 뛰어드는 미 중년 남성

    260일 이상 연속 점프…"숙취 해소에서 출발해 스트레스 치료로" 긴 겨울, 매서운 추위와 폭설로 유명한 미국 시카고에서 매일 수영복 차림으로 오대호 중 하나인 미시간 호수에 뛰어드는 중년 남성이 있어 화제다. 2일(현지시간) 시카고 ABC방송 등에 따르면 시카고 주민 댄 오코너는 작년 6월 13일부터 단 하루도 거르지 않고 매일 아침 시카고 도심 인근 몬트로스 비치에 나가 미시간 호수로 점프한다. '그레이트 레이크 점퍼'(Great Lake ...

    한국경제 | 2021.03.03 14:25 | YONHAP

  • thumbnail
    강원 눈 온 뒤 출근길 '쌀쌀'…낮과 밤의 기온 차 커

    3일 강원 평창 용평의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7.5도를 기록하는 등 폭설 뒤 기온이 뚝 떨어졌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현재 아침 최저기온은 대관령 영하 16.9도, 삽당령 영하 16.3도, 평창 봉평 영하 15.2도, 홍천 내면 영하 14.9도, 양구 해안 영하 13.6도, 강릉 영하 4.3도, 춘천 영하 2.5도를 보였다. 낮 최고 기온은 내륙 7∼11도, 산지 4∼6도, 동해안 6∼9도로 전날보다 다소 높겠다. 밤부터는 ...

    한국경제 | 2021.03.03 07:08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눈물 젖은 치킨과 '미닝아웃'

    ... 신념을 알리며 사회적 관심을 환기하는 것을 말한다. 이들 외에도 선한 이웃들이 많다. 경기 하남에선 엄마가 일 나간 사이 편의점에 간 아이가 먹고 싶은 것들을 골랐다가 돈이 부족한 걸 보고 한 여학생이 값을 대신 치러줬다. 지난달 폭설 땐 서울역 광장 노숙자에게 외투와 장갑을 벗어주고 돈까지 건넨 뒤 말없이 사라진 신사도 있었다. 가난한 형제에게 선행을 베푼 치킨집 사장은 “주문 폭주로 품질이 떨어질까 봐 영업을 잠시 중단한다”며 “빨리 ...

    한국경제 | 2021.03.02 17:46 | 고두현

  • 영동 폭설 이어…3일 전국 맹추위

    강원 영동에 1~2일 이틀간 최대 90㎝의 폭설이 내려 크고 작은 사고가 잇따랐다. ‘폭설 비상’에 이어 3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의 기온이 뚝 떨어져 ‘영하권 맹추위’가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8시부터 2일 오후 1시까지 강원 미시령에는 89.8㎝의 폭설이 내렸다. 진부령 76.2㎝, 설악동 71.8㎝, 구룡령 58.6㎝ 등 다른 강원 산지에도 많은 눈이 쌓였다. ...

    한국경제 | 2021.03.02 17:30 | 정지은

  • thumbnail
    폭설에 산불 걱정 덜었지만…내일 아침 강원 -12도 한파

    이틀 동안 100㎝에 가까운 폭설을 쏟아낸 눈구름대가 물러갔으나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내일(3일) 아침 매서운 한파가 몰아치겠다. 폭설로 산불과 가뭄 걱정은 한시름 덜었지만, 일교차가 매우 커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2일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3일 아침 최저기온은 내륙 영하 12∼6도, 산지 영하 12∼11도, 동해안 영하 6∼4도 분포를 보이겠다. 낮 최고기온은 내륙 7∼10도, 산지 4∼5도, 동해안 10∼13도로 예보됐다. ...

    한국경제 | 2021.03.02 17:13 | YONHAP

  • thumbnail
    보성녹차밭 152㏊ 한파 피해…고급차 수확량 감소 우려

    ... 말라 죽는 적고(赤枯) 현상이 퍼지고 있다 심하면 차나무 가지가 10∼20㎝ 정도까지 말라버리는 가지 마름 현상도 보이는데 냉해를 입은 후 1∼2개월 정도 시간이 지나면서 피해 양상이 뚜렷해지고 있다. 올해 초부터 계속된 한파와 폭설로 차 생육이 더뎌지고 제대로 자라지 못했기 때문에 나타난 현상으로 보성군은 보고 있다. 특히 이 같은 피해로 다음달 초부터 수확하는 우전·곡우 등 고급 첫물차 수확 시기가 일주일 이상 늦어지고 고급 차 수확량도 50∼60% 이상 감소할 ...

    한국경제 | 2021.03.02 17:08 | YONHAP

  • thumbnail
    "봄이 오나 했더니 폭설"…눈 치울 엄두조차 못 내는 산골 주민

    강릉시 등 동해안 지자체는 산불·가뭄 위험 고비 넘겨 "봄이 오나 했더니 폭설이 내렸네요. " 강원 산간 지역에 폭설이 내린 2일 오후 찾아간 강릉시 왕산면의 한 산골 마을. 주민 이명숙(64)씨는 지난 밤사이 쏟아진 집 주변의 눈을 한 삽조차 뜨지 못하고 서 있었다. 울창한 소나무 가지들은 폭설에 요란한 소리와 함께 부러졌고, 진입로에 세워둔 차량 주변으로는 눈이 가득 쌓여 꼼짝할 수 없는 신세였다. 지인들이 시내로 나오라고 불렀지만, ...

    한국경제 | 2021.03.02 17:08 | YONHAP

  • thumbnail
    군 장병 폭설 현장서 제설작전 구슬땀

    동해안 폭설 현장에 군 장병이 투입돼 구슬땀을 흘렸다. 육군 22사단은 지난 1일부터 이틀간 강원 고성지역에서 제설 장비와 200여 명의 병력을 투입한 제설 작전을 펼쳤다. 첫날인 1일 고성군의 요청으로 죽왕면 지역에 제설 장비를 투입해 도로제설 작업을 벌인 부대 측은 2일에는 장병들을 투입해 현내면과 죽왕면을 비롯한 5개 지역에서 마을 곳곳에 쌓인 눈을 치우고 주민 통행로를 뚫는 작업을 진행했다. 육군 102기갑여단도 이날 양양전통시장 등 ...

    한국경제 | 2021.03.02 16:54 | YONHAP

  • thumbnail
    신세계 야구단 2군 스프링캠프, 강원도 폭설로 조기 종료

    프로야구 신세계 이마트 구단(SK 와이번스) 2군 스프링캠프가 폭설로 조기 종료됐다. 구단은 2일 "1일 강원도 영동지방에 내린 폭설로 2군 스프링캠프를 조기 종료했다"며 "선수단은 3일 강화도 2군 숙소로 이동한다"고 밝혔다. 신세계 이마트 2군 선수단은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12일까지 강원도 속초 설악야구장에서 스프링캠프 훈련을 소화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1일 영동 지방에 최대 1m에 가까운 폭설이 내려 실외 훈련이 불가능한 상황에 놓였고, ...

    한국경제 | 2021.03.02 16:20 | YONHAP

  • thumbnail
    고속도로·국도 마비 원인은…단시간 많은 눈에 속수무책

    통행량 증가와 월동장구 안 갖춘 차들도 한몫 폭설이 쏟아진 3·1절 연휴 마지막 날에 빚어진 동해안 고속도로와 국도 마비는 무엇 때문에 발생했을까? 짧은 시간에 쏟아진 많은 눈과 늘어난 교통량, 월동장구를 갖추지 않은 차량 등 복합적인 원인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강원 산지와 동해안에 이번 눈이 시작된 시점은 1일 새벽부터 오전 8시 사이다. 초기 적설량은 그리 많지 않았다. 이 때문에 도로 관리당국의 제설작업과 주요 도로의 차량 통행은 ...

    한국경제 | 2021.03.02 15:4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