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8,5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강원 영동 90㎝기록적 폭설…내일 영하 10도 맹추위 온다

    강원 영동에 1~2일 이틀간 최대 90㎝의 폭설이 내려 크고 작은 사고가 잇따랐다. ‘폭설 비상’에 이어 3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의 기온이 뚝 떨어져 ‘영하권 맹추위’에 시달릴 것이란 예보가 나왔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8시부터 2일 오후 1시까지 강원 미시령에는 89.8㎝의 폭설이 내렸다. 진부령 76.2㎝, 설악동 71.8㎝, 구룡령 58.6㎝, 대관령 31.3㎝ 등 다른 강원 산지에도 ...

    한국경제 | 2021.03.02 15:25 | 정지은

  • thumbnail
    신학기 개학 첫날 50개교 코로나19에 등교 불발…학생 10명 확진

    ...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등교 수업이 이뤄지지 못했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경기 37곳, 경북 11곳, 서울과 인천 각 1곳에서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대면 수업 대신 원격 수업을 했다고 밝혔다. 전날 내린 폭설 등으로 재량 휴업을 하거나 아직 방학 중인 학교는 총 1천432개교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전체 2만512개 유·초·중·고(잠정치) 가운데 1만9천30개교(92.8%)가 등교 수업을 개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학기 들어 ...

    한국경제 | 2021.03.02 15:12 | YONHAP

  • thumbnail
    '막히고 갇히고'…3월 첫날 강원도 폭설 피해 잇따라

    3·1절인 월요일 강원도에 폭설이 내리며 도내 주요 도로가 통제되고 주민 고립 사례가 속출했다. 2일 도에 따르면 이번 폭설로 강릉과 삼척, 인제, 홍천 등 4개 시군의 시내·농어촌버스 6개 노선의 운행이 중단됐다. 강릉 입암동∼소금강과 입암동∼삽당령 2개 노선은 운행 중 눈이 많이 쌓여 회차했다. 삼척 호산리∼풍곡리 구간은 경유지를 건너뛰고 단축 운행했다. 버스 운행 중단으로 산간·오지마을 ...

    한국경제 | 2021.03.02 14:26 | 이미경

  • thumbnail
    눈 1m 내린 강원도, 버스 끊기고 도로통제…고립속출

    3월 첫날 1m에 육박한 폭설로 강원도 곳곳에서 교통통제와 고립이 속출했다. 눈길 사고 수습을 위해 차량 밖으로 나온 50대 운전자가 눈길에 미끄러진 또 다른 사고 차량에 치여 숨지는 등 인명피해도 잇따랐다. 2일 강원도에 따르면 이번 폭설로 강릉과 삼척, 인제, 홍천 등 4개 시군의 시내·농어촌버스 6개 노선의 운행이 중단됐다. 또 강릉 입암동∼소금강과 입암동∼삽당령 2개 노선은 운행 중 눈이 많이 쌓여 회차했고, 삼척 호산리∼풍곡리 구간은 ...

    한국경제TV | 2021.03.02 14:06

  • thumbnail
    '1m 육박 춘설'에 시내버스 끊겨…강원 교통통제·고립 속출

    눈길 사고 수습 중 차에 치여 1명 사망…잇단 사고로 66명 다쳐 폭설 고립 차량 수백여 대 밤샘 구조…폭설에 정박 어선도 전복 3월 첫날 쏟아진 1m에 육박하는 폭설에 강원도 내 산간 마을 시내버스가 끊기고 주요 도로의 교통통제와 고립도 속출했다. 눈길 사고 수습을 위해 차량 밖으로 나온 50대 운전자가 눈길에 미끄러진 또 다른 사고 차량에 치여 숨지는 등 인명피해도 잇따랐다. 강원도에 따르면 이번 폭설로 강릉과 삼척, 인제, 홍천 등 4개 ...

    한국경제 | 2021.03.02 13:55 | YONHAP

  • thumbnail
    "보물처럼 귀한 아이죠" 강원 시골 학교의 나 홀로 입학식

    ... 수도 "단 한 명이지만 보물처럼 귀한 아이죠. 온 학교가 환영합니다. " 2021학년도 새 학기를 시작한 2일 강원 횡성 안흥초등학교에서 신입생을 기다리는 김제연 교장은 기대에 부푼 마음으로 입학식을 준비했다. 전날 내린 폭설이 쌓인 교정은 겨울 정취를 한껏 뽐내며 신입생을 맞았다. 할머니 손을 잡고 학교에 도착한 김서아(7)양은 조금 긴장한 모습으로 입학식이 열리는 도서관으로 들어섰다. 이 학교는 오늘 나 홀로 입학식을 열었다. 신입생이 1명 ...

    한국경제 | 2021.03.02 13:50 | YONHAP

  •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이동노동자 강추위 쉼터' 재단장 운영

    ... 이용대상은 필수노동자인 택배기사, 퀵서비스, 집배원, 대리기사 등 업무 특성상 강추위 속에서도 오랜 시간 야외에 머무르며 일할 수밖에 없는 이동노동자들이다. 유승경 경과원 원장은 “겨울철은 영하를 오르내리는 기온, 강풍, 폭설 등으로 이동노동자가 일하기 특히 어려운 시기”라며 “노동자가 몸과 마음을 녹일 수 있는 공간이 되도록 운영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추위 쉼터 이용 관련 자세한 사항은 경과원 광교클러스터팀으로 ...

    한국경제 | 2021.03.02 13:41 | 윤상연

  • thumbnail
    속초 대포항서 소형어선 전복…폭설 영향

    ...일 오전 7시 57분께 강원 속초시 대포항에 정박 중이던 1.02t급 연안자망어선 1척이 전복됐다. 이 사고로 어선이 침수되는 피해가 났으나 배에 타고 있던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다. 속초해경은 전날 동해안에 쏟아진 폭설에 눈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풍랑경보가 내려진 동해상에는 5∼10㎝ 추가 눈 예보가 있는 만큼 선박 소유자들은 폭설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 ...

    한국경제 | 2021.03.02 13:29 | YONHAP

  • thumbnail
    남쪽은 봄꽃, 강원도는 눈꽃…3월에도 폭설 비일비재

    동해안 10∼30㎝ 허다…산간은 100㎝ 넘는 눈 폭탄도 봄 문턱인 3월 첫날부터 강원도에 80㎝가 넘는 폭설이 내려 겨울왕국으로 변했다. 2일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쌓인 눈의 양은 미시령 88㎝, 진부령 75.3㎝, 설악동 70.2㎝, 구룡령 57.4㎝, 양구 해안 41.6㎝, 임계 31.1㎝, 대관령 30.2, 태백 15.2㎝ 등이다. 동해안에는 10∼40㎝의 눈이 쌓였고, 내륙에도 5∼20㎝의 ...

    한국경제 | 2021.03.02 12:10 | YONHAP

  • thumbnail
    강원 영동 폭설에 사고 잇따라…도로 곳곳 통제

    3·1절 연휴 강원 영동지역에는 기습적인 폭설이 내려 도로 곳곳에서 사고가 잇따랐다. 2일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소방당국은 1∼2일 이틀간 교통사고 79건과 관련해 출동했으며 부상자 66명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폭설로 차량에 고립됐다는 신고도 30건 접수됐으며 소방당국은 총 45명을 구조했다. 도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도로 곳곳이 통제된 상태다. 미시령 옛길과 평창 군도 15호선의 통행은 전면 통제된 상태다. 국도 44호선 ...

    한국경제 | 2021.03.02 09:15 | 이미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