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1-180 / 8,5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주지사는 어딨나"…물·전기 공급 중단에 뿔난 텍사스 주민들

    ... 책임론…내년 3선 연임 악재되나 "주지사가 안보인다" 겨울 폭풍으로 혹독한 한파 피해를 겪은 미국 텍사스주에서 그레그 애벗(63) 주지사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기록적 한파와 폭설로 전기와 수도 공급이 끊기면서 인명 피해마저 발생했지만, 애벗 주지사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내년 예정된 선거에서 그의 주지사 3 연임이 실패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워싱턴포스트(WP)는 22일(현지시간) ...

    한국경제 | 2021.02.22 16:18 | YONHAP

  • thumbnail
    세븐틴 민규, 학폭 의혹에 "명백한 허위사실, 도대체 왜?" [종합]

    ... 누가, 어떠한 의도로 이런 주장을 하고있는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진 출신 남자 아이돌 세XX 멤버 김X규를 폭로합니다'란 제목의 게시글로 민규에 대한 학폭설이 시작됐다. 현재 원글은 삭제됐으나, 해당 내용은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으로 퍼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서 플레디스 측은 "작성자가 글을 지워 현재 추적이 불가능한 상태"라며 답답한 마음을 ...

    텐아시아 | 2021.02.22 15:19 | 최지예

  • thumbnail
    한국지역난방공사, 기부·봉사 앞장선 에너지 공기업…지역경제 '구원투수'로

    ... 열·전력 공급 장애를 막기 위해 지난해 2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했다. 24시간 비상경영체제를 운영하는 등 코로나19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 작년 4월 코로나19 등 감염병 확산과 폭설, 태풍 등 기상재해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지역냉난방, 전력 등의 공급을 위해 업무연속성을 유지하는 업무복구계획인 ‘기능연속성 계획’을 수립해 운영 중이다. 이런 활동의 결과로 지난해 10월에는 코로나19의 ...

    한국경제 | 2021.02.22 15:03 | 노경목

  • thumbnail
    [사진으로 보는 세상] 폭설 아랑곳 않고 피어난 매화…봄을 재촉하는 고결한 품격

    강추위와 함께 폭설이 내린 지난 17일 광주광역시 동구 조선대 교정에 홍매화가 활짝 피었다. 눈 속에서 피는 꽃 '설중매(雪中梅)'라 불리는 매화는 얼어붙은 땅 위에서 제일 먼저 꽃을 피우고 맑은 향기를 뿜어내며 봄소식을 알린다. 예로부터 그 고결함이 불의에 꺾이지 않는 선비의 기개를 닮았다 하여 사군자(四君子, 매화·난초·국화·대나무) 가운데 으뜸으로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생글생글 | 2021.02.22 09:55

  • thumbnail
    [사진으로 보는 세상] 폭설 아랑곳 않고 피어난 매화…봄을 재촉하는 고결한 품격

    강추위와 함께 폭설이 내린 지난 17일 광주광역시 동구 조선대 교정에 홍매화가 활짝 피었다. 눈 속에서 피는 꽃 ‘설중매(雪中梅)’라 불리는 매화는 얼어붙은 땅 위에서 제일 먼저 꽃을 피우고 맑은 향기를 뿜어내며 봄소식을 알린다. 예로부터 그 고결함이 불의에 꺾이지 않는 선비의 기개를 닮았다 하여 사군자(四君子, 매화·난초·국화·대나무) 가운데 으뜸으로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2 09:00

  • thumbnail
    코로나·겨울폭풍에 드러난 리더십…위기의 미 유망 주지사들

    ... 대통령이 미국의 가장 긴급한 문제와 관련해 지방 분권적 접근을 옹호하고, 주지사들 스스로 주민들에게 필요한 것을 공급하도록 책임을 격상시켰다는 것이다. 가장 최근 구설에 오른 이는 애벗 주지사다. 텍사스주에서는 기록적 한파와 폭설이 덮친 가운데 전기와 수도 공급이 끊기면서 주민들은 왜 이런 인프라(사회기반시설)가 극한의 기후에 대비돼 있지 않았는지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전력망이 거의 붕괴하다시피 하면서 애벗 주지사는 이 주의 자유방임주의·반(反)규제 정신의 ...

    한국경제 | 2021.02.20 10:40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공급 정상화 기대에 급락…WTI 2.1%↓

    ... 2.1%(1.28달러) 떨어진 59.2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배럴당 60달러 선이 무너진 것이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4시8분 현재 배럴당 2%(1.26달러) 내린 62.6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한파와 폭설에 따른 정전 사태로 멈춰선 미국 텍사스주의 석유 시설들이 곧 정상 가동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유가에는 악재로 작용했다. 또 주요 산유국들이 다음달부터 원유 감산 규모를 줄일 수 있다는 관측과 미국-이란 관계 해빙 전망도 유가에 부담을 ...

    한국경제 | 2021.02.20 06:31 | YONHAP

  • thumbnail
    "당신은 나의 영웅" 美한파 빙판도로 질주하는 선풍기맨 등장

    최근 북극한파로 폭설이 내린 미국에서 선풍기와 스키를 결합한 기발한 이동 장치가 등장해 눈길을 끈다. 19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에 따르면 여성 사진작가 멜리사 크로세토는 지난 13일 워싱턴주 시애틀의 한 남성이 대형 선풍기를 등에 달고 스키를 타는 짧은 동영상을 소셜미디어(SNS)에 공유했다. 영상을 보면 대형 선풍기를 등에 둘러맨 남성이 스키를 신고 눈이 쌓인 주유소 주변에 등장한다. 그리고 그는 손으로 왼쪽을 가리키는 신호를 보낸 뒤 ...

    한국경제TV | 2021.02.19 15:59

  • thumbnail
    차보다 빠른 '선풍기 맨'…눈 덮인 미국 도로 질주

    영상 촬영 작가 "인생 최고의 천재적 작품" 최근 북극한파로 폭설이 내린 미국에서 선풍기와 스키를 결합한 기발한 이동 장치가 등장해 눈길을 끈다. 19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에 따르면 여성 사진작가 멜리사 크로세토는 지난 13일 워싱턴주 시애틀의 한 남성이 대형 선풍기를 등에 달고 스키를 타는 짧은 동영상을 소셜미디어(SNS)에 공유했다. 영상을 보면 대형 선풍기를 등에 둘러맨 남성이 스키를 신고 눈이 쌓인 주유소 주변에 등장한다. 그리고 ...

    한국경제 | 2021.02.19 15:09 | YONHAP

  • thumbnail
    입양된 길냥이의 보은…가스 누출 위험에서 가족 구해

    ... 확인해보라고 했더니 진짜 가스 냄새가 나고 있었다"고 말했다. 가스 유출을 알아차린 마틴의 남편은 바로 가스업체에 연락했고, 업체의 얘기대로 집 안 가구의 모든 가스 밸브를 잠그고 문을 활짝 열어 환기했다. 도로가 폭설로 뒤덮였음에도 20분만에 달려온 가스회사 직원은 "가스 누출이 매우 위험한 상황이었다"고 알려줬다. 이후 가스회사 직원은 모든 가스통로를 점검함과 동시에 가스 배관을 절단하고 난로 작동을 중지시켰다. 마틴은 ...

    한국경제 | 2021.02.19 10:2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