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1-190 / 8,5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글루 만들고 놀던 父子, 눈에 깔려 7살 아들 압사

    ... 스위스 그라우뷘덴주 경찰은 어떻게 이글루가 붕괴하게 됐는지 조사 중이다. 모래나 눈으로 집을 지어 사람이 들어갈 때는 붕괴 위험이 있어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유럽과 미국 등 지구 북반구에는 북극의 한파가 몰아치고 폭설이 내려 쌓이면서 관련 사고들이 잇따르고 있다. 미국의 경우는 눈으로 국토의 4분의 3이 뒤덮였다는 현지 매체의 보도가 나왔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18 18:29 | 김정호

  • [사설] 신재생 늘리다 '블랙아웃'…美 텍사스의 교훈

    미국 텍사스주를 덮친 기록적 한파로 오스틴에 있는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이 가동을 중단했다. 혹한과 폭설로 일부 발전소가 멈추면서 4만5000㎿ 용량의 전력 공급이 끊긴 탓이다. 세계 최강국 미국에서 추위로 다수 공장이 멈추고 380만 가구가 촛불로 밤을 밝히는 사태가 벌어진 것은 충격적이다. 이번 사태는 한파가 원인이었지만 급격하게 재생에너지 비중을 높인 주(州)정부 책임도 적지 않다는 분석이다. 텍사스는 기존 원전 4기에 2기를 추가하려던 계획을 ...

    한국경제 | 2021.02.18 17:51

  • thumbnail
    [이 아침의 풍경] 아테네 신전까지 덮친 폭설

    그리스 아테네에 17일(현지시간) 폭설이 내려 고대 파르테논 신전이 있는 아크로폴리스 언덕이 하얗게 덮였다. 눈 위로 어스름이 내려앉아 신전 주변이 더 고요해 보인다. 이날 아테네엔 이례적인 폭설이 내렸다. 그리스 북부와 산악지대에선 눈이 흔하지만 아테네에선 보기 드문 현상이다. 별다른 제설 준비를 하지 못한 상태에서 많은 눈이 내려 도시 전체가 마비됐다. 대규모 정전이 발생하고 대중교통도 이용할 수 없었다. 외출 자제령이 내려졌고,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1.02.18 17:41 | 김희경

  • thumbnail
    얼어버린 美 '에너지 심장' 텍사스…원전만 빼고 다 멈췄다

    ... 유지했다. 한 곳은 급수펌프가 얼어붙어 전력 공급을 하지 못했다. 가장 한파 타격이 컸던 발전원은 풍력과 태양에너지다. ERCOT에 따르면 작년 텍사스는 전력의 24%를 풍력으로, 2%는 태양열과 태양광등 태양에너지를 통해 생산했다. 폭설에 날씨가 흐려지면서 태양에너지 발전은 제 역할을 못했다. 텍사스가 미국에서 가장 큰 규모로 들인 풍력발전시설은 터빈이 얼어붙어 절반 가량 가동이 중단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텍사스는 그간 풍력과 태양에너지 의존도를 ...

    한국경제 | 2021.02.18 17:00 | 선한결

  • thumbnail
    지중해 인근 중동지역에도 한파…산악지대 최대 20㎝ 폭설

    ... 전날 수도 다마스쿠스를 비롯한 대부분 지역에 올 겨울 들어 첫눈이 관측됐다. 남서부 스웨이다 주의 산악지대에는 약 15㎝가량의 눈이 쌓였고, 인근 하마 주에서도 도로에 눈이 쌓이면서 제설 차량이 가동됐다. 다마스쿠스 대학은 폭설을 동반한 악천후를 이유로 17∼18일로 예정됐던 중간고사를 연기했다. 프로축구 경기는 눈이 쌓인 경기장에서 진행됐다. 인근 레바논에서는 지난 16일 저녁부터 폭풍 조이스의 영향으로 시속 85∼100㎞의 강풍이 불고 많은 비가 내렸다. ...

    한국경제 | 2021.02.18 16:49 | YONHAP

  • thumbnail
    미국 이례적인 폭설과 한파는 북극 온난화 영향

    이번 겨울 미국에서 발생한 이례적인 폭설과 한파는 북극 온난화의 영향인 것으로 분석됐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달 26∼28일 미국 서부에는 3일 만에 300㎜ 이상의 폭우가 왔고 캘리포니아 시에라네바다 산맥 근처에는 129㎝의 폭설이 내렸다. 지난달 31일에서 지난 2일 사이에는 미 동부 뉴저지주 북부 마운트 알링턴 지역에 약 90㎝의 눈이 쌓였다. 이달 중순에는 미국 본토의 73%가 눈으로 덮이고 2003년 이후 가장 넓은 지역에 눈이 ...

    한국경제 | 2021.02.18 16:14 | YONHAP

  • thumbnail
    참사 부른 이글루…7살 소년 아빠와 놀다 눈 붕괴해 압사

    ... 스위스 그라우뷘덴주 경찰은 어떻게 이글루가 붕괴하게 됐는지 조사하고 있는데, 모레나 눈으로 집을 지어 사람이 들어갈 때는 붕괴 위험이 있어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심리적으로 큰 충격을 받은 가족들은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유럽과 미국 등 지구 북반구에는 북극의 한파가 몰아치고 폭설이 내려 쌓이면서 관련 사고들도 잇따르고 있다. 미국의 경우는 눈으로 국토의 4분의 3이 뒤덮였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18 14:42 | YONHAP

  • thumbnail
    [영상] 거북이 떼죽음에 도깨비불까지…미국 덮친 최강 한파

    역대급 한파에 시름을 앓고 있는 미국에서 갖가지 극한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 상황이 심각한 텍사스주는 이번 주말까지 혹독한 추위를 견뎌야할 거란 전망이 나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번 한파를 두고 "악마가 온 듯한 추위"라는 표현까지 사용해 심각성을 대변했다. "이번 한파로 최소 31명 사망" 뉴욕타임스(NYT)는 17일(현지시간) 기록적인 한파 영향으로 숨진 사람이 텍사스 등 8개 주(州)에서 최...

    한국경제 | 2021.02.18 14:35 | 강경주

  • thumbnail
    미 최악 한파에 바다거북 수천마리 떼죽음 위기…구조나서 [글로벌+]

    미국 중남부에 며칠째 폭풍과 폭설을 동반한 기록적 맹추위가 이어지면서 이 지역에 서식하던 바다거북 수천마리가 기절하는 등 폐사 위기에 직면했다. 현지 주민들은 바다거북을 지키기 위해 구조에 나섰다. CNN, 더힐 등 매체는 16일(현지시간) 텍사스주 남부에 위치한 사우스파드레 해안가에서 차가운 파도에 떠밀려온 바다거북 수천마리가 구조됐다고 보도했다. 일부 개체는 차가운 바닷물에 떠밀리면서도 움직이지 않는 등 기절 상태였다고 전했다. 평소 겨울에도 ...

    한국경제 | 2021.02.18 11:36 | 강경주

  • thumbnail
    러시아 극동 곳곳에 눈 폭풍…전기공급 중단 등 피해 잇따라

    ... 파손돼 22개 마을 등에 전기공급이 차단됐다. 현재 7천600여 명의 사할린 지역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기상악화로 사할린주 일부 초·중등 교육기관은 현재 수업을 원격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지방정부 관계자는 밝혔다. 폭설로 사할린주 티몹스코예 지역에 있는 소방서 건물 가운데 일부가 눈 속에 파묻히는 웃지 못할 광경도 빚어졌다. 사할린주 비상사태부는 일부 지역에 눈사태 위협 경보를 내리고 주민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18 11:1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