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8,5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광주·전남 이틀째 폭설로 최고 15㎝ 적설…내일 낮 기온 회복(종합)

    광주와 전남지역에 이틀째 많은 양의 눈이 내렸다. 18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 기준 적설량은 나주 15.1㎝, 광주 광산 14.1㎝, 영암 학산 12.9㎝, 화순 이양 11.6㎝, 장성 10.5㎝, 담양 10.2㎝ 등을 기록했다. 눈은 점차 잦아들어 전남 서해안 지역을 제외한 광주·전남 대부분의 지역에서 대설특보가 해제됐다. 대설특보가 유지 중인 해남·무안·함평·영광·목포·신안·진도 등 7곳 역시 오전 11시를 기...

    한국경제 | 2021.02.18 10:29 | YONHAP

  • thumbnail
    "악마의 추위"…美 역대급 최악 한파에 사망자 속출 [글로벌+]

    미국을 꽁꽁 얼린 최악 한파에 따른 누적 사망자가 최소 30명을 돌파했다. 또 미국 텍사스주 등 남부 지역을 강타한 겨울 폭풍은 물러갔지만 새로운 겨울 폭풍이 다시 형성되면서 설상가상의 인명·재산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17일(현지시간) 기록적인 한파의 영향으로 숨진 사람이 텍사스 등 8개 주(州)에서 최소 31명으로 늘었다고 보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악마가 온 듯한 추위"라는 표...

    한국경제 | 2021.02.18 10:01 | 강경주

  • thumbnail
    혹한 속 강 건너 미국 가려던 베네수엘라 여성 숨져

    ... 땅 기슭에 도달하는 데 성공했고, 1명은 가까스로 멕시코 쪽 육지로 되돌아왔으나 이 여성은 영하 1도의 물살에 갇혀 결국 숨졌다. 정확한 사인이 익사인지 저체온증인지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최근 미국 남부와 멕시코 북부에선 폭설을 동반한 사나운 겨울 추위가 이어지고 있다. 멕시코 당국은 강을 건넌 이민자 2명은 미국 국경경비대에 붙잡혔으며, 멕시코로 돌아온 이민자는 저체온증 증상을 보여 구급대원의 치료를 받았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18 08:07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美 기록적 한파에 연일 상승…금값 8개월래 최저

    ...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8%(1.09달러) 오른 61.1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45분 현재 배럴당 1.7%(1.08달러) 상승한 64.4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한파와 폭설에 따른 정전 사태로 원유 및 정유 관련 시설들이 문을 닫거나 가동을 줄이면서 공급난을 초래했다. S&P글로벌 플래츠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에서는 최소 하루 260만 배럴 규모의 정유 시설 가동이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1.02.18 07:48 | 채선희

  • thumbnail
    [imazine] 조금 떨어져 살아도 좋잖아요 ③ 작은 오두막, 큰 열망

    ... 날 아침에는 막 짜낸 듯한 신선한 우유와 갓 구운 빵 등이 조식으로 제공돼 무척이나 만족스러운 식사를 했다. ◇ 한국의 오두막 한국에서도 전남 함평에 비슷한 형태의 오두막을 제조하는 곳이 있음을 알게 됐다. 약속을 잡았지만, 폭설로 한번 미뤘다가 스노타이어로 교체한 뒤 다시 제조업체인 '마룸'으로 향했다. 다행히 목적지에 도착하자마자 눈발이 막 날리기 시작했다. 현장에는 다양한 형태의 작은 오두막들이 자리 잡고 있었다. 슬로베니아에서 봤던 형태의 삼각형 ...

    한국경제 | 2021.02.18 07:30 | YONHAP

  • thumbnail
    미국 증시, 소비 호조에도 금리 상승 부담 혼조세…다우 0.29% 상승

    ... 전날보다 배럴당 1.8%(1.09달러) 오른 61.1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45분 현재 배럴당 1.7%(1.08달러) 상승한 64.4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갑작스러운 한파와 폭설에 따른 정전 사태로 미 텍사스주의 원유 및 정유 관련 시설들이 다수 문을 닫거나 가동을 줄인 것이 공급난을 초래했다. 이번 정전으로 텍사스에서 최소 하루 260만 배럴 규모의 정유 시설 가동이 중단됐다고 S&P글로벌 플래츠 애널리틱스가 ...

    한국경제TV | 2021.02.18 06:43

  • thumbnail
    국제유가, 미 석유시설 '한파 셧다운'에 상승…WTI 1.8%↑

    ... 전날보다 배럴당 1.8%(1.09달러) 오른 61.1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45분 현재 배럴당 1.7%(1.08달러) 상승한 64.4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갑작스러운 한파와 폭설에 따른 정전 사태로 미 텍사스주의 원유 및 정유 관련 시설들이 다수 문을 닫거나 가동을 줄인 것이 공급난을 초래했다. 이번 정전으로 텍사스에서 최소 하루 260만 배럴 규모의 정유 시설 가동이 중단됐다고 S&P글로벌 플래츠 ...

    한국경제 | 2021.02.18 06:14 | YONHAP

  • thumbnail
    폭설 내린 광주 신용지하차도서 10중 추돌사고(종합)

    ... 지하차도에서 차량 10대가 연이어 추돌하는 사고가 났다. 스타렉스 차량이 미끄러져 도로 시설물을 스치듯 충돌하고 멈춰 섰고, 뒤따르던 차들이 잇따라 추돌하는 사고로 이어졌다. 이 사고로 운전자 1명이 비교적 가벼운 상처를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광주는 이날 4.5㎝가량 눈이 내려 도로 곳곳에 빙판길이 조성된 상태였다. 경찰은 폭설의 영향으로 도로 면이 젖어 최초 사고 차량이 미끄러진 것으로 보고 현장에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17 16:46 | YONHAP

  • thumbnail
    미국서 90세 할머니 10㎞ 눈길 뚫고 백신 접종

    백신 맞고 손주들 안고 싶어 강행군 결심 추위와 폭설을 이기는 '고난의 행군'으로 백신을 접종한 90세 노인의 사연이 주목을 받는다. 주인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심각했던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사는 할머니 프랜 골드먼. 시애틀타임스에 따르면 골드먼은 지난 14일(현지시간) 종아리까지 눈이 쌓인 왕복 6마일(약 9.7㎞) 길을 걸어 시애틀아동병원에서 백신 접종에 성공했다. 그 과정은 개인적으로 '대작전'이었다. ...

    한국경제 | 2021.02.17 11:21 | YONHAP

  • thumbnail
    조병규, 학폭 의혹에 "법적 책임 물을 것" [전문]

    ... 뉴질랜드에서 함께 학교를 다녔다고 주장하면서 학교 뱃지와 과거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 캡처를 공개했다. 작성자는 조병규가 배우가 된 사실을 JTBC 'SKY캐슬'이 방송될 때 처음 알게 됐다고 소개하면서 "학폭설은 계속 돌았는데 제대로 된 구체적 사례도 없고, 소속사 측에서도 계속 아니다, 고소한다 하니 묻힌 거 같다"며 "요즘 주변에서 네(조병규) 얘기가 너무 많이 들리고, 부모님도 '쟤(조병규) 너 불러서 집단으로 ...

    텐아시아 | 2021.02.17 09:15 | 김소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