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210 / 8,5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폭설 내린 광주 신용지하차도서 10중 추돌사고(종합)

    ... 지하차도에서 차량 10대가 연이어 추돌하는 사고가 났다. 스타렉스 차량이 미끄러져 도로 시설물을 스치듯 충돌하고 멈춰 섰고, 뒤따르던 차들이 잇따라 추돌하는 사고로 이어졌다. 이 사고로 운전자 1명이 비교적 가벼운 상처를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광주는 이날 4.5㎝가량 눈이 내려 도로 곳곳에 빙판길이 조성된 상태였다. 경찰은 폭설의 영향으로 도로 면이 젖어 최초 사고 차량이 미끄러진 것으로 보고 현장에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17 16:46 | YONHAP

  • thumbnail
    미국서 90세 할머니 10㎞ 눈길 뚫고 백신 접종

    백신 맞고 손주들 안고 싶어 강행군 결심 추위와 폭설을 이기는 '고난의 행군'으로 백신을 접종한 90세 노인의 사연이 주목을 받는다. 주인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심각했던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사는 할머니 프랜 골드먼. 시애틀타임스에 따르면 골드먼은 지난 14일(현지시간) 종아리까지 눈이 쌓인 왕복 6마일(약 9.7㎞) 길을 걸어 시애틀아동병원에서 백신 접종에 성공했다. 그 과정은 개인적으로 '대작전'이었다. ...

    한국경제 | 2021.02.17 11:21 | YONHAP

  • thumbnail
    조병규, 학폭 의혹에 "법적 책임 물을 것" [전문]

    ... 뉴질랜드에서 함께 학교를 다녔다고 주장하면서 학교 뱃지와 과거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 캡처를 공개했다. 작성자는 조병규가 배우가 된 사실을 JTBC 'SKY캐슬'이 방송될 때 처음 알게 됐다고 소개하면서 "학폭설은 계속 돌았는데 제대로 된 구체적 사례도 없고, 소속사 측에서도 계속 아니다, 고소한다 하니 묻힌 거 같다"며 "요즘 주변에서 네(조병규) 얘기가 너무 많이 들리고, 부모님도 '쟤(조병규) 너 불러서 집단으로 ...

    텐아시아 | 2021.02.17 09:15 | 김소연

  • thumbnail
    막바지 한파에 전국이 꽁꽁…곳곳 영하 10도 아래로 뚝

    ... 순창이 14.1㎝로 가장 많고 정읍 9.5㎝, 고창 5.3㎝, 군산 1.7㎝, 전주 0.6㎝ 등이다. 충남 서해안은 3∼10㎝, 경남 서부와 충북 중남부는 1∼3㎝의 눈이, 제주도와 울릉도·독도에는 최고 20㎝의 폭설이 예보됐다. 충청권 내륙과 경남서부는 이날 오후에 그치겠으나 충남 서해안과 전라도는 18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도심 버스정류장과 지하철역에는 출근 등을 위해 이른 아침부터 거리로 나온 일부 시민들이 전날보다 더 두꺼운 외투와 ...

    한국경제 | 2021.02.17 08:13 | YONHAP

  • thumbnail
    조병규, 학폭 의혹 [전문]

    ... 이런 글을 주작(거짓말)해서 무슨 이득을 볼 수 있는지 모르겠다"면서 폭행 피해를 호소했다. 작성자는 조병규가 배우가 된 사실을 JTBC 'SKY캐슬'이 방송될 때 처음 알게 됐다고 소개하면서 "학폭설은 계속 돌았는데 제대로 된 구체적 사례도 없고, 소속사 측에서도 계속 아니다, 고소한다 하니 묻힌 거 같다"며 "요즘 주변에서 네(조병규) 얘기가 너무 많이 들리고, 부모님도 '쟤(조병규) 너 불러서 집단으로 ...

    텐아시아 | 2021.02.17 07:26 | 김소연

  • thumbnail
    비트코인, 5만달러 돌파…금리상승 우려에 뉴욕증시 '혼조' [모닝브리핑]

    ...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1%(0.58달러) 오른 60.05달러에 장을 마쳤습니다. WTI가 종가 기준으로 배럴당 60달러선을 넘은 것은 지난해 1월 이후 처음입니다. 미국을 덮친 한파로 폭설과 대규모 정전 사태가 빚어지면서 유가가 상승했습니다. 텍사스주에서는 다수의 정유 시설과 유정이 폐쇄돼 공급 차질이 예고됐습니다. ◆ 김정은, 광명성절 공연 관람…리설주 1년 만에 등장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김정일 ...

    한국경제 | 2021.02.17 07:02 | 김하나

  • thumbnail
    미 한파에 국제유가 상승…WTI, 1% 올라

    ... 배럴당 60달러선을 넘은 것은 지난해 1월 이후 처음이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55분 현재 배럴당 0.25%(0.16달러) 오른 63.4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의 다수 주(州)를 덮친 한파로 폭설과 대규모 정전 사태가 빚어진 것이 유가에는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텍사스주에서는 다수의 정유 시설과 유정이 폐쇄돼 공급 차질이 예고됐다. 국제 금값은 10년물 미 국채 금리의 급등으로 온스당 1,800달러선을 내줬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

    한국경제 | 2021.02.17 06:37 | YONHAP

  • thumbnail
    미국, 넉달만에 코로나 환자 최저…겨울폭풍에 백신 접종은 차질

    ... 닥친다면 다음 감염자 급증의 물결은 B.1.1.7(영국발 변이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일 것이라고 가정해야 한다"며 "그게 모든 사람이 더 주의해야만 할 대상"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사실상 미 전역을 덮친 한파와 겨울폭풍, 폭설로 일부 지역에서는 백신 접종이 차질을 빚고 있다. 텍사스주 해리스카운티의 경우 공중보건국 건물이 겨울폭풍으로 정전이 되면서 코로나19 백신 8천400개가 못 쓰게 될 상황에 놓이자 이를 재빨리 지역 병원과 대학, 교도소 등에 배포했다. ...

    한국경제 | 2021.02.17 04:41 | YONHAP

  • thumbnail
    [날씨] 내일 전국 온종일 영하권 '강추위'…남부 곳곳에는 눈

    수요일인 17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곳곳에 눈이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전라 서해안에서 전날 밤부터 시작된 눈은 새벽에 충남 서해안과 전라 내륙, 경남 서부 내륙, 제주도로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18일 오전까지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 산지와 울릉도, 독도에서 5~15㎝(많은 곳 20㎝ 이상), 충남 서해안과 전남 동부에서 3~10㎝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3~-3도, 낮 최고기온은 -5~2도의 분포로 화요일(최저 -10.1~-...

    한국경제 | 2021.02.16 21:11 | 신현보

  • thumbnail
    [날씨] 내일 더 춥다, 영하 10도 한파…호남·제주 폭설

    내일(17일) 낮까지 영하권의 추운 날씨가 계속되는 가운데 호남권과 제주도 등 지역에서는 많은 눈이 내릴 예정이다. 기상청은 16일 밤부터 서해상에서 해기차(대기 하층의 기온과 해수면 온도의 차)로 인해 만들어진 눈구름대의 영향으로 전라 서해안에서 눈이 시작되고, 다음날 새벽 충남 서해안과 전라권 내륙, 경남 서부 내륙, 제주도로 확대된다고 밝혔다. 전북과 전남권 서부, 제주도, 울릉도·독도는 매우 많은 눈이 내려 쌓이니 눈으로 인한 피해가...

    한국경제TV | 2021.02.16 1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