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8,6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백악관 前직원 폭탄진술에 궁지몰린 트럼프…처벌여론 절반 육박

    ... 내몰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1·6사태 책임론에 기름을 끼얹는 의회 증언이 나오면서 재임 중 두 번이나 의회의 탄핵 심판대에 올랐다가 탄핵을 모면했던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제는 법정에 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전망까지 나온다. 폭탄선언의 당사자는 마크 메도스 전 백악관 비서실장의 핵심 참모를 지낸 25세의 여성 캐서디 허치슨이다. 허치슨은 지난 28일(현지시간) 하원 1·6폭동 진상조사 특위의 청문회에 출석해 폭동 당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연설을 들은 지지자들이 ...

    한국경제 | 2022.07.01 00:59 | YONHAP

  • thumbnail
    폭탄 도심에 숭어 등장…내일도 최대 120㎜ '폭우'

    200㎜ 넘는 집중호우로 서울 도로 곳곳이 침수되면서 피해가 잇따랐다. 팔당댐 일부 수문이 개방된 30일 강물이 차오로는 서울 잠수교에서 숭어가 물을 거슬러 올라가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금요일인 내일(1일)에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30∼50㎜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오겠다. 서울, 인천, 경기 북부·강원 중북부 내륙·산지에는 늦은 오후까지 비가 내리겠고, 오후에서 저녁 사이 강원 남부 내륙·산지와 충남권 남동 내륙, 경상권 내륙은 소...

    한국경제TV | 2022.06.30 22:47

  • thumbnail
    [포토] 물폭탄에 침수된 중고차 매매단지

    30일 전국 곳곳에 기습 폭우가 쏟아지면서 침수 피해가 잇달았다. 전날 오후 3시부터 이날 오후 2시까지 서울 145.8㎜, 경기 수원 225.9㎜, 화성 252.5㎜ 등 많은 비가 쏟아졌다. 수원시의 한 중고차 주차장이 한밤 기습 폭우로 물에 잠겼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30 17:36

  • thumbnail
    폭탄에 수원 중고차단지 침수…100여대 물에 잠겼다

    30일 오전 경기 남부 지역에 시간당 최대 50㎜ 넘는 폭우가 쏟아져 수원 중고차단지가 침수됐다. 이날 오전 수원시 권선구 고색동 중고차 매매단지에서는 침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이곳에 주차된 중고차가 폭우로 인해 보닛을 포함한 차 일부가 아예 물에 잠겨버렸다. 중고 차량 100여 대가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으며, 시청 관계자는 자연 배수되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침수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전했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

    한국경제 | 2022.06.30 17:29 | 김현덕

  • thumbnail
    [이슈 프리즘] 은행 '적정 이자마진', 누가 결정하나

    ... 올랐다. 이번엔 과도한 이자 장사가 ‘죄목’이다. 금리 상승기에 국민은 이자 부담으로 허리가 휘는데 은행만 배를 불리고 있다는 비판이다. 대출금리가 1년도 채 안 돼 2%포인트 이상 치솟자 “이자 폭탄”이란 불만이 터져 나오고 그 화살이 은행이 쏠린 것이다. 대통령과 금융감독원장이 한목소리로 은행의 지나친 이익 추구를 비판하며 금리 인하를 압박하고 나섰다. 며칠 후 시중은행들이 고정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0.4~0.6%포인트 ...

    한국경제 | 2022.06.30 17:26

  • thumbnail
    1962년 쿠바 미사일 위기 어떻게 넘겼나…"미·소, 핵전쟁 공포"

    ... 전략핵무기를 사용할 준비가 돼 있었다"며 "케네디가 온건한 노선을 취해 공습이나 침공 대신 봉쇄를 선택했기에 흐루쇼프는 전술핵무기 사용을 승인할 필요가 없게 됐다"고 강조한다. 이들을 비롯한 당시 세대가 1954년 미국의 캐슬 브라보 수소폭탄 실험과 1961년 소련의 차르 봄바 실험으로 핵폭탄의 파괴력을 경험했다고 저자는 말한다. 히로시마와 나가사키 원자폭탄 투하의 그늘에서 청년기를 보냈고, 핵무기가 자국과 인류 전체를 파괴할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

    한국경제 | 2022.06.30 16:32 | YONHAP

  • thumbnail
    중부지방엔 물폭탄, 남부지방엔 찜통더위…극단 날씨에 '신음'

    24시간 누적 강수량 충남 서산 279㎜, 서울 154㎜…곳곳서 비 피해 남부 곳곳 폭염특보…제주·포항 5일 연속 열대야 30일 중부지방은 호우특보가 발효돼 강한 비가 내렸지만 남부지방은 폭염특보가 발효돼 찜통더위가 이어지면서 국내에서 극단적으로 대조적인 날씨가 나타났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부터 이날 오후 3시까지 지역별 누적 강수량은 충남 서산 279.5㎜, 당진 246.5㎜, 경기 화성 서신 252.5㎜, 용인 역삼 248...

    한국경제 | 2022.06.30 16:00 | YONHAP

  • thumbnail
    "당장 급매물 내려주세요"…대구·대전 집주인들 '화색'

    ... 설명했다. 그러면서 "규제가 풀린다는 소식이 나오고 오래간만에 전화가 몰린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에 내놓은 가격이 낮으니 매물을 잠시 내려달라는 집주인이 많다"며 "그간 규제에 공급 폭탄까지 겹치며 중심가는 2020년, 외곽은 2018년 수준까지 가격이 내려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최근 급급매로 팔았는데, 계약을 무르는 편이 나을지 묻는 집주인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대전 서구 둔산동에 있는 ...

    한국경제 | 2022.06.30 15:57 | 오세성, 이송렬

  • thumbnail
    [고침] 사회(중부지방 밤중 물폭탄…부산은 20년만에 가장…)

    중부지방 밤중 물폭탄…부산은 가장 더운밤 오전 7시까지 서울에 80㎜…충남 서산엔 279㎜ 쏟아져 남부지방은 열대야…수도권·강원영서 오전까지 폭우 밤사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물 폭탄이 떨어졌다. 30일 오전 7시 현재 정체전선상 발달한 비구름대 영향으로 수도권에 시간당 30~50㎜씩 비가 쏟아지고 있다. 비는 돌풍·천둥·번개를 동반해 매우 요란히 내리는 중이다. 전날 저녁부터 중부지방에 폭우가 쏟아졌다. 29일 오후 3시부터 30일 오전 ...

    한국경제 | 2022.06.30 15:55 | YONHAP

  • thumbnail
    일주일 집중호우로 '6개월 강수량' 평년 70% 수준까지 올라와

    ... 때 -1 이하 지수가 나온다. 일주일 전인 22일까지만 해도 6개월 누적 강수량이 평년의 55.5% 수준이었다. 그러다가 23일부터 장마가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 강수량이 늘었고 특히 29일 오후부터 중부지방 중심으로 '물 폭탄'이 떨어지면서 강수량이 평년의 70% 수준까지 올라왔다. 중부지방은 29일까지 평균 6개월 누적 강수량이 327.1㎜로 평년(395.4㎜)의 83.9%다. 상대적으로 비가 덜 내린 남부지방은 평균 6개월 누적 강수량이 297.8㎜로 ...

    한국경제 | 2022.06.30 14:4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