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5391-55400 / 56,4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솔제니친, "테러방지위해 사형제도 부활"

    ... 현재 사형을 유예하고 있어 테러리스트들이 마음놓고 활개친다"고 지적하면서 96년 유럽회의 가입을 계기로 일시 중지되고 있는 사형제도의 부활을 촉구했다. 솔제니친은 "유럽에서 러시아의 사형제도 철폐를 주장하는 것은 러시아 국내사정을 제대로 알지못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러시아 국민을 대상으로 실시된 여론조사결과 절반가량이 사형제도폐지에 반대했고 일부 의원들은 지난해 체첸 분리주의자들의 폭탄테러사건 이후 사형제도 부활을 요구했었다.

    한국경제 | 2001.05.01 00:00

  • [케이블 하이라이트] (1일) '라이브 와이어' ; '스타 줌인'

    □라이브 와이어(OCN 채널22 오후10시)=국제적인 테러리스트들이 중동방어계획에 관계된 미국 상원의원들을 하나씩 암살해 워싱턴은 악몽에 빠진다. FBI의 폭탄전문가 대니 윌슨. 그는 세계 최고의 폭탄전문가지만 테러리스트들의 폭탄이 날이 갈수록 새로워져 애를 먹는다. 대니는 온갖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다음 목표를 추정해낸다. □스타 줌인(KMTV 채널43 오후 11시)=폭발적인 가창력과 미소년같은 용모로 80년대 ''언니부대''를 이끌며 ...

    한국경제 | 2001.05.01 00:00

  • [취재여록] 예고된 MMF 혼란

    ... 나섰다. 대우사태 이후 취임한 투신사 사장들은 자신의 업적을 쌓기 위해 높은 금리를 내걸고 MMF를 마구잡이로 끌어들였다. MMF 비중이 수탁고의 70%를 넘는 회사가 나올 정도였다. 정부도 마찬가지다. 연초부터 "MMF가 시한폭탄이 될 가능성이 높으니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경고가 잇따랐지만 "괜찮다"고 일축했다. 은행 등 일부 기관들은 콜을 빌려 MMF에 투자하는 등 도덕적 해이로 까지 비쳐질만한 일도 서슴지 않았다. 투신사가 MMF라는 ''폭탄 돌리기''의 ...

    한국경제 | 2001.04.30 00:00

  • [천자칼럼] 제비

    ... 트는 과정에서도 제비의 생식기능이 영향을 받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렇듯 산란지에서 치명적인 타격을 받으니 제비수가 해마다 기하급수적으로 줄어드는 건 뻔한 이치다. 제비를 천연기념물로 지정해야 한다는 볼멘소리를 이해할만 하다. 이는 제비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다. 생태계 파괴로 제비를 덮친 재앙이 다음 희생자로 인간을 겨냥하면서 ''소리없는 원자폭탄''으로 다가오고 있는지도 모른다. 사라지는 제비가 보내는 경고의 의미를 곰곰이 새겨야 한다.

    한국경제 | 2001.04.28 00:00

  • 국고채 수익률 뜀박질..低금리 기조 막내리나

    ... 사실상 금지시킨 상황"이라고 귀띔했다. 악재만 반영=이달초 만해도 금리를 끌어올린 것은 환율이었다. 지금은 5%대 물가상승률,경기호전 예상 등이 금리를 부추기고 있다. 여기에 40조3천억원에 이르는 투신사 MMF(머니마켓펀드)가 시장의 "폭탄"으로 도사리고 있다. 편입채권인 통안채 수익률이 7%선에서 한단계 더 상승하면 악순환의 격발장치가 풀린다는 불안심리가 팽배해 있다. 정부가 국고채 예보채 등의 발행시기를 조절한다고 발표해도 시장에는 전혀 안먹힌다. 전망=시장에선 ...

    한국경제 | 2001.04.27 00:00

  • [연극] '총각파티' 연장공연 .. 소극장 매력 '듬뿍'

    ... 첫 막을 올린후 산뜻한 웃음을 선사하면서 인기를 얻었던 작품이다. 결혼을 앞둔 순진한 총각을 위해 그 친구들이 파티를 열어주면서 빚어지는 소란이 기둥 줄거리.모고교 동창회에서 만난 친구들은 샌님같기만 하던 갸리가 결혼을 한다는 폭탄선언에 놀란다. 갸리를 위해 총각파티를 열어주기로 한 친구들이 하나둘씩 약속장소로 모여들면서 좌충우돌 소동이 시작된다. 결혼 권태기를 맞은 부부의 일상사가 웃음속에 버무려졌다. 배우와 관객이 코를 맞댄 소극장의 매력을 십분 활용한 ...

    한국경제 | 2001.04.27 00:00

  • 低금리 기조 막 내리나 .. '국고채 수익률 뜀박질' 안팎

    ... 금지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 악재만 반영 =이달초만 해도 금리를 끌어올린 것은 환율이었다. 지금은 5%대 물가상승률, 경기호전 예상 등이 금리를 부추기고 있다. 여기에 약 36조3천억원에 이르는 투신사 MMF가 시장의 ''폭탄''으로 도사리고 있다. 편입 채권인 통안채 수익률이 7%선에서 한단계 더 상승하면 악순환의 격발 장치가 풀린다는 불안심리가 팽배해 있다. ◇ 전망 =시장에선 국고채 수익률이 7% 선은 일단 넘어설 것으로 본다. 물가상승률(4%대)에다 ...

    한국경제 | 2001.04.27 00:00

  • [월드이슈] 中, 글로벌 기술覇權 노린다..과학기술 어디까지 왔나

    양탄일성(兩彈一星).중국이 개발에 성공했던 원자 및 수소폭탄 그리고 인공위성을 말한다. 건국 초부터 기초과학 국방과학 그리고 우주항공 분야에 기울여 왔던 노력의 상징이다. 지금 중국은 이런 분야의 강점을 활용,군수분야의 민수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어 관련산업에 미칠 파급효과가 주목된다. 동시에 중국은 신산업분야에서도 핵심기술력 확보에 눈을 돌리고 있다. 내부적으로 21세기 기술강국을 노리고 있다는 것을 암시하는 대목이다. 중국 IT(정보기술)산업의 ...

    한국경제 | 2001.04.23 00:00

  • [노성태 칼럼] 자제해야 할 외환시장 개입

    ... 대통령 후반기에는 심한 인플레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환율을 고정시켜 오다가 수출감퇴 제2차 석유파동이 겹치면서 정치와 경제는 함께 곤두박질치고 말았다. 김영삼 대통령 말년에는 원화환율을 방어하느라고 외환보유고가 바닥이 났고 경제는 핵폭탄에 맞은 것 이상으로 파괴되고 말았다. 당국의 외환시장 개입에는 그만한 사정과 나름대로의 타당한 논리가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 바닥에는 시장에 대한 불신과 자신의 능력 및 정보에 관한 과신이 자리잡고 있다고 본다. 엄청난 투기세력이 ...

    한국경제 | 2001.04.18 00:00

  • [이 아침에] 참회하는 獨.희석하는 日 .. 문정희 <시인>

    ... 식민지 인도의 슬픔을 말해 주고 있었다. 한국의 수도인 서울의 심장부에 육중하게 서 있는 일본의 총독부 건물을 보며 세계인들은 일본이라는 나라가 동아시아에서 어떻게 살아왔는가를 똑똑히 실감할 것이다. 그들에게 그 불행한 원자폭탄이 투하되기 까지를 곰곰이 새겨보았을지도 모른다. 얘기는 다르지만 독일의 뮌헨에 가면 뜻있는 사람들은 경치 좋은 명소보다 먼저 다카우수용소를 찾는다. 유태인 학살 현장을 세계인에게 보여주는 곳이다. 이로써 독일인들은 스스로 ...

    한국경제 | 2001.04.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