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5401-55410 / 56,3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다이제스트] '누가 일본을 왜곡하는가'..일본 '담론' 비판서

    ... 박았는지 충분한 검증을 하지 않고 감정적으로 대응한다는 것이다.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에 대해서도 그는 "열등감과 적개심에 사로잡힌 위험한 사고의 전형"이라고 지적한다. 한국인이 일본에 대해 우월감을 갖게 하는데 공헌한 "노래하는 역사"의 이영희와 일본에서는 더이상 배울 것이 없다고 외치는 "일본은 없다"의 전여옥,핵폭탄으로 일본을 응징하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의 김진명 등도 줄줄이 비판의 도마에 올랐다. (박유하 지음,사회평론,7천5백원)

    한국경제 | 2000.08.24 00:00

  • 우라늄 인터넷 경매 .. 美서 웹사이트 등장

    폭탄과 원자력 발전의 원료인 우라늄을 인터넷으로 경매하는 웹사이트가 등장,주목을 끌고 있다고 미국의 CNN이 21일 보도했다. 관계자들은 그러나 이로 인해 핵폭탄을 갖기를 희망하는 국가나 테러집단의 꿈이 현실로 나타난 것 같지만 실상은 전혀 그렇지 않다고 전했다. 우라늄온라인닷컴(UraniumOnline.com)을 개설한 뉴욕 소재 뉴클리어사의 마케팅책임자 벡키 배틀은 "우라늄 인터넷경매가 위험한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다른 상품과 하등의 차이가 ...

    한국경제 | 2000.08.23 00:00

  • [浮動자금 220兆 이동 시작] '주요변수 어떤게 있나'

    ... 예금자들의 자금중 상당액이 직간접적으로 증시로 움직일 것으로 보인다. ◆ 회사채시장및 금리 =지표금리 안정세에도 불구하고 회사채시장은 꽁꽁 얼어 붙어 있다. 8월부터 연말까지 만기도래하는 23조원의 회사채가 금융시장의 시한폭탄으로 부상했다. 내년에도 60조원이 만기도래한다. 현대사태에 따른 금융불안및 신용경색이 그 원인이다. 시중자금을 단기부동화시키는 최대 요인이기도 하다. 이종철 삼성투신 펀드매니저는 "시중부동자금이 수익성을 좇아 증시로 이동하려면 ...

    한국경제 | 2000.08.22 00:00

  • [회사채만기 82兆 '금융폭탄'] 자금시장 내년이 더 큰 문제

    지표금리가 지난 5월말 이후 하향안정세를 지속하고 있는 것과는 달리 채권시장에는 무시무시한 시한폭탄이 째깍째깍 돌아가고 있다. 내년까지 만기도래하는 82조원 규모의 회사채가 그것이다. 극소수 우량기업은 별 문제가 없지만 신용도가 떨어지는 중견.중소기업들은 연쇄 자금난에 시달리면서 금융불안을 가속화시킬 것이란 설명이다. 지금과 같은 시장여건으로는 중견기업이 만기도래한 회사채를 착착 차환발행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고 그 결과 ''기업자금난 가중->신용경색 ...

    한국경제 | 2000.08.05 00:00

  • 회사채만기 82兆 '금융폭탄' .. 특단대책 없으면 '대란' 우려

    ... 58조8천5백72억원으로 급격히 늘어난다. 앞으로 17개월 동안 82조1천77억원어치의 회사채가 만기도래한다는 얘기다. 전문가들은 IMF(국제통화기금) 관리체제로 들어선 시기를 전후해 기업들이 집중 발행한 회사채가 ''시한폭탄''이 되어 돌아오고 있는 것이라며 특단의 대책을 촉구했다. 특히 자금성수기인 12월에 만기도래하는 물량이 10조6천46억원으로 가장 많아 그 이전에 안정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권시장은 이미 마비 상태다. 삼성 LG SK 롯데 ...

    한국경제 | 2000.08.05 00:00

  • [회사채만기 82兆 '금융폭탄'] '어떤 대책 있나'

    얼어붙은 회사채시장을 살리기 위해선 정부가 적극적으로 장.단기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만일 정부가 시장을 방치, 손 쓸 시기를 놓칠 경우 국가경제 전체가 치명적인 상처를 입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우려하고 있다. .분명한 기업 및 금융구조조정=우선 재벌그룹을 포함한 기업구조조정과 금융구조조정이 확실한 방향을 잡아야 할 것으로 지적된다. 예컨대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기업에 대한 처리처럼 정부방침이 오락가락할 경우 시장참가자...

    한국경제 | 2000.08.05 00:00

  • 내년말까지 80조규모 회사채 만기도래, 특단 대책 필요

    ... 58조8천5백72억원으로 급격히 늘어난다. 앞으로 17개월 동안 82조1천77억원어치의 회사채가 만기도래한다는 얘기다. 전문가들은 한국이 IMF(국제통화기금) 관리체제로 들어선 시기를 전후해 집중 발행한 회사채가 ''시한폭탄''이 되어 돌아오고 있는 것이라며 특단의 대책을 촉구했다. 특히 연말 자금성수기인 오는 12월에 만기도래하는 물량이 10조6천46억원으로 가장 많아 그 이전에 안정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권시장은 이미 마비 상태다. ...

    한국경제 | 2000.08.05 00:00

  • [새영화] '고질라 2000'..외계생물과의 '한판'...실감영상 압권

    ... 했다. 이번에 개봉될 "고질라2000"은 99년에 제작된 최신판.오가와 타카오 감독이 만든 네번째 고질라다. 환경파괴를 일삼는 인간을 징계하고 지구를 장악하려는 거대한 외계생물과 맞서 싸우는 고질라의 활약을 그린다. 미국이 원자폭탄 실험을 한 비키니 해저에서 태어났던 돌연변이 괴수 고질라는 밀레니엄을 맞아 무시무시한 등지느러미를 달고 흉폭함을 더한다. 컴퓨터 그래픽과 실사를 정교하게 합성해 이전작보다 실감나는 영상을 창조하는데 모두 1백20억원의 제작비가 ...

    한국경제 | 2000.08.04 00:00

  • [예금부분보장제 시행 '앞으로 5개월'] '파장 얼마나 클까'

    ... 한국은행은 20조∼30조원이 4.4분기에 집중적으로 부실 금융기관에서 튼튼한 금융기관을 찾아 움직일 것으로 내다봤다. 예금보험공사도 예금이동액을 줄잡아 20조원이 넘을 것으로 점치고 있다. 한은 관계자는 "예금부분보장이라는 핵폭탄이 터졌을 때 ''선폭풍''(기관 법인 인출)보다 ''후폭풍''(일반예금자 인출사태)이 닥치는 경우 파장을 예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금융권별 예금구조를 보면 2천만원 이상인 고액계좌수는 전체의 5%도 채 안된다. 그러나 금액기준으론 ...

    한국경제 | 2000.08.02 00:00

  • [불감시대] (122) 제1부 : 1997년 가을 <11> 여인 (14)

    글 : 홍상화 진성호는 웨이터를 불러 "화이트 러시안" 칵테일을 두 잔 시켰다. "사업을 하다보면 그런 일이 자주 일어나나요?" "이번만큼 심각한 일은 내 생애에 처음이에요" 진성호는 이상한 느낌이 들었다. 자신이 말한 대로 자신의 생애 중 가장 심각한 일이 결판나는 날 이미지와 같이 있게 된 것이 우연이 아닌 것처럼 느껴졌다. "오늘밤 소식이 전해질 때까지 나하고 같이 있어줄 수 있어요?...왠지 모르지만 이미지씨와 있으면 위안을 ...

    한국경제 | 2000.07.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