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5541-55550 / 56,8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제유가 미국사태로 급등...두바이유 26달러대

    ... 그러나 전날 27.52달러에 거래된 서부텍사스중질유(WTI)는 현물거래가 중단됐다.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이날 런던시장에서 유가가 폭등하자 국제적 수급안정을위해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석유공사는 그러나 폭탄테러의 배후가 드러날 경우 유가에 불안한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거액의 투기자금이 시장에 몰릴 경우 또는 미국의 군사 작전이 시작될 경우 유가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시장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

    연합뉴스 | 2001.09.12 09:28

  • 국내외 충격적 사건은 예외없이 주가하락 초래

    미국 폭탄테러로 국내 증시도 적지않은 타격을받을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12일 과거의 경험으로 미뤄 이 문제가 조기에 해결되지 않으면 종합주가지수는 500선아래로 내려올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국내외 충격적인 사건은 거의 예외없이 주가하락을 초래했다. 지난 90년 8월2일 걸프전이 발생했을 당시 종합주가지수는 20일동안 14.9%나 급락했다. 또 지난 79년 10.26사태가 터지면서 지수는 5일동안 10.2% 떨어졌다. 이밖에 사건별 하락률과 ...

    연합뉴스 | 2001.09.12 09:17

  • 미국지역 한국어능력시험 연기

    교육인적자원부는 미국 폭탄테러 참사에 따라오는 15일 뉴욕과 LA에서 실시할 예정이던 한국어능력시험을 일주일 연기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한국어능력시험은 미국. 러시아, 일본 등 10개국에서 외국인과 재외동포를7천412명을 대상으로 실시될 예정이었으며 미국지역을 제외한 9개국에서는 예정대로실시된다. 문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 고사관리본부 ☎(02)3704-3676∼8 한편 교육부는 워싱턴, 뉴욕, 샌프란시스코,시카고, 휴스턴, LA 등 ...

    연합뉴스 | 2001.09.12 09:16

  • [美 '피의 화요일'] 對美 테러 일지

    98.8.7일=케냐 나이로비와 탄자니아 다르 에스 살람의 미대사관에서 트럭폭탄테러 발생,미국인 12명과 2백1명의 케냐인을 포함한 2백24명 사망. 1996년=사우디아라비아의 다란에서 트럭폭탄 테러로 미군 19명 사망. 98.8.7=케냐와 탄자니아 주재 미국 대사관 폭탄공격으로 미국인 12명을 포함 2백24명 사망. 96.6.25=사우디아라비아 다란 근처의 호바르 타워 주택단지 밖에서 폭탄차량 폭발,미국 공군 요원 19명 사망하고 미국인과 사우디인 ...

    한국경제 | 2001.09.12 09:09

  • thumbnail
    부시, 가공할 테러로 최대 위기 봉착

    ... 대통령이 안전상의 이유로 백악관으로 귀임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자 "어떻게 이런 일이 미국에서 일어날 수 있다는 말인가"라며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다. 부시 대통령은 168명이 희생된 1995년의 오클라호마시티 연방청사 폭탄 테러 당시 의연하게 대처했던 그의 전임자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비유되면서 자칫하면 인기가 폭락할 조짐까지 엿보이고 있다. 어쨌든 부시 대통령은 집권 8개월만에 최대의 위기를 맞은 것은 분명하며 이를어떻게 극복하느냐는 그의 정치 ...

    연합뉴스 | 2001.09.12 09:07

  • 지방자치국제화재단 뉴욕본부직원 8명 무사

    지난 11일 밤 11시를 전후 폭탄테러가 발생한뉴욕에 지역본부를 두고 있던 행정자치부 산하의 한국지방자치단체 국제화재단의 직원 8명은 모두 무사한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지방기업들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고 있는 국제화재단은 뉴욕 세계무역센터 78층에 입주해있었으나 다행히 사고 당시 모두 출근중이어서 참사를 면할 수 있었다고행자부는 밝혔다. 이같은 사실은 이근식(李根植) 행자부 장관이 이날 새벽 뉴욕의 국제화재단 관계자와 직접 전화통화를 함으로써 ...

    연합뉴스 | 2001.09.12 09:04

  • 경찰, 테러 대비 경계 강화

    경찰청은 11일 오후 11시를 전후 미국 워싱턴과뉴욕시내의 주요건물에서 폭탄테러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12일 만일의 사태에 대비, 경찰청 차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대테러 협의회'를 구성, 운영에 들어갔다. 이에따라 전국의 모든 경찰은 대테러 상황실의 명령이 있을 때까지 방범과 수사,경비, 교통, 정보, 보안, 외사 등 각 기능별로 24시간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경찰청은 이에앞서 이날 오전 1시 전국 경찰관 경계강화를 지시하고 미국 관련시설 ...

    연합뉴스 | 2001.09.12 08:39

  • 보험업계 사상 최대 보험금 지급할 듯

    ... 근무하는 직원과 하루 방문객의 수가 각각 4만명과 15만명에 달하는데다 다수의 비행기 공중납치사건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는 등 인적.물적 피해가 전대미문의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지난 93년에 발생했던 세계무역센터 폭탄사건때는 5억1천만달러의 보험금이 요청됐으며 지난 95년 오클라호마시티 사건때는 보험사들이 1억2천500만달러를 지급한바 있다. 미국의 보험회사인 노스웨스턴 뮤추얼의 대변인은 "생명보험의 경우 아직 보험금 액수를 예상하기는 이르다"며 ...

    연합뉴스 | 2001.09.12 08:30

  • 다임러크라이슬러, 테러사태로 본사.공장 잠정폐쇄

    ... 공장을 휴업할것이라고 밝혔다. 다임러크라이슬러 회장은 그러나 테러리스트들의 행위로 미국 경제가 멈추는 것을 바라지 않기 때문에 오는 12일(현지시간)에는 생산을 재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 했다. 그러나 그는 "생산 재개가 가능할지는 좀 더 지켜봐야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폭탄테러로 인한 경제적 파급효과에 대한 질문에 대해 "판단하기에는 아직이르다"며 "그러나 세계경제가 과거와 같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09.12 08:29

  • 이스라엘, 이집트.요르단 국경 폐쇄

    이스라엘은 10일 밤 미국에서 사상 초유의 연쇄 테러 공격사건이 발생한 뒤 이집트 및 요르단과의 국경을 폐쇄했다고 이스라엘 공영 TV 방송이 보도했다. 공영 TV 방송은 아리엘 샤론 총리가 미국 테러 공격사건이 발생한 직후 안보 각의를 긴급 소집, 국경 폐쇄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이 방송은 또 정부는 테러 공격에 대한 미국민과의 연대를 위해 12일 하루를 애도의 날로 선포하고 공공 건물에 반기를 내걸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은 이에 ...

    연합뉴스 | 2001.09.12 0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