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5561-55570 / 58,4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발리 폭탄테러] '印尼경계령' 전세계 확산

    ... 중심으로 출국 러시가 이뤄지고있다. 발리섬 나이트클럽에서 심야 테러가 발생한 다음날인 13일 호주 일본 뉴질랜드 등이 현지방문 경고령을 내린데 이어 미 국무부는 발리섬은 물론 인도네시아 거주 국민과 정부관리들에게 철수를 요청했다. 폭탄 테러에서 가까스로 살아남은 수백명의 호주인들은 14일 호주 최대 항공사인 콴타스 특별 전세기편으로 급거 귀국했다. 한국 외교부도 이날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인도네시아,특히 발리지역으로의 여행을 가급적 자제할 것을 인터넷 등을 통해 ...

    한국경제 | 2002.10.14 00:00

  • [발리 폭탄 테러 이모저모]

    0...인도네시아 관광 휴양지인 발리 나이트클럽 폭탄 테러로 최소 190명이 숨지고 300명 이상이 다쳤다고 소식통들이 14일 밝혔다. 발리 수도 덴파사르의 구호 관리들은 대형 차량 폭탄이 지난 12일 밤 외국인들로 붐비는 나이트클럽 2곳을 폭파, 188명이 숨졌다고 말했다. 호주 공군기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되던 호주인 2명이 이날 숨졌으며, 수색 및구조작업이 본격화되면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자카르타 AFP=연합뉴스) 0...발리 ...

    연합뉴스 | 2002.10.14 00:00

  • 印尼, 발리폭탄테러 美.호주와 공조수사

    인도네시아 경찰은 14일 190명의 인명을 앗아간 발리폭탄테러사건과 관련, 미국,호주의 기술 지원을 받아 공조 수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수백여명에 이르는 부상자의 본국 송환이 진행되는 가운데 외국인 관광객들도 서둘러 본국으로 돌아가고 있으며 미 국무부는 자국 시민에 발리를 떠나도록 권고하는 한편 자카르타 대사관에 대해 비(非) 필수요원을 제외하고 철수할 것을 지시했다. 다이 바크티아르 경찰청장은 미 연방수사국(FBI), 영국 경찰로부터 폭발물 ...

    연합뉴스 | 2002.10.14 00:00

  • [발리 폭탄테러사건 이모 저모]

    0...발리섬에 체류하던 영국 국적의 싱가포르 팀 럭비선수 7명과 홍콩의 럭비선수 10명의 소재가 폭탄테러 사건 이후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어 이들의 사망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양팀 선수들은 이번 주말기간 발리섬에서 진행되고 있는 럭비 토너먼트 경기에 참가하기 위해 현지를 방문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풋볼클럽 관계자는 RTHK방송과의 회견에서 홍콩 럭비팀 10명이 테러사건이 발생한 장소에서 만날 약속이 있었던 점으로 미뤄 ...

    연합뉴스 | 2002.10.14 00:00

  • [발리 폭탄테러 이모 저모]

    美 의원 "발리 사고 새로운 테러 공격의 서막"= 0...미국 관리들과 안보 전문가들은 인도네시아 발리섬에서 발생한 폭탄테러와최근의 프랑스 유조선 화재, 쿠웨이트 미군 살해 사건의 연관성에 주목하며 알-카에다가 이끄는 새로운 테러 공격이 시작된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리처드 셀비 미국 상원 정보위 위원(공화당)은 13일 미국 ABC방송과의 회견에서"(발리 폭발사고에 대한)브리핑을 받은 후 (세 사건에)명백한 연관성이 있음을 믿게됐다"며 "이것은 ...

    연합뉴스 | 2002.10.14 00:00

  • 印尼 국방, "발리 폭탄 테러 알-카에다와 관련"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은 14일 180명 이상의 인명을 앗아간발리 섬 폭탄 공격과 관련, 알-카에다와 그에 동조하는 극단주의 세력들을 비난했다. 마토리 압둘 잘랄 인도네시아 국방자관은 이날 자카르트에서 각료회의를 마친뒤 "우리는 알-카에다가 이곳(인도네시아)에 있다는 것을 분명히 안다"면서 "발리폭탄 공격은 인도네시아 내 테러주의자들의 협조를 받은 알-카에다와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정부의 고위 관리가 발리 폭탄 공격의 배후에 알-카에다가 ...

    연합뉴스 | 2002.10.14 00:00

  • [발리 폭탄 테러 이모저모]

    ... 발휘됐으며 이는 테러의 순간 꽃핀 영웅주의였다. 이에 따라 존 하워드 호주 총리는 이번 사고로 숨진이들을 애도하는 날 호주는 하나로 단결했다고 말했다. (시드니 AFP=연합뉴스) 0...외국인 전용클럽으로 밤마다 화려함을 뽐내다 폭탄테러로 그야말로 황폐한 테러 현장으로 변한 사리 클럽 주변 도로에 있다 타버린 차량 잔해 위로 헌화들이 놓이기 시작했다. 관광객들과 호텔 소유주들은 지난 토요일 밤 참혹한 테러의 순간을 기억하며 차위에 꽃들을 헌정했다. 사고 현장 주변에는 ...

    연합뉴스 | 2002.10.14 00:00

  • 부시 등 각국 지도자, 발리 폭탄테러 비난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 등 각국 지도자는 13일 인도네시아 발리 폭탄테러사건과 관련, "악랄하고 야만적인" 테러리즘이라고일제히 비난하면서 대(對) 테러공조 강화와 강력한 대응방침을 천명했다. 부시 대통령은 백악관이 발표한 성명에서 "공포와 혼란을 조장하려는 테러리스트의 행위로 최소 182명의 무고한 인명이 죽고 수백명이 다쳤다"면서 "미국민을 대신해 이런 악랄한 행위를 비난하며 유족에 진심 어린 애도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

    연합뉴스 | 2002.10.14 00:00

  • 발리 폭탄테러 '알-카에다 연계' 급부상

    190명에 가까운 인명을 한꺼번에 앗아간 인도네시아 발리 폭탄테러를 저지렀다고 주장하는 단체나 세력이 드러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알-카에다와 인도네시아내 동조세력이 테러의 배후로 급부상하고 있다. 특히 이번 사건을 포함, 최근 예멘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프랑스 유조선 `랭부르호' 폭발사건과 쿠웨이트 주둔 미군에 대한 총격사건 등이 조직을 재정비한 알-카에다와 그 동조세력에 의한 연쇄 테러공격일 가능성도 제기됐다. 마토리 압둘 잘랄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은 ...

    연합뉴스 | 2002.10.14 00:00

  • [외환오전] 1.50원 상승, "1,260원 중심 횡보할 듯"

    ... 1,260원대로 올라섰다. 주가 급반등, 외국인 주식순매수, 달러/엔 123엔대 반락 등 시장 제반여건은 호전됐다. 그러나 이를 반영해 개장초 하락 조정됐던 환율은 하락 시도가 여의치 않자 반발 매수세가 유입됐다. 발리섬 테러폭탄 사건으로 동남아통화가 약세를 보인 영향도 약간 가세했다. 역외세력은 매수와 매도가 번갈아가며 혼조를 보이고 있다. 업체 수급은 별다른 움직임이 없다. 1,260원을 중심으로 한 레인지 장세가 예상된다. 14일 달러/원 환율은 서울 ...

    한국경제 | 2002.10.14 00:00 | chu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