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5571-55580 / 57,8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잉글랜드 부진 탈출...아르헨, 독일 제압

    ... 이날 승리로 상대 전적에서도 15승4패의 우위를 지켰다. 라울 곤살레스(2골)를 앞세운 월드컵 진출팀 스페인도 북아일랜드를 맞아 5-0의완승을 거뒀고 터키도 하칸 수쿠르와 일한 만시즈의 연속골로 칠레를 2-0으로 제압했다. 폭탄 테러의 위협속에 펼쳐진 덴마크와 이스라엘의 경기는 덴마크의 3-1 승리로끝났고 크로아티아도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를 2-0으로 이겼다. 또한 나이지리아도 신성 줄리우스 아가호와(2골)의 맹활약으로 스코틀랜드를 2-1로 누르고 최근 ...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미군기 아프간 캐나다군 오폭 4명 사망

    ... 현지시간으로 이날 새벽 1시55분(한국시간 오전 7시25분)께 미공군 방위군 소속 F-16 전폭기 한대가 남부 칸다하르 공군기지에서 14㎞ 떨어진 지역에서 야간 전투훈련을 하고 있던 프린세스 패트리샤 캐나다 경보병단(PPCLI) 제3대대에 폭탄을 투하,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미군 중부사령부는 F-16 전폭기가 아프간의 캐나다군에 오폭한 사실을 확인하면서 투하된 폭탄이 레이저 유도탄이라고 말했다. 중부사령부의 프랭크 메리먼 대변인은 500파운드(250㎏)짜리 ...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파월 중동순방 실패...美 외교력 부재 노출

    ... 즉각적인 병력철수와 테러공격중단을 요구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볼 때 누구도 부시 대통령의 이런 요구에 귀를 전혀 기울이지 않은 꼴이 됐다. 이스라엘의 요르단강 서안 공격은 계속됐고, 파월 장관 중동 도착 하루 전 예루살렘에서는 자살폭탄 공격이 발생했다. 파월 장관도 순방을 마무리하는 예루살렘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평화중재 노력이군대철수와 테러공격 중단이라는 목표 달성에 실패했음을 인정했다. 그러나 부시 대통령은 파월 장관을 파견한 뒤 내내 침묵을 지키다가 지난 ...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파월 "이軍 수일내 철군 중동 재방문"

    ... 한다고 촉구했다. 파월 장관은 특히 "우리는 아라파트 수반에게 실망했다"면서 "우리는 그가 더많은 일을 할 수 있다고 믿는다. 지금은 그가 이스라엘 민간인에 대한 공격에 맞서싸우기 위한 전략적 결정을 할 시점"이라면서 자살폭탄 공격을 중단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파월 장관은 이어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영토 침략은 종식해야 하며 정전이 성사하려면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과 하는 안보회담이 재개해야 한다면서 아리엘 샤론이스라엘 총리가 요르단강 서안지역에서 군사작전을 ...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美 "철강 세이프가드 18개월내 재심"

    ... 인터뷰에서 철강 수입관세의 유지 또는 폐지, 변경여부가 "이 기간에 결정될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이 문제에 대한 세계무역기구(WTO)의 결정을 받아들 것이라고 쉬나벨 대사는 덧붙였다. 이 신문은 쉬나벨 대사가 EU의 대미 보복조치를 `핵폭탄'으로 표현한 로버트 졸릭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보다는 "한결 부드러운 어조"로 미국의 입장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앞서 파스칼 라미 EU 무역담당 집행위원의 대변인은 대미 보복조치가 현재 검토되고 있는 선택안 가운데 하나라고 ...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美전폭기 아프간 캐나다군 오폭..4명 사망

    ... 그러나 캐나다 국방부는 이번 사고로 캐나다군 4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미 중부사령부의 프랭크 메리먼 대변인은 17일 저녁 미군기 오폭으로 캐나다 군인들이 숨지고 다쳤다고 말하면서 적어도 500파운드(250㎏)짜리 폭탄 1발 또는 2발이 칸다하르 인근에 떨어졌다고 말했다. 메리먼 대변인은 그러나 오폭 원인에 대한 즉각적인 추가 정보가 없으며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캐나다 국방부는 성명에서 이번 오폭 사고로 4명이 숨졌으며 중상을 ...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美, 이-팔 분쟁해소 외교노력 무산

    ... 싸우는데 더 이상 머뭇거려서는 안된다. 세계가 결단했듯이 그도 결단해야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도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테러를 비난하는 자체 논리에 의거해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말해 팔레스타인이 자살폭탄테러를 중단해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부시 대통령은 "모든 사람들이 테러에 대한 자금 지원과 테러를 선동하는 행위를 차단할 책임을 갖고 있으며 살인자는 순교자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하게 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이스라엘에 ...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사우디.이집트.이라크, '자폭테러' 합법 주장

    사우디 아라비아 관리와 이집트의 이슬람교도 학자, 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 등 아랍권이 16일 일제히 팔레스타인의 자살폭탄테러가 이스라엘에 저항하는 합법적인 수단이라고 옹호하고 나섰다. 사우디의 한 관리는 팔레스타인의 자살공격이 이스라엘의 점령에 저항하는 합법적 수단이라면서 미국의 노골적인 이스라엘 지지가 세계적으로 미국에 대한 증오심을 고조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사우디 정부 또한, 이스라엘이 최근 점령한 팔레스타인 영토에서 즉각 철수토록하라고 ...

    연합뉴스 | 2002.04.17 00:00

  • 파월 "이-팔과의 회담에 진전, 휴전 기대"

    ... 미국과 팔레스타인 관리들이 "유익한 대화"를 갖고 있다면서 "우리는 진전을 이뤄가고 있으며앞으로 24시간안에 더 큰 진전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팔레스타인의 한 고위 관리는 그러나 팔레스타인과 미국이 자살폭탄 공격을 비난하고 이스라엘의 요르단강 서안 철수를 요구하는 공동성명을 마련하는데는 실패했다고 전했다. 미국은 "1967년 6월4일의 국경을 바탕으로, 동예루살렘을 수도로 삼는 팔레스타인 독립국의 창설을 위한 이스라엘군의 점령 종식과 난민문제의 ...

    연합뉴스 | 2002.04.17 00:00

  • 中, 이스라엘에 근로자 파견중지

    중국 국무원 대외무역경제합작부는 17일 중국기업들이 폭탄테러가 발생한 이스라엘로 중국 근로자들을 파견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대외무역경제합작부는 "이스라엘로 근로자들을 파견하겠다고 계약을 체결한 기업들이 현재와 같은 정세 하에서 그같은 계획들을 중단하기를 우리는 바란다"고 말했다. 이스라엘에서 지난 12일 발생한 팔레스타인인에 의한 폭탄 테러로 예루살렘에 근무해 온 중국인 2명을 비롯 6명이 사망하고 중국인 2명 등 82명이 부상했다. 현재 대부분이 ...

    연합뉴스 | 2002.04.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