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6221-56230 / 59,1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印尼, 발리폭탄테러 美.호주와 공조수사

    인도네시아 경찰은 14일 190명의 인명을 앗아간 발리폭탄테러사건과 관련, 미국,호주의 기술 지원을 받아 공조 수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수백여명에 이르는 부상자의 본국 송환이 진행되는 가운데 외국인 관광객들도 서둘러 본국으로 돌아가고 있으며 미 국무부는 자국 시민에 발리를 떠나도록 권고하는 한편 자카르타 대사관에 대해 비(非) 필수요원을 제외하고 철수할 것을 지시했다. 다이 바크티아르 경찰청장은 미 연방수사국(FBI), 영국 경찰로부터 폭발물 ...

    연합뉴스 | 2002.10.14 00:00

  • 印尼 국방, "발리 폭탄 테러 알-카에다와 관련"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은 14일 180명 이상의 인명을 앗아간발리 섬 폭탄 공격과 관련, 알-카에다와 그에 동조하는 극단주의 세력들을 비난했다. 마토리 압둘 잘랄 인도네시아 국방자관은 이날 자카르트에서 각료회의를 마친뒤 "우리는 알-카에다가 이곳(인도네시아)에 있다는 것을 분명히 안다"면서 "발리폭탄 공격은 인도네시아 내 테러주의자들의 협조를 받은 알-카에다와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정부의 고위 관리가 발리 폭탄 공격의 배후에 알-카에다가 ...

    연합뉴스 | 2002.10.14 00:00

  • 부시 등 각국 지도자, 발리 폭탄테러 비난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 등 각국 지도자는 13일 인도네시아 발리 폭탄테러사건과 관련, "악랄하고 야만적인" 테러리즘이라고일제히 비난하면서 대(對) 테러공조 강화와 강력한 대응방침을 천명했다. 부시 대통령은 백악관이 발표한 성명에서 "공포와 혼란을 조장하려는 테러리스트의 행위로 최소 182명의 무고한 인명이 죽고 수백명이 다쳤다"면서 "미국민을 대신해 이런 악랄한 행위를 비난하며 유족에 진심 어린 애도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

    연합뉴스 | 2002.10.14 00:00

  • 인니.유럽 증시, 발리 폭탄테러 충격파로 하락

    발리 폭탄 테러 충격으로 14일 인도네시아 주가와 루피아 가치가 폭락한 데 이어 유럽 증시도 관광산업 위축에 대한 우려감으로 하락세로 출발했다. 자카르타 증시에서는 이날 발리 폭탄 테러 여파로 외국인들이 투매, 주가지수가38.991 포인트(10.4%) 급락한 337.475를 기록했다. 분석가들은 폭탄 테러로 인해 관광산업 수입이 급락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외국인 투자자들이 시장에서 빠져나갈것이란 우려를 불러일으켰다고 말했다. 루피아화 가치도 ...

    연합뉴스 | 2002.10.14 00:00

  • 발리 폭탄테러, 동남아 경제에 타격

    인도네시아 휴양지 발리섬에서 폭탄 테러가 발생함에 따라 싱가포르를 비롯, 동남아시아 지역의 기업 활동과 소비가 위축돼이 지역 경제에 타격을 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고 분석가들이 14일 밝혔다. 분석가들은 이번 사건은 특히 이미 경기 하락세를 보이고 싱가포르 경제에 불확실성을 더해주고 추가적인 경기하강 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싱가포르 상업자원관리 연구소의 필립 포 교수는 "이번 사건의 직접적인 영향은소비자 신뢰가 약화되는 것"이라고 ...

    연합뉴스 | 2002.10.14 00:00

  • [발리 폭탄테러 이모 저모]

    美 의원 "발리 사고 새로운 테러 공격의 서막"= 0...미국 관리들과 안보 전문가들은 인도네시아 발리섬에서 발생한 폭탄테러와최근의 프랑스 유조선 화재, 쿠웨이트 미군 살해 사건의 연관성에 주목하며 알-카에다가 이끄는 새로운 테러 공격이 시작된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리처드 셀비 미국 상원 정보위 위원(공화당)은 13일 미국 ABC방송과의 회견에서"(발리 폭발사고에 대한)브리핑을 받은 후 (세 사건에)명백한 연관성이 있음을 믿게됐다"며 "이것은 ...

    연합뉴스 | 2002.10.14 00:00

  • "印尼 에너지시설 후속 테러목표 될 수도"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 인도네시아 정치.안보조정장관은 14일 테러리스트들이 발리섬 폭탄 테러에 이어 핵심 석유 및 가스 시설을 목표로 삼을지 모른다고 밝혔다. 유도요노 장관은 각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자바 동부의 파이톤 발전소, 칼리만탄 동부의 본탕 가스전, 아체의 아룬 천연가스지대 등을 꼽으면서 " 이런 에너지 시설들이 테러리스트들의 목표물이 될지 모른다는 조짐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유도요노 장관은 이어 " 정부는 핵심 시설에 대한 ...

    연합뉴스 | 2002.10.14 00:00

  • [외환마감] 사흘만에 0.20원 하락, "추가 조정 여지"

    ... 100엔당 1,019원선까지 올라선 뒤 같은 시각 1,014원선을 나타내고 있다. 국내 증시의 외국인은 이틀째 순매수를 이어 거래소에서 884억원, 코스닥시장에서 6일만에 순매수로 돌아 72억원의 매수우위를 기록했다. 발리섬 테러폭탄 사건이 있었지만 별달리 부각되지 못했다. ◆ 환율 움직임 및 기타지표 = 지난주 말 역외선물환(NDF)시장의 오름세를 반영, 지난 금요일보다 0.50원 높은 1,260.00원에 한 주를 연 환율은 곧 하락 반전, 오전 9시 33분경 ...

    한국경제 | 2002.10.14 00:00 | chums

  • [코스닥마감] 5% 폭등 45.85, “뉴욕따라 급반등”

    ... 최저의 수렁에서 벗어나며 대로 급반등했다. 14일 코스닥시장은 뉴욕증시가 이틀 연속 폭등한 가운데 외국인의 강한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나흘만에 급등하는 데 성공했다. 국내외 소비관련 경제지표가 둔화를 가리키고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폭탄테러가 발생하는 등 심리위축 요인이 나왔지만 불붙은 매수세를 잠재우지 못했다. 시장관계자들은 코스닥시장이 나스닥선물 하락에도 불구하고 후장으로 갈수록 상승폭을 확대하며 거래를 마감한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뉴욕증시가 단기 급등 ...

    한국경제 | 2002.10.14 00:00 | chums

  • 발리 테러 배후로 의심받는 과격단체들

    인도네시아 과격단체들이 외국인 등 187명의 목숨을 앗아간 발리 폭탄 테러의 배후로 의심받으면서 이들 단체의 실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체 인구 2억1천만명 가운데 90%가 무슬림으로 세계 최대 이슬람국가인 인도네시아의 과격 세력은 겉으로는 이슬람 색채가 짙으나 본질은 특정 정치세력과 깊숙이연관돼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인도네시아에서 과격세력이 급속히 확대된 것은 외환위기로 기업들이 무더기 도산하면서 실업자가 대거 길거리로 쏟아져나오고 철권통치를 ...

    연합뉴스 | 2002.10.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