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6241-56250 / 57,2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日 은행, 부실채권 처리 급물살..정부도 적자결산 묵인

    일본 경제의 시한폭탄으로 지목돼온 은행들의 불량채권 처리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은행들이 대규모 적자를 감수하고라도 3월 결산에서 불량채권을 상당 부분 털어내기 위한 작업을 본격화한 데다 일본 정부와 금융당국도 보조를 맞추고 나섰기 때문이다. 일본 금융청은 점포 통.폐합,인원축소 등 군살빼기 노력을 곁들인다면 불량채권 처리 때문에 적자를 내더라도 경영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자세를 보이고 있어 불량채권 처리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한편 일본은행은 ...

    한국경제 | 2001.03.17 00:00

  • "美경제 악화땐 올 성장률 4% 미만"..진부총리, 경제협의회 강연

    ... 경기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경기도지역 경제협의회 강연''에서 이같이 말하고 "정부는 사전에 경기변동을 긴밀히 관찰해 상응하는 대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 부총리는 국내경제와 관련,올 하반기중 회복될 것임을 전제하며 "올 상반기에는 어려우며 시한폭탄 같은 일부 기업의 문제도 있다"고 말하고 "투자와 소비심리가 조금씩 나아지고 있으나 실물경기에 반영되려면 3∼6개월 시차가 있다"고 말했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3.17 00:00

  • [토요영화] (17일) 'X파일' ; '뤽베송의 '택시''

    ... 그 동굴을 우연히 발견한 아이와 위험해 처한 이 아이를 구하려던 소방대원 4명이 이상한 바이러스에 감염된다. 외계인이 바이러스의 형태로 기다리다 이들을 숙주로 삼아 몸 안에 들어간 것. 얼마 후 댈러스의 연방정부 청사에 폭탄이 설치됐다는 전화가 걸려온다. 멀더는 육감적으로 청사 옆 건물에 폭탄이 있다는 것을 알아채고 폭발물을 찾아낸다. 하지만 폭탄 전문가 미쇼드 반장은 다른 사람들을 내보내고 스스로 폭탄과 함께 최후를 맞는다. X파일의 두 주인공 ...

    한국경제 | 2001.03.17 00:00

  • [볼록렌즈] "나스닥 잇단 폭락에 세계가 긴장..."

    나스닥 잇단 폭락에 세계가 긴장. 기술주 잔치는 끝났다지만 형님 믿고 폭탄 돌렸던 코스닥은 어찌할꼬-. 금융지주사 오늘 주총. 줄이지는 않고 늘리기만 하겠다니 감투 많아진 것은 하오하오. 대한통운, 동아 리비아 공사 떠맡을 의향 없다? 동아건설 지급 보증 풀어준다면 또 모를까. 이근영 금감위원장 "은행감사는 공적인 자리"라고-. 공직자 여러분 축하합니다.

    한국경제 | 2001.03.12 00:00

  • "日 재정적자 650兆...붕괴 직전" .. 미야자와 발언 안팎

    ... 공적자금을 대거 투입해야 한다. 재정적자는 더 악화될 수밖에 없다. 급증하는 재정적자는 증시 침체 및 은행들의 부실채권 증가 등 금융불안과 함께 일본 경제회복의 최대 걸림돌이다. 다카하시 노부아키 리쓰메이칸대 교수는 "재정적자는 일본 경제의 또 하나의 시한폭탄"이라며 재정적자가 금융 위기를 부채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 경제는 지금 ''경기침체→공적자금 투입→재정적자 확대→추가 경기대책 난망→경기침체''의 악순환의 고리에 걸려 있다.

    한국경제 | 2001.03.09 00:00

  • [한경제 리포트] 인터넷 실명제 도입논란

    ... 왜곡시킬 수 있다는 점도 지적하고 있다. 인터넷실명제에 대해서는 이처럼 찬반 양론이 있지만 최근 인터넷범죄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실명제 도입에 점차 무게중심이 쏠리고 있는 양상이다. 특히 최근 한 고등학생이 인터넷에서 배운대로 폭탄을 제조해 무고한 시민을 다치게 한 사건은 인터넷의 악영향에 대해 고민하게 만든 계기가 됐다. 실명제 논란이 확산되면서 도입이 늦춰지는 배경도 관심거리다. 가장 큰 이유는 절차가 복잡할 뿐 아니라 비용이 많이 든다는 것. 회원수를 ...

    한국경제 | 2001.03.08 00:00

  • 제인 폰다를 아시나요?

    ... 바꿨다는 거지요. 이후 바딤과 헤어지곤 신좌파 행동주의자가 돼 베트남전 반대와 각종 사회운동에 앞장섰습니다. 71년 영화 `클루트`에서의 창녀 연기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은 그는 72년 하노이를 방문, 미군조종사들에게 월맹에 폭탄투하를 하지 말라고 방송, `하노이 제인`이라는 별칭을 얻었지요. 이시기에 두 번째 남편이자 좌파운동 지주인 톰 헤이든과 결혼, 아들을 낳았구요. 그는 또 배우에 그치지 않고 영화사를 차려 `귀향` `차이나 신드롬`등을 만들고, `귀향`엔 ...

    The pen | 2001.03.06 11:18

  • [가자! 'e-Korea'] (7.끝) '정보화 역기능' .. 탈선.해킹

    ... 불건전 정보사례만 지난해 2만3천여건에 이른다. 불건전 정보는 청소년들 사이에 빠르게 스며들고 있다. 지난달엔 서울 광주 등에서 자살 사이트에 심취한 학생들이 잇따라 자살하는 사건까지 발생했다. 최근 대구에서 일어난 사제 폭탄 폭발사건의 범인은 인터넷에서 폭탄 제조법을 배운 멀쩡한 고등학생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기업 정부 단체 등도 몸살을 앓기는 마찬가지다. 외식업체인 S사는 고객 의견을 듣기 위해 지난해말 홈페이지에 게시판을 만들었다가 ...

    한국경제 | 2001.03.02 00:00

  • [일본경제 끝내 침몰하나] (4) '줄잇는 기업 도산'

    ... 3월로 끝나는 것도 대량도산을 부를 또 다른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국가가 쳐준 안전망이 없어지면 근근이 버텨온 중소·영세기업들이 맥없이 무너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코노미스트들은 대량도산에 불을 댕길 채무과다 회사들을 ''폭탄기업''이라고 부르고 있다. 대표적인 폭탄기업들로는 건설의 후지다와 아오키건설,유통의 다이에를 꼽고 있다. 쓰러지는 기업이 늘어나면 은행의 돈줄이 마를 수밖에 없다. 빌려준 돈을 회수하지 못하니 다른 기업에는 돌아갈 돈이 없다. ...

    한국경제 | 2001.03.01 00:00

  • 공식 수행원 150명...특별기만 5대 동원 .. 푸틴 訪韓 이모저모

    ... 29일 의전.경호 관계자 7명을 서울로 급파, 남산서울타워에 임시통신시설을 설치하고 서울공항과 신라호텔에 경호본부를 마련했다. 또 지난 24일에는 푸틴 대통령이 이용할 특수방탄용 벤츠 차량 2대와 통신차량 1대 등을 포함한 5t 규모의 경호장비를 공수했다. 전용차와 예비차는 ''벤츠600''을 러시아의 유명자동차 회사인 질(ZIL)에서 개조한 것으로 폭탄테러에도 끄덕없는 방탄기능을 가졌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2.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