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6261-56270 / 59,1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투데이] 후세인과 中東평화

    ... 후세인 정권이 붕괴되더라도 중동지역이 불안해질 것이라는 점이다. 반전론자들은 조지 W 부시 행정부가 후세인 정권을 전복시키기 전에 먼저 이-팔사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러나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이 팔레스타인의 폭탄테러를 조장하고 있는 상황에서는 이-팔사태의 평화적 해결은 난망하다. 후세인 정권 붕괴시 중동정세가 불안해질 것이라는 주장에는 일리가 있다. 독재자 후세인이 제거돼 이라크에 민주주의 정부가 들어설 경우 대부분이 독재정치를 하고 있는 ...

    한국경제 | 2002.10.08 00:00

  • "용기있는 행동" "기밀폭로 유감"..퇴역군인, 한 소장 발언 놓고 토론

    "한철용 소장의 발언은 용기있는 행동이며 그를 해임시킨 것은 부당하다." "국방부의 방침이 잘못 됐더라도 폭탄발언과 같은 방법이 최선이었는지 의문이다." 6백50만명의 예비역 군인을 회원으로 둔 재향군인회 창설 50주년 행사가 열린 8일 낮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호텔 그랜드볼룸. 기념식에 참석한 9백여명의 퇴역군인들은 여기저기서 한철용 전 통신감청부대장의 폭탄발언을 놓고 즉석 토론을 벌였다. 김대중 대통령이 축사를 끝내고 퇴장하자 퇴역군인들은 ...

    한국경제 | 2002.10.08 00:00

  • [닛케이 주가 어디까지 추락하나]

    일본 경제의 '시한폭탄' 부실채권 처리 문제가닛케이 주가에 직격탄을 날리고 있다. 닛케이 주가는 7일 정부가 부실채권 처리를 가속화할 경우의 기업 도산 확산과실업 증가에 대한 우려가 미 주가 급락이라는 대외 악재와 겹치면서 19년4개월만에8,700선이 붕괴됐다. 불과 얼마 전 금융기관이 안고 있는 부실채권의 처리 지연이 증시의 발목을 잡고 있던 것과는 대조적인 시장 반응이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는 지난 달 30일 개각을 통해 ...

    연합뉴스 | 2002.10.07 00:00

  • 이한동을 돕는 사람들

    ... 김일주(金日柱) 강신조(姜信祚) 최상진(崔祥鎭) 전 의원 등도 직.간접적으로 지원하고 있고 연합뉴스 편집국장출신인 서옥식(徐玉植)씨가 최근 캠프에 합류, 공보분야를 총괄하고 있다. 김영구(金榮龜) 박재홍(朴在鴻) 전 의원 등 과거 `폭탄계'도 우군으로 지목되며,박 전 의원의 경우 지금도 활발한 활동을 펴고 있다는 후문이다. 직접 캠프에 가담하지는 않고 있지만 정치적 조언을 해주는 원로그룹으로는 이영덕(李榮德) 전 총리, 권정달(權正達) 전 의원과 이기준(李基俊) ...

    연합뉴스 | 2002.10.07 00:00

  • 佛유조선 폭발.화재 .. 승무원 전원 구조

    ... 가득실은 소형선박이 유조선을 들이받아 화재가 발생했다"면서 "과거 미 해군함 콜 호사건과 유사한 형태의 공격"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000년10월12일 재급유를 위해 아덴항에 정박중이던 콜 호는 알-카에다의 소행으로 보이는 폭탄테러 공격을 받아 미 해병 17명이 사망하고 38명이 부상했으며 이후 예멘의 각 항구에서는 보안경계가 강화됐었다. 그러나 예멘 관리들은 이날 오전 7시55분(한국시간 낮 1시55분) 프랑스 유조선에서 기름이 유출되면서 폭발과 화재가 ...

    연합뉴스 | 2002.10.07 00:00

  • 테러빈발, 예멘은 어떤 나라

    ... 국제적인 대형테러에 휘말린 것은 최근의 일. 특히 지난 1990년 남북 예멘을 통합한 예멘공화국이 출범한 이후 정세불안은 증폭됐다. 공산주의 남예멘이 보수적인 북예멘과 통합한 후 10여년 동안 이 통일국가는 간헐적인 납치와 폭탄테러를 겪어왔다. 가장 큰 불안요인은 부족간 분쟁이었다. 또 외국인이 많이 주재하고 있는 특성상 금전적인 이유로 인한 납치도 빈발했다. 최근 발생한 가장 큰 테러사건은 지난 2000년 10월12일 발생한 미 해군함 콜호 사건. ...

    연합뉴스 | 2002.10.07 00:00

  • 후세인, 결사항전 의지 천명

    ... 통치자를 결정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기 때문에 끝까지 저항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군사적 열세와 관련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분쟁을 언급하면서 "이스라엘이 모든 면에서 팔레스타인 전사들을 압도하고 있지만 팔레스타인은 돌과 인간폭탄 등으로 저항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팔레스타인의 경우 군사력이 열세인 상황에서도 돌과 자살폭탄 등의 방법으로 지난 1948년 이래 모든 아랍 동맹국들보다 이스라엘에 더 큰 타격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

    연합뉴스 | 2002.10.07 00:00

  • 프랑스 유조선 침몰 '테러사태 공방'

    ... 이에 앞서 프랑스 대사관의 마르셀 곤칼브 부영사는 AFP와의 인터뷰에서 "폭발물을 가득 실은 소형선박이 유조선을 들이 받아 화재가 발생했다"면서 "지난 2000년 10월12일 재급유를 위해 아덴항에 정박중이던 미 해군함 콜호가 폭탄테러를 받은 것과 유사한 형태의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유조선이 침몰한 것은 아니지만 현재 큰 구멍이 난 상태로 가라앉고 있다"고 전했다. 예멘 사바통신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유조선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원유에 ...

    한국경제 | 2002.10.07 00:00

  • [특파원 코너] "하필 이때 그런 말을..."

    ... 위한 결정적 대책은 없다"고 못박았다. 주식투자의 손해와 이익은 어디까지나 투자자들 몫이란 얘기다. 그러나 살아 있는 생물이나 다름없는 증시는 정보와 정책을 먹고 산다. 경제각료의 발언은 하찮은 것이라 해도 때에 따라선 핵폭탄으로 변할 수 있다. 일본 재계 일각에선 다케나카 금융·경제재정상의 발언이 당연한 원칙을 언급했다면서도,시기에 대해서는 유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증시가 붕괴위기에 몰린 상황에서 그런 말을 했어야 했느냐는 눈치다. 머리에는 나라를 ...

    한국경제 | 2002.10.07 00:00

  • 佛유조선 폭발.화재 .. 테러의혹 증폭

    ... 150만배럴을 추가 선적할 예정이었다. 사고 직후 16명의 불가리아 국적 선원과 9명의 프랑스 선원들은 배에서 탈출했으며 구조된 24명은 모두 호텔 등으로 옮겨졌다. 한편 지난 2000년 10월12일 재급유를 위해 아덴항에 정박중이던 콜 호는 알-카에다의 소행으로 보이는 폭탄테러 공격을 받아 미 해병 17명이 사망하고 38명이 부상했으며 이후 예멘의 각 항구에서는 보안경계가 강화됐었다. (사나 AP.AFP.dpa=연합뉴스) lwt@yna.co.kr

    연합뉴스 | 2002.10.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