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6371-56380 / 57,9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印尼 美패스트푸드점에 폭탄 테러

    아프가니탄 공습에 항의하는 반미 시위가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는 인도네시아에서 12일 새벽 미국계 패스트푸드점에서 폭탄테러가 발생했다. 남부 술라웨시 주도 마카사르 도심에 위치한 캔터키 프라이드 치킨 가게에서 이날 오전 3-5시 사이에 강력한 폭발물이 터져 내부 시설물과 유리창 대부분이 파손됐으나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은 상가 주변을 통제한 채 폭발물 파편을 수거해 전문 기관에 성분 검사를의뢰하는 등 범인 색출을 위한 수사를 벌이고 있으나 ...

    연합뉴스 | 2001.10.12 10:41

  • 오마르 아들 공습으로 사망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정권 최고지도자 물라 무하마드 오마르의 10세 된 아들과 계부가 미군의 공습으로 사망했다고 오마르의 본거지인 아프간 칸다하르시에 있는 소식통들이 11일 밝혔다. 칸다하르시에 있는 오마르의 집은 미국과 영국군의 첫날 야간 공습 당시 폭탄을 맞았다. [한국경제]

    한국경제 | 2001.10.12 09:49

  • "오마르 아들과 계부 美공습으로 사망"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정권 최고지도자 물라 무하마드 오마르의 10세 된 아들과 계부가 미군의 공습으로 사망했다고 오마르의 본거지인 아프간 칸다하르시에 있는 소식통들이 11일 밝혔다. 칸다하르시에 있는 오마르의 집은 미국과 영국군의 첫날 야간 공습 당시 폭탄을 맞았다. (카이로 이타르-타스=연합뉴스) choibg@yna.co.kr

    연합뉴스 | 2001.10.12 07:34

  • 美 아프간 공격 5일째, 카불 공습 재개

    ... 그대로 갖춰져 있는 상태였다. 또 파키스탄 국경도시인 차만 지역의 주민들도 탈레반의 거점도시 칸다하르 방향에서 거대한 불기둥과 함께 폭발음이 들렸다고 말했다. 칸다하르의 한 주민은 AFP통신과의 전화통화에서 "시 외곽에 폭탄이 투하된 것으로 보이지만 방공포 응사는 없었다"고 말했다. 목요일인 11일 저녁 해가 지면서부터 이슬람의 휴일이 시작되기 때문에 미군의아프간 공격이 이슬람의 휴일에 맞춰 다소 누그러질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으나 이날밤 공습은 이같은 ...

    연합뉴스 | 2001.10.12 07:31

  • 부시 "테러범 고립무원, 도망갈 곳 없어"

    ... 도덕과 종교의 적"이라고 규정, "적은 모든 법적, 도덕적, 종교의 한계를 넘어섰다"며 "그들이 지구상어두운 곳에 숨어들어도 우리는 반드시 찾아낼 것"이라고 거듭 천명했다. 부시 대통령은 테러범들이 미국의 상징인 뉴역 세계무역센터와 국력의 상징인국방부 청사를 항공기 자살폭탄으로 공격한 테러행위를 결코 잊지 못할 것이라며 국민적 단합과 대테러 응징결의를 국민들에게 호소했다. (워싱턴=연합뉴스) 김성수 특파원 ssk@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1.10.12 07:27

  • 美, 나흘째 최대규모 공습..카불 첫 주간공습

    ... 많이 동원했으며 집속탄 투하량을 늘린 것으로 전해졌다. 공습으로 카불에서만 30여 차례 거대한 폭발음이 들렸으며 칸다하르도 집중 공격을 당했다. 미 국방부 관리는 폭격기들이 벙커나 지하 통제센터 등을 파괴하기위한 2천200kg짜리 폭탄을 사용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미군은 또 이날 처음으로 카불에 대한 주간공습도 감행했다. 이번 주간 공습으로 카불의 탈레반 군사학교와 동부 외곽의 포병 요새 주변에서 거대한 화염이 관측됐고 카불 공항 지역에서도 폭발음이 들린 것으로 ...

    연합뉴스 | 2001.10.11 23:26

  • 탈레반, "미군 공습으로 100명 이상 사망"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미국의 나흘째 공습이 진행된 가운데 동부 잘랄라바드 남쪽의 카담 마을에 미군의 폭탄 또는 미사일이 떨어져100명이상이 숨졌다고 탈레반 관리가 11일 밝혔다. 탈레반이 운영하는 바크흐테르 통신사 관계자 세르 샤 함다드는 " 100명 이상이숨졌다"면서 " 남자들은 마을을 떠나있어 희생자 대부분인 여성, 노인, 어린이들"이라고 말했다. 미군의 공습을 받은 카담 마을은 그간 공습에서 미군의 집중 공격을 받았던 잘랄라바드 남쪽 40km ...

    연합뉴스 | 2001.10.11 22:00

  • 인도-파키스탄 긴장 다시 고조

    인도와 파키스탄 간에 긴장이 다시 고조되고 있다. 인도 정부가 최근 인도령 잠무 카슈미르주(州)에서 발생한 폭탄테러와관련, 파키스탄의 이슬람 게릴라들에게 무력을 행사할 수 있다고 밝혔고 이에 파키스탄이 강력 대응을 경고하고 나섰다. 11일 아탈 비하리 바지파이 인도총리는 기자들에게 "국경을 넘나들며 공격을 자행하는 파키스탄령 카슈미르의 이슬람 게릴라들을 무력응징하는 문제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우리의 행동은 이들의 만행에 대한 정당한 대응"이라고 ...

    연합뉴스 | 2001.10.11 21:59

  • 쿠웨이트서 캐나다인 피살 .. 테러 가능성

    ... 인용해 범인이 범행 직후 도주하며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고 수차례 외쳤다면서 이번 사건이 아프간 보복공격과 관련된 최초의 테러사건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지난 6일에도 사우디 아라비아 동부도시 호바르에서 폭탄이 터져 미국인과 영국인 1명씩이 각각 사망하고 4명이 부상했으나 미국측은 이 사건이 미국의 테러참사와관련이 없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쿠웨이트시티 AFP.dpa=연합뉴스) karllee@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1.10.11 21:59

  • 탈레반 "미 국방부 민간인 공격 "

    ... 사원이 파괴되면서 민간인 15명이 숨졌다고 말했다. 자이프 대사는 이어 오사마 빈 라덴이 아프간 땅을 이용, 다른 국가를 공격하는것은 여전히 제한돼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탈레반 관리는 동부 잘랄라바드 남쪽의 카담 마을에 미군의 폭탄 또는 미사일이 떨어져 100명이상이 숨졌다고 밝혔다. 탈레반이 운영하는 바크흐테르 통신사 관계자 세르 샤 함다드는 " 100명 이상이숨졌다"면서 " 남자들은 마을을 떠나있어 희생자 대부분이 여성, 노인, 어린이들"이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1.10.11 2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