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6431-56440 / 58,6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軍, 최소 수주간 작전..팔'70여명 체포

    ... 총리는 미국 ABC 텔레비전 방송과의 회견에서 특히 이스라엘군의 작전은 팔레스타인 주민들이 아닌 테러 자체를 겨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팔레스타인 자치지역 가자시(市)에서는 이날 팔레스타인 과격세력 수백명이 스스로 '인간폭탄'으로 나설 것을 다짐하면서 아라파트 수반을 지지하는 시위를벌였다. 이들 시위대는 대부분 급진 이슬람 단체 `하마스' 소속으로 "순교자로 죽을 것"이라는 등의 격렬한 구호를 외치며 샤론 총리를 비난했다. (예루살렘.워싱턴 AFP=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3.30 00:00

  • 이스라엘軍 탱크, 아라파트 본부 진격

    ... 전방에 거점을 확보했다고 팔레스타인 보안 소식통들이 밝혔다. 이스라엘군 탱크들은 이날 3개 방향에서 라말라로 들어와 아라파트 수반이 연금상태에 있는 건물 주변에 포진했다. 이스라엘의 이번 조치는 지난 27일 네타냐에서발생한 자살폭탄 테러사건에 대한 군사적 보복을 결정하기 위한 이스라엘 내각회의가 열리는 가운데 취해졌다. 소식통들은 이스라엘 탱크들이 라말라에 진입하는 동안 팔레스타인 보안군 8명이 이스라엘군인들에게 총격을 받아 부상했으며 이중 2명은 중상이라고 전했다. ...

    연합뉴스 | 2002.03.29 00:00

  • "北 지하벙커에 핵무기 은폐".. 美 인터넷신문

    ... 핵분열 물질을 계속 은폐하고 있다고 국제문제 전문 미국 인터넷 신문인 월드트리뷴닷컴(WorldTribune.com)이 미 관리들의 말을 인용, 28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북한이 미확인량의 핵분열물질 뿐 아니라 최소 3개의 핵폭탄을 보유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정보를 부시 정부가 입수했다면서 이 물질이 미국이나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감시영역 밖인 지하 벙커에 저장돼 있다고 말했다. 미 관리들은 북한이 영변 핵시설에 대한 IAEA의 전면적 사찰을 허용하지 ...

    연합뉴스 | 2002.03.29 00:00

  • 佛승무원, 기내서 反美위협 혐의로 被逮

    영국 버진 어틀랜틱 항공사의 프랑스인승무원이 1월 19일 런던발 올랜도행 여객기에서 폭탄 장치가 있다고 거짓으로 경고한 혐의로 27일 체포됐다고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발표했다. 올해 25세의 미셸 필립이란 이 승무원은 당시 승객 322명, 승무원 18명이 탑승한 여객기내 화장실 거울 위에 비누로 "미국인은 죽어야한다"라는 글을, 그리고 구토용 플라스틱 백에 "빈 라덴은 최고다. 미국인들은 죽어야한다. 기내에 폭탄 1발이있다. 알카에다"라고 ...

    연합뉴스 | 2002.03.29 00:00

  • 유월절 자폭테러 사망 22명

    지난 27일 이스라엘 네타냐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로 인한 사망자 수가 22명으로 늘어났다고 이스라엘 공영 라디오 방송이 28일 보도했다. 이 방송은 이날 부상자 중 한 명이 숨짐에 따라 사망자 수가 22명으로 늘어났다고 전했다. 의료팀은 사망자의 신원을 대부분 확인했으며, 유대교 최대 명절인 유월절을 맞아 이스라엘을 방문한 관광객들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27일 네타냐의 파크 호텔에서 과격 무장단체 하마스 소행의 자살폭탄테러가 ...

    연합뉴스 | 2002.03.29 00:00

  • 이스라엘, 보복 시사

    이스라엘은 28일 네타냐에서 전날 발생한 팔레스타인측의 자살폭탄 테러로 20명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군사적 보복을 위한 내각회의를 소집함으로써 양측간 유혈충돌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팔레스타인은 이날 야세르 아라파트 자치정부 수반이 머물고 있는 요르단강 서안 라말라의 보안시설 등지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 가능성에 대비해 경계 태세에 돌입했다. 아리엘 샤론 이스라엘 총리는 이날 밤 내각회의를 개최하고 팔레스타인에 대한 군사적 보복 방법 및 범위 ...

    연합뉴스 | 2002.03.29 00:00

  • 이스라엘, 아라파트 '적'으로 규정

    ... 라말라시내 PA 본부 건물들에 대해포와 미사일 공격을 가한 뒤 건물내로 진입했다고 팔레스타인측은 주장했다. 라말라 곳곳에서도 치열한 교전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스라엘 내각은 철야회의를 열어 네타냐시 호텔 자살폭탄테러에 따른 대응책을 논의한 뒤 고조되고 있는 팔레스타인 테러에 대처하기 위해 예비군을 소집하고 아라파트 수반을 완전 고립시키기로 결정했다. 아리엘 샤론 총리는 회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을 갖고 이스라엘은 아라파트 수반을 `적`으로 ...

    연합뉴스 | 2002.03.29 00:00

  • 예루살렘서 또 자폭테러, 20여명 사상

    예루살렘 남동부 지역의 한 쇼핑센터에서 29일 오후(현지시간) 팔레스타인 여성 1명이 자살폭탄 테러를 감행, 이 여성을 포함해 3명이 숨지고 약 20명이 부상했다고 병원소식통과 구호관계자들이 밝혔다. 소식통들은 팔레스타인 여성 테러리스트가 이날 근로자 주거지역인 키리아트 요벨지역의 한 슈퍼마켓 입구에서 폭탄을 터트려 이런 인명피해가 발생했다면서 테러 현장에는 건물잔해와 유리파편들이 흩어져있었다고 현지의 참상을 전했다. 이들 사상자 대부분은 사건당시 ...

    연합뉴스 | 2002.03.29 00:00

  • 이스라엘 탱크, 아라파트 본부 진격

    ... 전방에 거점을 확보했다고 팔레스타인 보안 소식통들이 밝혔다. 이스라엘군 탱크들은 이날 3개 방향에서 라말라로 들어와 아라파트 수반이 연금상태에 있는 건물 주변에 포진했다. 이스라엘의 이번 조치는 지난 27일 네타냐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사건에 대한 군사적 보복을 결정하기 위한 이스라엘 내각회의가 열리는 가운데 취해졌다. 소식통들은 이스라엘 탱크들이 라말라에 진입하는 동안 팔레스타인 보안군 8명이 이스라엘군인들에게 총격을 받아 부상했으며 이중 2명은 중상이라고 전했다. ...

    연합뉴스 | 2002.03.29 00:00

  • 중동사태 긴장 고조

    ... 이스라엘측이 즉각 요르단강 서안 라말라 점령에나설 가능성이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탱크 150대가 라말라를 에워싸고 있다. 자폭테러를 감행한 팔레스타인 과격단체 하마스산하 무장조직인 에제딘 알-카삼은 유월절 폭탄테러는 시작에 불과하다고 선언하고 이스라엘을 상대로 한 공격을 계속할 것을 천명했다. 이들은 "아랍 정상회의와 때를 맞춰 감행한 이번 자폭테러는 팔레스타인 민족이영토와 주권을 회복하기 위해 어떻게 나설지를 아랍 지도자들에게 확실하게 ...

    연합뉴스 | 2002.03.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