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6921-56930 / 58,6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스라엘 군참모총장, 폭탄테러 위기 모면

    샤울 모파즈 이스라엘군 참모총장이 25일 요르단강 서안지구 시찰도중 가까스로 폭탄테러를 모면했다고 이스라엘 TV가 보도했다. 이 방송은 이날 오후 모파즈 참모총장 일행을 태운 차량 행렬이 헤브론 산악지대 베스-하가이 정착촌 인근 커브길을 통과하던 순간 폭탄이 폭발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모파즈 참모총장은 2개의 폭탄이 폭발한 직후 신속히 인근 군사 기지로 이동한 뒤 헬기편으로 텔아비브로 귀환했으며 당시 폭탄테러 공격으로 인한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

    연합뉴스 | 2001.11.26 07:22

  • "부시 행정부, 대북 무기사찰 압력 높일 듯" .. WP

    ... 2단계 전쟁 계획은 앞으로 몇 개월간 대량살상 무기류에 대한 광범위한 국제 사찰 압력을 가중하는 일이 될 것이라면서 당사국이 이를 거부하면 유엔을 통한 제재가 내려질 수 있다고 예측했다. 신문은 특히 "어떤 시점에서는 외교가 폭탄에 길을 내줄 수도 있다"고 경고하면서 미국의 다음 리스트 최정점에는 물론 이라크가 있지만 핵.세균 무기 개발 이력을의심할 만한 북한도 빠질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 주 제네바에서 열린 생물무기협약(BWC) 회의에서 존 볼튼 국무부 ...

    연합뉴스 | 2001.11.25 18:45

  • "이라크, 美.英서 탄저균 종자 구입" .. WP

    ... 버지니아주에 있는 민간 세균은행에서구입한 것이었다. 나중에 드러난 이라크측 문서는 50개 이상의 미사일 탄두에 볼룸균종 포자가 들어가 있었음을 인정했다. 미국 회사들은 또 이라크에 치명적인 식중독 균인 보툴리누스 균의 변종 클로스트리디움보툴리눔 종자도 팔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라크는 최소한 116개의 폭탄이나 미사일 탄두에 넣을 수 있는 보툴리누스균 1만9천ℓ를 배양했음을 인정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이도선특파원 yds@yna.co.kr

    연합뉴스 | 2001.11.25 16:13

  • 美 연말 쇼핑 열기 "후끈"

    ... 수준(추수감사절 직후의 사흘동안 연말 대목매출액의 8.6% 기록)은 유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월마트 K마트등 소매업체의 주가도 오름세를 타고 있다. 유통업체는 추수감사절의 쇼핑열기를 내년초까지 지속시키기 위해 판촉공세를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하지만 "폭탄세일"에 대한 평가는 엇갈리고 있다. 위축된 소비심리를 살리는 긍정적효과가 있지만 향후 미기업들의 수익성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신동열 기자 shin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11.25 14:15

  • 美, 소말리아.수단.예멘 등 3개국으로 확전

    ... 위한 준비작업도 시작됐다고 신문은 전하고 구체적인 표적들에 대한 공격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영국측 소식통들은 첫번째 표적들에 대한 공격이 빠르면 1월말에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미 구축함 콜호에 대한 자살폭탄테러로 17명의 미 해군이 숨진 예멘은 미국의 공격 가능성이 가장 높은 국가로 아프가니스탄 참전용사들을 포함한 알-카에다 지지자들이 북부 산악지대에 기지를 세우고 훈련캠프를 운영하고 있다고 신문은 말했다. 예멘내의 공격목표에는 지난 98년 ...

    연합뉴스 | 2001.11.25 11:55

  • 英버밍엄에서 또 차량폭발사고

    폭발물처리 전문가들의 사고조사가 진행되고 있는가운데 23일 밤(현지시간) 영국 제2의 도시 버밍엄에서 또 차량 폭탄폭발사고가 발생했으나 부상자는 없었다고 영국 경찰이 발표했다. 사고직후 조사에 착수한 경찰은 이번 폭발사고를 '심각한 범죄'로 취급하고 있으나 현재까지는 테러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3일에도 버밍엄에서는 북아일랜드의 구교파 극렬 무장단체 "리얼IRA"의 소행으로 보이는 차량폭탄 폭발사고가 발생했으나 기폭장치만 ...

    연합뉴스 | 2001.11.24 21:42

  • 유엔, 아프간 구호식량 투하 중단요청

    ... 아프간인들이 구호식량과 똑같이 밝은 노란색으로 포장된 불발 집속탄을 구호식량으로 오인하는 바람에 최소한 1명이 숨지고 여러명의 팔다리가 잘려나갔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하지 세디키 유엔 헤라트 지역 지국장은 미국에 대해 집속탄 등 폭탄투하 지역에 구호식량 투하를 중단해줄 것을 요청하는 긴급 메시지를 이슬라마바드 본부에 보냈다. 앞서 사이드 아흐메드 사네프(15)군은 21일 노란색 집속탄을 구호식량으로 착각하고 만졌다가 머리가 잘려나갔으며 또 다른 어린이도 똑같은 ...

    연합뉴스 | 2001.11.23 09:41

  • 카불 교외서 탄저균 열기구 공격음모 발견

    ... 폭발시키게 될 것이라고신문은 말했다. 이 방에는 탄저균과 관련된 서류들이 널려 있었는데 이 서류들은 미 국방부 웹사이트에서 다운로드 받은 것과 탄저균에 관한 잡지기사 스크랩이었다고 신문은 말하고 "포자들은 미사일, 로켓, 대포, 폭탄, 스프레이 등에 의해 공기중에 쉽게 살포될 수 있다"고 쓰인 종이들도 있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한편 이 안가는 지난달 파키스탄에서 체포돼 탈레반과의 관계에 대해 심문을 맏았던 파키스판 핵물리학자 바시루딘 메흐무드가 회장으로 있는 ...

    연합뉴스 | 2001.11.23 08:42

  • "쿤두즈 탈레반군 전투 중단 동의" .. CNN

    ... 주민들은 모두 잘 훈련된 장병들"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미해군 함정들은 오사마 빈 라덴의 탈출로를 봉쇄하기 위해 파키스탄을 떠나는 상선들을 일일이 멈추고, 승객들을 조사하는 등 대대적인 검문검색 활동에 돌입했다. 또 미군 전투기들은 탈레반과 알카에다의 은신처로 추정되는 동굴들에 폭탄을 계속 퍼붓고 있으며, 수백명의 미군 특수부대원들이 아프간 내부에서 빈 라덴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이도선특파원 yds@yna.co.kr

    연합뉴스 | 2001.11.22 17:53

  • [월드투데이] 지금 세계는 4차대전 중

    ... 미국뿐 아니라 많은 나라들이 직·간접으로 참여하고 있다. 그렇다면 '9·11 전쟁'이라고 해야 할까. 그것도 맞지 않다. 이 전쟁은 분명 9월11일 이전에 시작됐다. 아프리카의 미국 대사관이 폭발하고 정박중인 미군 함정에 폭탄이 날아오는등 '9·11'이전에도 전쟁은 진행중이었다. '오사마 빈 라덴 전쟁'은 어떨까. 역사상 사람이름을 딴 전쟁은 종종 있었다. 그러나 그것도 맞지 않다. 이 전쟁은 빈 라덴이 일으킨 것이 아니다. 게다가 그가 죽는다고 ...

    한국경제 | 2001.11.22 1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