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6991-57000 / 58,6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포위츠, "집속탄 계속 사용"

    ... 텔레그래프와 회견에서 "미국은 단 하루에 5천-7천명에 달하는 인명을 잃었으며 현재는 수 만명을 죽일 수 있는 무기의 위협받고 있다"며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 필요한 무기들을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집속탄은 200개에 달하는 소형폭탄(bomblet)이 들어있는 일종의 탄통(彈筒)으로이 탄통이 터지면 이들 소형폭탄 각각에서 수많은 파편이 쏟아지는 것으로 민간인 살상 우려가 높아 비인도주의적인 무기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유엔은 아프가니스탄 서부 마을에 미국이 ...

    연합뉴스 | 2001.10.28 14:19

  • 미군, 아프간전 이후 최대 폭격

    ... 전선을 형성한 반군 북부동맹을 지원하기 위해 이뤄진 이날 공격이 지난 7일 미국이 아프가니스탄 공격을 시작한 이래 사상 최대 규모였다고 전했다. 특히 카불 북쪽 30㎞ 지점의 바그람 공군기지 주변의 탈레반 군사시설에는 수십발의 폭탄이 투하되는 등 공격이 집중됐다. 이 곳은 현재 북부동맹이 장악하고 있으나 기지 주변을 탈레반군이 포위하고 있어 계속 전투가 진행되고 있다. 이밖에 서부헤라트와 남부 칸다하르 등 탈레반 거점에 대해서도 공습이 있었다. 이날 ...

    연합뉴스 | 2001.10.28 11:03

  • 미군 오폭으로 민간인 10여명 사망

    미군 제트기들이 27일 카불 북부 민간인 거주지역을 오폭해 최소 10여명의 주민이 사망했다. 미군은 이날 약 11시간여 동안 폭탄 35발을 투하하며 카불과 그 인근에 대한 사상 최대 규모의 공습을 가했다. 그러나 투하한 폭탄 중 한 발이 반군 북부동맹이 장악한 카불 북부의 마을에 잘못 떨어져 민간인이 희생됐다. 사고현장에 다녀온 구급차 운전자는 "최소 10명이 사망했고 6명 이상이 부상했다"고 말했다. 북부동맹 외무부의 관리도 미군의 폭탄이 ...

    연합뉴스 | 2001.10.28 10:28

  • 美, 또 아프간내 유엔시설 오폭

    미 공군기가 투하한 폭탄 한발이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 있는 유엔 마약탐지견센터에 명중해 마약탐지견 2마리가 죽고 차량 2대가 파괴됐다고 유엔이 27일 밝혔다. 스테파니 벙커 유엔 대변인은 지난 25일밤 이 폭탄이 마약탐지견센터로 잘못 날아들었다면서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슬라마바드 AFP=연합뉴스) hongtae@yna.co.kr

    연합뉴스 | 2001.10.28 10:04

  • 미군 오폭으로 민간인 10명 사망

    미군기가 27일 잘못 투하한 폭탄이반(反)탈레반군 통제지역인 북부 아프가니스탄의 한 마을에 떨어져 10명이 사망했다고 한 의료소식통이 전했다. 카불 북쪽 탈레반 지역에서 불과 3km 떨어진 사고현장에 다녀 온 한 앰뷸런스운전자는 현지주민 10명이 미군이 잘못 투하한 폭탄으로 현장에서 즉사했다고 말했다. (자발 세라지 AFP=연합뉴스) dcparke@yna.co.kr

    연합뉴스 | 2001.10.28 10:04

  • 미, 26일 밤 카불 공습 재개

    미국은 26일 저녁(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 대한 공습을 재개했으며 이 와중에서 민간인 거주 지역 인근에 폭탄이 떨어졌다고 현지 목격자들이 전했다. 목격자들은 이날 오후 7시30분께 미국 제트기들이 카불 상공에 출현했으며 곧이어 폭탄 2개가 폭발했다고 말했다. 이중 하나는 비교적 잘사는 사람들이 거주하는 카불 외곽 와시르 아크바르 칸 지역에서 폭발했다. 목격자들은 미군이 와시르 아크바르 칸 지역에 있는 탈레반 군사지기를 겨냥, 폭탄을 ...

    연합뉴스 | 2001.10.27 07:39

  • 미군기 카불에 또 오폭..어린 자매 사망

    ... 자매가 숨지고 구호 물품이완전히 파손됐다고 현지 주민들과 ICRC측이 말했다. 6세와 11세인 이 자매는 카불 동북부 공항에서 서쪽으로 3㎞ 떨어진 위지르 아바드 마을의 흙벽돌 집 안에 있다가 변을 당했다고 이웃은 전했다. 폭탄 2발이 공항과 마을 중간 지점과 인근 길가에 잇따라 떨어져 굉음이 울려퍼진 뒤 비명 소리가 들렸고 이어 이웃 주민이 잔해 속에서 이들 자매의 부모를 구해냈으나 자매는 숨진 후였다고 마을의 한 주민은 증언했다. 주민들은 숨진 자매의 ...

    연합뉴스 | 2001.10.26 22:05

  • 프랑크푸르트 증시, 한때 소개령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증권거래소가 26일 허위 폭탄 위협으로 인해 한때 소개됐으나 곧 재개장했다고 이 증시의 한 대변인이 밝혔다. 앞서 현지 방송 NTV는 증권거래소가 폭탄 위협을 받았다고 보도했으나 증권 거래인들은 AFP통신의 자회사인 금융뉴스 제공업체 AFX에 탄저균 위협이 있었다고 말했다. 위협이 접수된 직후 이 거래소의 장내거래는 중단됐으나 전자거래시스템에 의한거래는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프랑크푸르트 증시는 지난 9월11일 미국 테러사건 ...

    연합뉴스 | 2001.10.26 18:43

  • "빈 라덴, 핵물질 획득" .. 英언론

    ... 무서운 무기들을 다량 수집한 것 같다면서 "빈 라덴의 첩자들이 지난 수년동안 서방을 공격하기 위해 핵 시스템을 구입 또는 훔치거나 밀수하려고 시도한 분명한 증거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또 "빈 라덴은 생화학 및 핵무기 획득을 추구하는 것이 자신의 종교적 의무라고 말했다"면서 "이 정보소식통은 그가 '더러운 폭탄'을 위해 방사능 물질을 획득할 수 있을 것으로 우려했다"고 전했다. (런던 AFP=연합뉴스) hs@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1.10.26 10:14

  • thumbnail
    미, 집속탄 사용에 대한 우려 비난 고조

    ... 대변인은 25일 미군이 지난 22일 밤 아프간 서부 헤라트시의 민간인 마을에 집속탄을 투하해 민간인 9명이 숨졌다고 밝혔으며 미 국방부도 집속탄 사용을 시인했다. 집속탄은 공중에서 분산 투하돼 광범위한 지역을 타격하는 가공할 폭탄으로 땅에 떨어진 뒤에도 폭발하지 않을 경우 강력한 지뢰로 돌변한다. 국제적인 지뢰제거기관에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는 다이애나 영국 왕세자비 기념재단측은 광범위한 지역을 타격하는 집속탄은 민간인들에게 심각한 위협을 준다며 집속탄 ...

    한국경제 | 2001.10.26 0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