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7091-57100 / 58,6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탈레반 "미 국방부 민간인 공격 "

    ... 사원이 파괴되면서 민간인 15명이 숨졌다고 말했다. 자이프 대사는 이어 오사마 빈 라덴이 아프간 땅을 이용, 다른 국가를 공격하는것은 여전히 제한돼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탈레반 관리는 동부 잘랄라바드 남쪽의 카담 마을에 미군의 폭탄 또는 미사일이 떨어져 100명이상이 숨졌다고 밝혔다. 탈레반이 운영하는 바크흐테르 통신사 관계자 세르 샤 함다드는 " 100명 이상이숨졌다"면서 " 남자들은 마을을 떠나있어 희생자 대부분이 여성, 노인, 어린이들"이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1.10.11 21:59

  • 쿠웨이트서 캐나다인 피살 .. 테러 가능성

    ... 인용해 범인이 범행 직후 도주하며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고 수차례 외쳤다면서 이번 사건이 아프간 보복공격과 관련된 최초의 테러사건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지난 6일에도 사우디 아라비아 동부도시 호바르에서 폭탄이 터져 미국인과 영국인 1명씩이 각각 사망하고 4명이 부상했으나 미국측은 이 사건이 미국의 테러참사와관련이 없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쿠웨이트시티 AFP.dpa=연합뉴스) karllee@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1.10.11 21:59

  • 인도-파키스탄 긴장 다시 고조

    인도와 파키스탄 간에 긴장이 다시 고조되고 있다. 인도 정부가 최근 인도령 잠무 카슈미르주(州)에서 발생한 폭탄테러와관련, 파키스탄의 이슬람 게릴라들에게 무력을 행사할 수 있다고 밝혔고 이에 파키스탄이 강력 대응을 경고하고 나섰다. 11일 아탈 비하리 바지파이 인도총리는 기자들에게 "국경을 넘나들며 공격을 자행하는 파키스탄령 카슈미르의 이슬람 게릴라들을 무력응징하는 문제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우리의 행동은 이들의 만행에 대한 정당한 대응"이라고 ...

    연합뉴스 | 2001.10.11 21:59

  • 美, 아프간 카불 주간 공습

    ... 많이 동원했으며 집속탄 투하량을 늘린 것으로 전해졌다. 공습으로 카불에서만 30여 차례 거대한 폭발음이 들렸으며 칸다하르도 집중 공격을 당했다. 미 국방부 관리는 폭격기들이 벙커나 지하 통제센터 등을 파괴하기위한 2천200kg짜리 폭탄을 사용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미군은 또 이날 처음으로 카불에 대한 주간공습도 감행했다. 이번 주간 공습으로 카불의 탈레반 군사학교와 동부 외곽의 포병 요새 주변에서 거대한 화염이 관측됐고 카불 공항 지역에서도 폭발음이 들린 것으로 ...

    연합뉴스 | 2001.10.11 21:58

  • [케이블 하이라이트] (12일) '크림슨리버' 등

    ... 의뢰한다. 조사를 해나가던 니먼은 게르농대 학장이 중세의 영주처럼 마을을 다스려왔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월드컵특선 일본을 간다(리빙TV 채널 28 오전 8시30분)=규슈여행,그 세번째 시간으로 일본 서쪽 끝에 위치한 나가사키를 찾아간다. 나가사키는 과거 대륙과 일본을 잇는 통로 역할을 했던 항구도시로 동양과 서양문화의 향취를 함께 느낄 수 있다. 원자폭탄이 할퀴고 간 그곳에 자리잡은 평화공원의 이국적인 아름다움 뒤에는 비극이 감춰져 있다.

    한국경제 | 2001.10.11 17:05

  • 미, 타격 목표 변경..최대규모 공습

    ... 많이 동원했으며 집속탄 투하량을 늘린 것으로 전해졌다. 공습으로 카불에서만 30여차례 거대한 폭발음이 들렸으며 칸다하르도 집중 공격을 당했다. 미 국방부 관리는 폭격기들이 벙커나 지하 통제 센터등을 파괴하기위한2천200kg짜리 폭탄을 사용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아미르 칸 무타키 탈레반 교육장관은 잘랄라바드 지역에 대한 집중공습으로 이슬람 사원 한 곳이 파괴됐고 엄청난 민간인 인명피해가 발생했으며 수도 카불과 남부요충 칸다하르도 사정은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

    연합뉴스 | 2001.10.11 16:40

  • 쿠웨이트서 캐나다인 피살..테러가능성

    ... 정차한 자동차로부터 발사된 총격을 받고 숨졌으며 필리핀인 부인은 중상을 입고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지 보안관계자들은 이번 사건이 미국의 아프간 공격과 관련된 최초의 테러사건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지난 6일에도 사우디 아라비아 동부도시 호바르에서 폭탄이 터져 미국인과 영국인 1명씩이 각각 사망하고 4명이 부상했으나 미국측은 이 사건이 미국의 테러참사와관련이 없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카이로=연합뉴스) 이기창특파원 lkc@yna.co.kr

    연합뉴스 | 2001.10.11 16:17

  • 유엔, 탄저균 등 생화학테러 경계령

    ... 국방부 건물이 테러를 당한 후 유엔본부는 테러의 표적이 될 것을 우려, 11일과 12일 대피작업을 벌인 바 있다. 유엔본부는 지난 93년 세계무역센터 1차 폭파테러사건 이후 줄곧 테러리스트의 주요 표적으로 알려져왔다. 지난 96년에는 유엔 건물내 사무실에서 일하는 한 기자가 폭탄이 든 편지를 받았고, 지난 8월에는 미 연방수사국(FBI)이 우편물함에 배달된 수상한 소포를 제거한 적이 있다. (유엔본부 AP=연합뉴스) kjh@yna.co.kr

    연합뉴스 | 2001.10.11 14:56

  • 美전역 생화학 테러 소동

    ... 3대의 구급차와 4대의소방차를 배치해 놓았다. 한편 포틀랜드 시청 청사에서도 우편함에서 정체불명의 물질이 발견돼 직원들을소개시키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사라 보트 포틀랜드 시청 대변인은 "건물에 있던 모든 사람들을 즉각 대피시켰으며 폭탄 제거반과 위험물 처리반이 현장에 출동했다"고 말했다. 보트 대변인은 "탄저균의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직원들이 다시 복귀했다"고말했다. 경찰은 정체불명의 물질이 정확히 무엇인지 알 수 없으나 위험물질은 아니라고 말했다. 플로리다주 ...

    연합뉴스 | 2001.10.11 10:44

  • 캐나다, 전국 보안조치 강화

    ... 기자들에게 "내가 말할 수 있는 내용은 대부분의 경비지출 발표가 유사시 신속하게 대응하는 데 필요한 기술과 관련된다는 것"이라면서 "중요한추가 경비 지출에 관한 발표가 나중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캐다다 정부는 또 1999년 12월 폭탄 제조용 물질을 갖고 미국을 통해 캐나다로입국하려다 국경에서 붙잡힌 테러범 아흐메드 레삼처럼 여권에 가짜 이름을 사용한사람들을 사진 확인을 통해 적발해 낼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구매할 계획이다. 맨리 장관은 안보위원회가 "연방정부 공무원과 ...

    연합뉴스 | 2001.10.11 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