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8281-58290 / 58,6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영화주평] '쉐도우'..동양의 정복자에 맞서는 미영웅 활약

    ... 갖기 시작한다. 마고의 아버지는 가공할 무기를 만드는 극비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육군성소속 과학자. 여기에 징키스칸의 마지막후예이자 털크의 제자였던 "쉬완 칸"이 티벳에서 날아온다. 그의 목적은 자신의 초능력으로 원자폭탄을 만들어 세계를 지배하는 것. 이 음모를 위해 칸은 뉴욕시 전체에 최면을 걸고 마고의 아버지를 하수인 으로 삼는다. 나머지 내용은 뻔한 것. 마고와 러만트는 힘을 합쳐 칸의 비밀아지트를 찾아내고 이 미치광이의 허황된 야욕을 단번에 ...

    한국경제 | 1994.11.11 00:00

  • [TV하이라이트] (27일) '아들의 여자' ; 특집다큐멘터리 등

    ... 밀러 엔진도 소개된다. "TV교육위원회" (KBS2TV밤8시30분) 윤석은 평소 운동에 소질을 갖고 있으며 검도를 특기로 체육대학에 가려고 한다. 부모는 1등을 놓쳐 본 일이 없던 윤석의 누나와 형을 비교하면서 노골적 으로 윤석을 몰아세운다. 온갖 기대속에 유학중인 형이 부모에게 던질 폭탄선언을 가진 채 잠시 귀국을 한다. 윤석은 불량배에 쫓기는 정희를 구해주다가 보복을 받게 된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27일자).

    한국경제 | 1994.10.26 00:00

  • [해외원전 탐방] (중) 일본 몬주 핵무장 의혹 (?)

    ... 미하마원전에서 북쪽 해안선을 따라 1km 정도만 올라가면 이중 철문이 굳게 닫힌 원자력발전소 하나가 나온다. 이곳이 바로 지난4월부터 고속증식로 시험가동을 시작해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몬주원전. 핵연료가 타면서 원자폭탄의 원료인 플루토늄(Pu239)을 생성해내는 특성 때문에 일본의 핵무장 의혹을 불러 일으켰던 몬주원전은 현재 실험가동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내년부터는 28만 정도를 출력할 예정이라고 이 원전관계자는 밝혔다. "꿈의 원자로"라 ...

    한국경제 | 1994.10.25 00:00

  • [사금융양성화] 사채시장 실태..실명제불구 성업 총10조규모

    ... 국내총통화( .9월기준)의 8.1%에 해당하는 막대한 규모다. 명동과 강남에서 활약하는 사채업자들의 수도 정확한 집계는 없으나 1천여곳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있다. 과거 72년과 82년 두번의 양성화조치와 지난해의 "실명제 폭탄"에도 굴하지않고 잡초처럼 살아남은 사채업. 탈법과 비리의 온상인 이들 사채시장이 어떤 형식으로든 "정리"되지 않고서는 건전한 경제풍토를 기대하기 힘들다. 대금업 허용으로 이들 사채권이 "제3금융"으로 태어날수 있을지도 ...

    한국경제 | 1994.10.19 00:00

  • [시사용어] 경수로 .. 냉각수 경수사용 핵전용 어려워

    ... 사용한다. 경수로의 연료는 농축우라늄으로 이중 핵분열을 일으켜 에너지를 발생 시키는 우라늄235는 3%만이 포함돼 있다. 나머지 97%는 발전후 "사용후 연로"로 남아 폐기처리되거나 재처리돼 사용된다. 물론 경수로에서도 핵폭탄의 원료인 플루토늄이 나온다. 그러나 그양이나 순도가 크게 떨어져 핵무기의 원료로 전용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 이같이 순수한 발전용으로 개발된 경수로는 안전도도 상대적으로 높아 전세계 상업용 원자로의 85%이상을 차지하고 ...

    한국경제 | 1994.10.18 00:00

  • [은행장탐구] (2) 돈의 마술사..건당 100억원대 주물럭

    ... 조직의 수장과는 달리 김맥을 틀어쥔 은행장이어서 더 그런지도 모른다. 지난 81년 초겨울 어느날. 점심시간이던 오후12시30분경 안영모 당시 한일은행장실에선 난데없는 폭파음이 울려퍼졌다. 은행표현대로하면 "웬 이상한 사람"이 사제폭탄을 터뜨린 것이다. 안행장은 다행히 화를 면했지만 강모비서역이 현장에서 즉사했다. 이상한 사람이 은행장실에서 폭탄을 터뜨린 이유는 바로 돈이었다. "돈을 내놓아라"는게 범인의 요구였다. 그후로 한일은행장의 수행비서는 비서실장으로 ...

    한국경제 | 1994.10.17 00:00

  • [엔지니어링] 미/유럽/일본 엔지니어링산업 역사와 실태

    ... 켈로그사,화학메이커에서 공장건설을 목표로 한 러머스사 그밖에 오늘날 엔지니어링산업에 군림하는 거대회사 의 대부분이 30년대까지 탄생했다. 엔지니어링산업의 기반이 조성된 미국은 2차세계대전으로 도약기를 맞아 켈로그사는 맨해턴계획(원자폭탄제조계획)에 협력,당시의 돈으로 5억달러라고하는 거대한 프로젝트 수행에 중심적 역할을 완수할 정도로 성장했다. 건설업에 진출했던 벡텔사도 정유소 화학공장건설및 석유화학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하여 파이프라인건설및 비철금속정련공장건설등의 ...

    한국경제 | 1994.10.10 00:00

  • 미사일 표적용 모형비행체 미화이트샌드 미사일연습장 선봬

    ... 상공위의 긴 케블라 케이블(길이 4.8km)에 매달려 움직이면서 미사일의 표적용으로 쓰이는 모형 비행체가 최근 뉴멕스코에 있는 미육군의 화이트샌드 미사일사격연습장에서 선보였다. 유리섬유로 제조된 이비행체는 적외선 불꽃을 발사하도록 설계돼 열추적 미사일이 쉽게 자신을 맞출수 없도록 했다. 또 폭탄을 떨어뜨리는등 전투기가 갖는 공습기능을 시뮬레이트해 실전의 효과를 살리고 있다. [포퓰러사이언스지]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5일자).

    한국경제 | 1994.10.04 00:00

  • [히로시마 아시아드] 대회 이모저모

    ... 유명업체들속에서 버젓이 한국기업을 대표했다. .개막식이 열린 주경기장은 히로시마시 서북쪽 야산에 선수촌과 인접해 자리잡고 있으며 이번 대회를 위해 지난90년 착공,93년 4월에 완공했다. 모두 84억엔이 투입된 주경기장은 원자폭탄 투하의 아픔을 되새기고 평화와 미래를 향한 염원을 의미하는 아치형태로 본부석 지붕을 둘러씌워 일명 "빅 아치"로 부르기도. 한국의 노정윤선수가 소속돼 있는 프로축구 히로시마 산프레체의 전용 구장으로 쓰이기도 하는데 수용규모 ...

    한국경제 | 1994.10.04 00:00

  • 일본, 유엔안보리진출 표명 .. 고노외상 연설

    ... 중국등이 일본의 "정치대국화"를 경계하고 있어 이들 인근 국가의 움직임에 적지않은 영향을 받게될 것으로 전망된다. 고노 외상은 또한 이날 연설에서 전면 핵실험 금지조약 협상의 조기타결을 강력히 촉구하면서 세계에서 처음으로 원자폭탄을 맞은 히로시마에서 각국 정상이 참석한 가운데 핵실험금지조약 서명식을 갖자고 제의했다. 그는 연설 머리에서 일본의 국제공헌에 관한 기본방침을 설명하면서 일본은 상임이사국이 되더라도 헌법이 무력행사를 금지하고 있음을 감안해 국제 ...

    한국경제 | 1994.09.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