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3641-173650 / 175,0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제국의 칼] (281) 제2부 대정변

    ... 알고 계시는지요?" 도쿠가와요시가쓰가 말했다. "알고 있소" 쇼군 요시노부는 담담한 어조로 대답했다. 간밤에 급변하는 정국을 두고 이리 재고 저리 재느라 잠을 설친 탓으로 눈자위가 약간 꺼져들어간 듯했으나,비교적 온화한 표정이었다. 요시가쓰는 어젯밤에 있었던 유신정부의 첫 어전회의에 대하여 간략하게 설명을 한 다음, "격론 끝에 결국 쇼군 각하에게 사관납지를 권유하기로 의결이 되고 말았습니다. 정말 뭐라고 말씀드릴 면목이 없습니다" 하면서 머리를 ...

    한국경제 | 1993.10.25 00:00

  • [제국의칼] (279) 제2부 대정변

    마쓰다이라에게 집중되어 있던 장내의 모든 시선이 메이지천황에게로 옮겨갔다. 천황의 반응이 어떤가 싶어서였다. 장내는 한층 숨막히는 듯한 긴장감에 휩싸였다. 어린 메이지천황은 곤혹스러운 표정을 하얀 얼굴에 떠올리며 힐끗 이와쿠라를 바라보았다. 그 눈에는 어떻게 했으면 좋을지 모르겠다는 그런 빛이 역력히 담겨 있었다. 천황의 그 눈빛과 마주친 이와쿠라는 대뜸 차분하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아뢰었다. "폐하,이미 왕정복고의 대호령이 내려지지 ...

    한국경제 | 1993.10.23 00:00

  • [제국의칼] (276) 제2부 대정변

    ... "야마노우치공,내말좀 들어보오" 야마노우치는 가만히 눈을 떴다. "큰일났어요" "큰일나다니요?" "저. 잘못하면 우리가 살아서 이곳에서 나갈 수가 없을지도 몰라요" "뭐라구요? 도대체 그게 무슨 소리요?" 야마노우치의 얼굴에 긴장된 표정이 역력히 떠올랐다. "다음 회의에서도 계속 반대를 하면 비상수단을 쓸 것 같다구요" "누가요?" "누군 누구겠어요. 이번 일의 주모자지요" "이와쿠라가?" 아사노는 대답 대신 고개를 끄덕여 보였다. "음-" 야마노우치는 크게 ...

    한국경제 | 1993.10.20 00:00

  • [제국의칼] (275) 제2부 대정변

    ... 젓가락으로 "다꾸왕"(단무지)를 집어 입으로 가져가 와작와작 씹어서 꿀꺽 삼키고는 마치 혼자서 중얼거리듯이 시선을 살짝 떨구고서, "끝내 야마노우치가 말을 안 들으면 도리가 없지요. 피를 보는 수밖에." 하고 말했다. 그의 표정에 섬뜩한 것이 내비치고 있었다. "그래야지요" 이와쿠라도 낮으나 단호한 어조로 맞장구를 치고는 지그시 어금니늘 물었다. 이와쿠라는 별실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게이슈 번주 아사노나가고도에게 궁녀를 보내어 좀 보자고 불렀다. ...

    한국경제 | 1993.10.19 00:00

  • [TV 하이라이트] 테마시리즈 '아버지' ; 직업의 세계 등

    > 두석,아들출산에 흐뭇 br /> 테마시리즈 "아버지" (SBSTV 밤8시50분)=아버지 두석은 명철의 처 남순이 아들을 출산한 것을 보고 흐뭇해 하지만 어머니는 못내 못마땅한 표정을 감추지 못한다. 두석은 친구들과 어울려 술을 마시고 밤늦게 귀가했다가 시골에 계신 할아버지의 사망소식을 듣고 회한에 잠긴다. 일일연속극 "사랑은 못말려" (KBS2TV 밤8시55분)=전차장은 술에 취해 곯아 떨어져 코만 골고 아내 나죽자는 날이 새기만을 ...

    한국경제 | 1993.10.18 00:00

  • [제국의칼] (273) 제 2부 대정변

    감정을 애써 가라앉힌 이와쿠라는 냉랭한 표정으로 조리정연하게 두 사람의 의견을 깔아뭉개기 시작했다. 먼저 그는 도쿠가와막부가 지난날에 태평성세를 이루었다는 긍정적 평가에 대하여 반론을 가했다. 그것은 무자비한 억압에 의해서 얻어진 껍데기만의 평화였을 뿐,실상은 만백성이 공포에 떨고,고통에 신음한 암흑의 시대였을 뿐이라고 말했다. 심지어 막부는 무엄하게도 천황의 위력까지 짓밟아 허수아비를 만들어놓고, 자기네 마음대로 세상을 주물럭 주물럭 ...

    한국경제 | 1993.10.16 00:00

  • < 정가스케치 > 이기택대표-김대중씨 독대 눈길

    ... 강조. `독대''에 앞서 김 전 대표가 "국감을 잘하고 있다니 다행스럽다"며 인사를 건네자 이 대표는 "언젠가 한번 글을 쓰느라고 새벽 1시에 의원회관에서 나 오는데 그때까지 불을 밝히고 있는 우리 의원들이 있더라"고 화답하며 싫지 않은 표정을 지었는데 김 전 대표는 공개리에 안부를 주고 받은 뒤 곧바로 기자들에게 자리를 피해줄 것을 요청한 뒤 거실에서 단독 대좌에 돌입. 김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일산으로 가 잠을 청하며 여독을 풀었다.

    한국경제 | 1993.10.15 00:00

  • 실명전화 마감후 첫날 금융가 표정..장기산업채 문의 급증

    실명전환의무기한이 지난 첫날인 13일 당초 우려와는 달리 현금인출은 별로 없었다. 금융기관을 찾은 고객들도 평소와 비슷했다. 시장금리도 전날과 비슷한 수준에서 거의 변동이 없어 평온해보이기까지 했다. 은행들은 은행감독원에서 곧 정기검사를 재개할 예정이어서 이에 대한 대비를 하고있고 실명전환의무기한내에 이뤄진 고액실명전환및 고액현금인출과 전환기한이후 비실명에서의 실명전환자들에 대한 자료를 국세청에 통보하기위해 바빠질 것같다. 장기산업채...

    한국경제 | 1993.10.14 00:00

  • [인터뷰] 사법시험 수석 권영준군..사회정의에 최선

    ... 동아백화점주최의 부자테니스대회에 참가해 우승을 차지하기도 하는 팀웍을 과시하기도 했다. "수석합격소식을 듣는 순간 부모님얼굴이 가장 먼저 떠올랐습니다. 하나님과 옆에서 도와준 부모님께 무엇보다도 감사드립니다" 수석소감을 이같이 밝힌 그는 지난해 1차시험에 합격하고 올해 처음으로 치른 2차시험에서 3일째까지는 수석합격이 가능할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으나 4일째 늦잠을 자면서 시험을 제대로 치르지 못해 수석은 어려울 것으로 생각했다며 기쁜표정을 지었다.

    한국경제 | 1993.10.13 00:00

  • >>> 부동산 퍼트롤 <<<...토개공과 주공의 통합논의

    ... 공기업정리방침의 일환으로 활발히 진행되자 두기관 임직원은 이와관련 "벙어리 냉가슴앓는"눈치. 두기관 관계자들은 통합문제가 워낙 민감해 서로 먼저 입밖에 내는 것을 꺼리고 있으나 향후 통합논의가 어떻게 전개될지 몹시 궁금해 하는 표정. 특히 양기관 고위관계자들은 통합이 그리 빨리되지는 않을 것으로 낙관하 면서도 삼삼오오 모여 통합됐을때의 문제점을 짚어보고 통합이후를 전망. 그러나 주공과 토개공은 각기 자신들의 고유사업영역을 내세우며 서로 통합을 유리한쪽으로 ...

    한국경제 | 1993.10.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