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64,7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미테이션' 강찬희 "나와 비슷한 상황의 캐릭터 연기, 재밌고 뿌듯했다"

    ... 완벽하게 소화해 호평을 얻었다. 그는 정상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내려놓는 용기 있는 선택으로 시청자의 마음을 샀다. 더불어 친구들 간의 상처, 우정, 신뢰 등 보이지 않는 감정과 상황을 표정, 눈빛만으로 묘사해 드라마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 일조했다. ‘이미테이션’ 은조는 이제껏 강찬희가 드라마를 통해 보여준 사연 많은 캐릭터의 연장선인 것 같지만 나름의 차별점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었다. 자신의 ...

    텐아시아 | 2021.07.24 10:14 | 차혜영

  • thumbnail
    지성X진영, 교도소 면회 포착…두 사람 만나러 간 수감자의 정체는?(악마판사')[종합]

    ... 없이 그저 미약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을 뿐이라 금방이라도 분노를 터트릴 것 같은 김가온과 대비를 이룬다. 이런 김가온과 반대로 강요한은 한발자국 뒤에 서서 이 사태를 조용히 관망하고 있어 더욱 흥미를 돋운다. 고요하기 짝이 없는 표정으로 김가온을 바라보는 강요한의 속셈은 늘 그렇듯 파악이 어려운 터. 이어 폭발 직전의 화가 서린 김가온과 그를 잡아채는 강요한 사이 또 한 번 뜨거운 불이 붙을 것 같은 예감을 안겨준다. 수감실 내부를 감싼 두 남자의 팽팽한 ...

    텐아시아 | 2021.07.24 09:05 | 차혜영

  • thumbnail
    방탄소년단 진, 버터 클립영상에서 보여준 다채로운 비주얼...페이스북 공식 계정도 '♥빠져'

    ... 피부, 입체적인 이목구비가 어우러져 신이 빚은 가장 정교한 예술품을 보는 듯 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진은 또 고혹적인 눈빛으로 정면을 바라보기도 하고 때로는 고개를 들어 아련한 눈빛으로 허공을 바라보다 시선을 내린 표정으로 우아하면서도 몽환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내 8초의 짧은 영상 속에서도 다양한 표정 연기를 담아냈다. 진의 영상에 푹 빠진 페이스북 공식계정은 "당신이 우리의 마음을 백만 조각으로 녹일 것 같군요","우리는 ...

    텐아시아 | 2021.07.24 09:04 | 김순신

  • thumbnail
    오키타 슈이치 감독 "모모코는 혼자서 씩씩하게 살아가죠"

    ... 모모코는 다나카 유코, 젊은 시절의 모모코는 아오이 유오가 각각 연기했다는 것이다. 두 배우는 같은 사람을 각기 다른 모습으로 연기한다. 과거의 모모코는 언제나 생글생글 웃고 있지만, 현재의 모모코는 감정이 거의 드러나지 않고 무표정이다. 오키타 감독은 "결혼한 젊은 시절의 행복과 지금의 행복은 전혀 다른 것으로 생각한다. 두 사람의 모모코에게 그러한 차이가 있다"며 "두 사람이 마주하는 장면이 있는데, 모모코는 과거의 자신과 이야기하면서 '혼자서 간다'는 ...

    한국경제 | 2021.07.24 08:1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시대 첫 스포츠 제전 2020 도쿄올림픽 '혼돈의 개막'(종합2보)

    ... 따라 한자어 대한민국(大韓民國)의 이름으로 103번째로 입장했다. 남녀 공동기수 황선우(수영)와 김연경(배구)을 필두로 장인화 선수단장 등 30명의 한국 선수단은 태극기가 새겨진 마스크를 쓰고 양손에 작은 태극기를 흔들며 환한 표정으로 행진했다. 개회식 시작 3시간 40분이 흘러 개회식의 대미를 장식할 마지막 성화 봉송이 시작됐다. 121일간 일본 열도 2천㎞를 돌고 이날 도쿄도(都) 청사에 도착한 성화는 올림픽 스타디움에 들어온 뒤 나가시마 시게오, 마쓰이 ...

    한국경제 | 2021.07.24 01:0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시대 첫 스포츠 제전 2020 도쿄올림픽 '혼돈의 개막'(종합)

    ... 따라 한자어 대한민국(大韓民國)의 이름으로 103번째로 입장했다. 남녀 공동기수 황선우(수영)와 김연경(배구)을 필두로 장인화 선수단장 등 30명의 한국 선수단은 태극기가 새겨진 마스크를 쓰고 양손에 작은 태극기를 흔들며 환한 표정으로 행진했다. 개회식 시작 3시간 40분이 흘러 개회식의 대미를 장식할 마지막 성화 봉송이 시작됐다. 121일간 일본 열도 2천㎞를 돌고 이날 도쿄도청에 도착한 성화는 올림픽 스타디움에 들어온 뒤 나가시마 시게오, 마쓰이 히데키, ...

    한국경제 | 2021.07.23 23:53 | YONHAP

  • thumbnail
    사상 최초 '무관중' 도쿄올림픽…개회식 밖에선 반대파 '인산인해'

    ... 장식했다. 나루히토 일왕과 바흐 IOC 위원장 소개에 이어 각국 선수단 입장이 이어졌고, 그리스를 시작으로 205개 국가올림픽위원회 소속팀과 난민대표팀 등 206개 참가국 선수단이 행진했다. 대한민국 선수단은 일본어 국가 표기 순서에 따라 103번째로 입장했다. 배구 여제 김연경과 수영 국가대표 황선우를 기수로 30명의 선수단은 태극기를 흔들며 환한 표정으로 경기장에 입장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3 23:14 | 이보배

  • thumbnail
    [올림픽] 말풍선·게임음악·마스크·전통복…그리고 근육남 둘

    ... 있었다. 가장 먼저 그리스 선수단이 입장했다. 국가 이름을 적은 팻말이 만화에서 대사를 전달하는 '말풍선' 모양인 것이 눈에 띄었다. 그리스를 이어 11개국 출신 난민 29명으로 꾸려진 난민팀(EOR)이 오륜기를 들고 밝은 표정으로 입장했다. 이어 일본어 순서에 따라 각국 선수단이 들어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유행하는 상황인 점을 고려해 모든 선수는 마스크를 쓰고 행진했다. 마스크는 각국의 개성이 표현돼 있었다. 이스라엘 선수단의 ...

    한국경제 | 2021.07.23 23:09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시대 첫 스포츠 제전 2020 도쿄올림픽 '혼돈의 개막'

    ... 순서에 따라 대한민국(大韓民國)의 이름으로 103번째로 입장했다. 남녀 공동기수 황선우(수영)와 김연경(배구)을 필두로 장인화 선수단장 등 30명의 한국 선수단은 태극기가 새겨진 마스크를 쓰고 양손에 작은 태극기를 흔들며 환한 표정으로 경기장에 들어왔다. 러시아의 도핑 샘플 조작을 인정한 스포츠중재재판소(CAS)의 2020년 12월 판결로 2022년까지 2년간 국제 종합대회나 월드컵 축구대회에서 국기와 국가를 사용할 수 없는 러시아는 이번에는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 ...

    한국경제 | 2021.07.23 21:51 | YONHAP

  • thumbnail
    '매너 논란' 이동경 "처신 적절치 못했다" 인정

    ... 후반 25분 선제득점을 내어준 뒤 끝내 만회하지 못했다. 문제의 장면은 경기 종료 후에 나왔다. 크리스 우드는 우리 대표팀 선수들에게 악수를 청했다. 이동경은 우드가 내민 손을 왼손을 툭 치며 악수를 거부했고 우드는 무안한 표정으로 돌아섰다. 이 장면은 방송 중계를 통해 생생하게 전해졌다. MBC 해설위원을 맡은 안정환은 "매너가 좀 아쉽다"고 지적했고 팬들 사이에서도 비난이 쏟아졌다. 이동경의 SNS에는 그의 행동을 비난하는 댓글이 ...

    한국경제 | 2021.07.23 19:26 | 조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