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세훈·조규성 둘 다 낙마…학범슨의 시선은 황의조에게

    ... 선택을 받지 못했다. 이들로는 올림픽 무대에서 공격 작업에 경쟁력을 보이기 힘들 것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와일드카드 후보로 거론되는 황의조가 실제 최종 명단에 들 가능성이 더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우영(프라이부르크), 송민규(포항), 김대원(강원), 이동준(울산), 엄원상(광주), 조영욱(서울) 등 2차 소집 명단에 이름을 올린 공격수 중 전형적인 스트라이커 자원이 없다는 점도 황의조 선발 가능성에 힘을 싣는다. 황의조는 경험과 기량을 겸비한 ...

    한국경제 | 2021.06.16 19:31 | YONHAP

  • thumbnail
    이강인 포함 김학범호 2차 훈련명단 발표…이승우·백승호 제외

    ... 호출하지 않았다. 또 스트라이커로 활약한 조규성과 오세훈(이상 김천)도 김 감독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이번 2차 소집 명단에서 빠진 선수들은 도쿄올림픽에 나설 수 없다. 김 감독은 2차 소집 명단에서 공격수 자원으로 정우영(프라이부르크), 송민규, 김대원, 이동준(울산), 엄원상(광주), 조영욱(서울)을 선택했다. 또 중앙 미드필더와 측면 공격 자원으로는 이강인을 필두로 김동현(강원), 원두재, 이동경, 정승원(대구), 김진규(부산)를 뽑았다. 수비진에는 ...

    한국경제 | 2021.06.16 17:12 | YONHAP

  • thumbnail
    김학범호 완성할 와일드카드는…"수비 중심축·베테랑 골잡이"

    ... 원톱으로 번갈아 나선 조규성과 오세훈(이상 김천)도 무난한 플레이를 펼쳤다. 근육량을 크게 늘려 더욱 무게감 있는 스트라이커로 거듭난 조규성은 1차전에서 골 맛을 봤고, 오세훈은 2차전에서 탁월한 연계 플레이를 펼치며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선제골의 시발점 역할도 했다. 하지만 이들이 올림픽이라는 큰 무대가 주는 중압감을 이겨내고 강팀을 상대로 확실한 득점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평이다. 김 위원은 "조규성과 오세훈은 이번 평가전에서 ...

    한국경제 | 2021.06.16 06:00 | YONHAP

  • thumbnail
    김학범호 '원톱' 오세훈, 득점 없어도 연계플레이는 빛났다

    ... 김학범호의 '원톱' 오세훈(22·김천 상무)의 득점포는 침묵했지만, 전반 매끄러운 연계 플레이만큼은 돋보였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15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 친선경기 2차전에서 정우영(프라이부르크)과 이동준(울산 현대)의 득점포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오세훈은 이날 4-2-3-1 대형의 최전방으로 선발 출전해 후반 35분 엄원상(광주)과 교체될 때까지 80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비록 그의 발끝에서 득점이 나오지는 ...

    한국경제 | 2021.06.15 22:27 | YONHAP

  • thumbnail
    김학범호, 가나와 2차전서 2-1 승리…이동준 결승골

    ...영 선제골…도쿄행 앞두고 전승으로 2연전 마쳐 김학범호가 2020 도쿄 올림픽 전 마지막 실전을 2전 전승으로 장식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은 15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 2차 평가전에서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선제골과 이동준(울산)의 결승골을 엮어 2-1로 이겼다. 12일 같은 곳에서 열린 1차전에서 수적 열세에도 가나에 3-1로 이긴 김학범호는 전승으로 기분 좋게 연전을 마쳤다. 이번 평가전은 이달 30일 와일드카드 3명을 ...

    한국경제 | 2021.06.15 21:57 | YONHAP

  • thumbnail
    이강인, 선발로 김학범호 첫 출전…오세훈 원톱

    ... 평가전에서 오세훈(김천)을 최전방에 세우고 이강인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배치하는 4-2-3-1전술을 꺼내 들었다. 이강인이 김학범호의 일원으로 경기에 나서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공격 2선의 좌·우 측면은 조영욱(서울)과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맡는다. 백승호(전북)와 김동현(강원)이 더블 볼란테로 나선다. 포백 수비진에는 왼쪽부터 강윤성(제주), 이지솔(대전), 정태욱(대구), 김태환(수원)이 배치됐다. 골문은 안찬기(수원)가 지킨다. 1차전에서 레드카드를 ...

    한국경제 | 2021.06.15 19:15 | YONHAP

  • thumbnail
    권창훈, 김학범호 와일드카드 합류?…"경기장에서 다 어필했다"

    ... 준비를 위해 K리그로 복귀한 권창훈(27·수원 삼성)은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 대표팀 합류를 바라본다. 2013년부터 수원에서 4년간 뛴 권창훈은 2017년 1월 프랑스 리그1 디종으로 이적해 유럽 무대에 진출, 독일 프라이부르크를 거쳐 지난달 고향 팀인 수원 복귀를 확정했다. 군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그는 2021시즌 하반기를 수원에서 보낸 뒤 상무(국군체육부대) 입대를 준비할 예정이다. 하지만 그에게도 병역 특례 혜택을 받을 마지막 희망이 있다. 다음 ...

    한국경제 | 2021.06.15 18:14 | YONHAP

  • thumbnail
    고향으로 복귀한 권창훈 "집에 온 느낌…여기서 모든 것 쏟겠다"

    ... 권창훈은 "포기하지 않는 마음이 '수원 정신'이다. 경기가 잘 안 되면 포기하고 싶은 생각이 들지만, 수원에서 뛴다면 그런 마음이 들지 않아야 한다. 팬들 앞에서 뛰는 한 그런 모습은 보이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독일 프로축구 프라이부르크에서 뛴 2020-2021시즌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과 부상으로 15경기(1골)에 나서는 데 그쳤지만, 몸 상태도 문제없다. 이달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에 소집돼 2022 카타르 ...

    한국경제 | 2021.06.15 17:29 | YONHAP

  • thumbnail
    '퇴장 악재' 김학범호, 10명이 싸웠지만 가나에 3-1 승리

    ... 수적 열세에도 1-0 리드를 유지한 채 전반을 마쳤다. 김 감독은 후반 시작하며 이수빈, 이유현을 빼고 풀백자원인 설영우(울산), 윤종규(서울)를 투입해 수비라인을 재정비했다. 후반 12분에는 이승우, 김진규, 정승원을 불러들이고 정우영(프라이부르크), 이승모, 맹성웅(안양)을 내보냈다. 김 감독의 교체 카드는 1분 뒤 추가 골로 결실을 봤다. 상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맹성웅이 차올렸고 골 지역 정면에 있던 이승모가 오른발 논스톱슛으로 연결한 게 골포스트를 ...

    한국경제 | 2021.06.12 20:55 | YONHAP

  • thumbnail
    김학범호 가나 평가전서 이승우 선발…이강인은 벤치

    ... 중원에서는 김진규(부산), 정승원(대구), 이수빈(포항)이 호흡을 맞춘다. 좌우 풀백 김진야(서울)와 이유현(전북), 중앙수비수 이상민(서울 이랜드)과 김재우(대구)가 포백 라인을 구성한다. 골문은 안준수(부산)가 지킨다. 이강인, 정우영(프라이부르크), 백승호(전북) 등은 교체선수 명단에 들었다. 이날과 15일 두 차례 가나와 치르는 평가전은 이달 말 도쿄 올림픽 최종엔트리 18명을 확정하기 전 대표팀이 마지막으로 치르는 실전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2 18: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