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무리뉴, 이번에도 선수 탓?… "이기는 경기 하라고 했는데"

    ... 경기에 임하는 태도에서도 차이가 있었고, 이게 패인으로 작용했다고 생각한다. 무리뉴 감독은 `디나모는 겸손하고, 욕망 있고, 동기부여가 있었다. 그들은 자신들이 가진 재능을 세계 축구 시장에 증명하려는 (마음이) 있었다`며 `그들은 프로페셔널리즘을 갖고 경기에 나섰다. 프로페셔널리즘의 시작은 태도에서 시작된다. 프로페셔널이 되기 위해선 매 경기, 매 순간 그런 태도를 지녀야 한다. 재능이 넘치는 선수와 부족한 선수가 있는데, 절대 타협할 수 없는 게 태도다. 그리고 상대는 ...

    한국경제 | 2021.03.19 12:01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자그레브 라커룸 찾아간 무리뉴 "그들은 프로페셔널"

    ... 열망이 넘쳤고 동기부여기 돼 있었고 자부심이 넘쳐보였다. 그들은 스스로 자신들이 재능이 있고 전 세계 축구에 자신들의 실력을 입증해보였다`고 말혰다. 이어 `자그레브는 엄청난 열망을 가지고 뛰었고 그야말로 '프로페셔널리즘'의 정석이었다. 프로페셔널리즘은 태도에서 시작한다. 프로페셔널하기 위해서 우리는 매 경기 매 순간 경기에 진지한 태도로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ESPN FC SNS

    한국경제 | 2021.03.19 10:23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김태우 KTB자산운용 대표 "조직 위해 일하지 말고 최고의 전문가 돼라"

    ... 직원들을 놀라게 했다. “여러분도 열심히 하면 이렇게 보상받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충격요법이었다. 그는 “평가와 성과 보상을 충분히 할 것”이라며 “직원 각각이 프로페셔널리즘을 이룰 수 있게 해주겠다”고 선언했다. 또 “만약 못마땅하거나 충족되지 않으면 회사를 떠나도 좋다”고 말했다. 이 무렵 KTB운용은 2011년 부산저축은행 파산 사건의 그림자에서 못 벗어나고 있었다. ...

    한국경제 | 2021.03.09 17:29 | 설지연/최예린

  • thumbnail
    [위클리 스마트] 여성으로 산다는 것…아이폰 카메라로 담은 '자매애'

    ... 된다. 최소한의 빛으로 이야기를 전달하고 이미지의 구성 요소들이 칠흑에 삼켜지도록 둠으로써 규범에 저항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촬영에 아이폰12 미니를 사용했다.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활동하는 치아라 미렐리는 작품을 통해 '프로페셔널리즘과 사진 이미지에 대한 취향에는 성별이 없다'는 것을 강조했다. 그는 "이탈리아에서는 스포츠라고 하면 축구 등의 팬을 몰고 다니는 팀 스포츠를 연상하지만, 스포츠는 그보다 훨씬 다양하다"며 소년들이 대부분인 스케이트 램프에서 점프와 ...

    한국경제 | 2021.03.06 10:00 | YONHAP

  • thumbnail
    강경화 외교장관 "한미정상통화 의도적 유출…용납 못 해"

    ... 지적에는 "취임 후 불필요한 밤샘 근무나 대기, 주말 근무를 많이 없앴는데, 이런 실수로 외교부가 비판받게 되면 아무래도 직원 사기가 많이 떨어진다"면서 "실수의 경중을 따져서 문책하는 것이 직원들의 프로페셔널리즘과 사기를 진작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해당 외교관에 대한 깊은 실망감을 드러내며 작심한 듯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이번 유출사건 당사자는 능력이나 직업윤리와 의식에 있어서 상당한 수준의 사람이라고 ...

    한국경제 | 2019.05.25 06:26 | YONHAP

  • thumbnail
    조세영 신임 외교차관 "외교부는 비상상황…믿음 회복해야"

    ... 없는 기강해이와 범법행위가 적발됐다"면서 "외교부를 믿고 아껴주신 국민 여러분들의 기대를 저버린 부끄러운 사건"이라고 최근의 기밀 유출 사건을 규정했다. 조 차관은 이어 "외교부는 전문성과 프로페셔널리즘으로 승부하는 곳"이라며 이런 실력을 갖추고 있는지 되돌아보라고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그러면서 고강도 조직 쇄신 의지를 밝혔다. 그는 "제가 5년 동안 외교부를 떠나있으면서 지켜보니 외교부는 타 부처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

    한국경제 | 2019.05.24 10:58 | YONHAP

  • thumbnail
    강경화, 신입직원들에 '프로정신'과 '사명감' 당부…최근 잇따른 기강 해이 의식?

    강경화 외교부 장관(사진)이 26일 외교부 신입 직원들에게 ‘프로페셔널리즘’과 ‘사명감’을 강조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열린 신입 직원 환영식에서 한 격려사에서 “여러분의 작은 판단과 행동이 곧 외교부의 판단과 행동이 되고, 나아가 우리 국민과 국익에 영향을 주는 결정이고 행동”이라며 “팀워크를 잘 리드하는 관리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지만, 그 기초에는 ...

    한국경제 | 2019.04.26 13:11 | 임락근

  • thumbnail
    강경화, 신입직원들에 '프로정신' 당부…"사명감 가져달라"

    ...겨진 태극기'·'연쇄 외교결례' 따른 기강해이 지적 의식한 듯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6일 올해 외교부에 들어온 신입 직원들에게 "국민과 국가를 대표하는 외교관으로서 각자의 자리에서 프로페셔널리즘, 사명감, 자긍심을 갖고 하루하루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열린 신입 직원 환영식에서 한 격려사에서 "여러분의 작은 판단과 행동이 곧 외교부의 판단과 행동이 되고, 나아가 ...

    한국경제 | 2019.04.26 10:44 | YONHAP

  • thumbnail
    외교부 "구겨진 태극기 등 최근 실수 조사중…적정조치 할 것"

    ... 과장이 지난 7일 보직해임됐고, 관련 조사 뒤 징계 등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이 당국자는 '상급자까지도 문책을 받을 수 있느냐'는 질문엔 예단하기 어렵다면서 "사안의 엄중성에 따라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달 22일 간부회의에서 "프로페셔널리즘이 모자라 생기는 일에 대해선 응당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4.09 16:16 | YONHAP

  • thumbnail
    강경화 "외교업무 한치 실수도 용납못해…근무기강 지켜져야"

    ... 30분부터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직원 간담회에서 최근 발생한 실수들에 대해 이렇게 당부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강 장관은 "현재까지의 혁신 노력들이 빈틈없는 업무 성과와 책임의식과 전문성을 아우른 프로페셔널리즘으로 이어져야 하며, 혁신은 필요한 일을 제대로 하는데 만전을 기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외교부 업무의 기본인 사명감, 전문성, 긴장감, 근무기강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는 점을 재차 강조한다"고 ...

    한국경제 | 2019.04.04 19:3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