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721-18730 / 19,0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모범 납세업체 프로필>

    지난해 외형 5,170억원을 기록,법인세와 부가가치세등 모두 425억원의 세금을 성실히 납부했다. 80년초 도입한 온라인전산시스템으로 서울 부산 인천 포항등 4곳의 사업장을 연결,세무관련업무를 개선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신속하고 정확한 세무보고를 했다. 철강도매상등 거래선에도 성실한 기장지도를 전개,이들의 성실납세풍토를 유도하는데 기여했다. 세법이 매우 복잡하고 까다로운점을 감안,세무관련직원들의 사내외교육을 강화했다. 세무관련 각종 정...

    한국경제 | 1992.03.03 00:00

  • < 프로필 > 중소기업중앙회 박태원부회장

    중소업계 화합을 부르짖으며 올연초 부회장 출마를 선언,두달동안 부지런히 뛴 끝에 입성에 성공. 서울 마포토박이로 아현동에서 23년째 합동정밀을 운영하고 있다. 경희대를 졸업한 그는 협동조합일뿐만 아니라 청년회의소 양정고동창회 서울시의회의원등 사회활동을 활발히 하고있다. 약화된 기협의 위상강화에 주력하겠다는 포부를 갖고 있다. 파벌 시기 비협조등 회장선거후유증을 해소하는데 앞장서겠다고 주위의 만류에도 뒤늦게 출마를 결심,무난히 당선되...

    한국경제 | 1992.02.27 00:00

  • < 프로필 > 신임 노창희외무차관 ... 고시 수석합격한 수재형 외

    경기고 2년때 서울상대에 들어가 11회 고등고시에 수석합격한 수재형 정통 외교관. 핸섬한 외모와 부드럽고 원만한 성품으로 누구에게나 호감을 주는 스타일. 지난 81년 외무부 조약국장시절 노태우특사(당시 정무장관)가 올림픽유치협조에 감사를 표시하기 위해 2개월간 유럽등 15개국을 순방할 때 수행, 의전및 통역에서 탁월한 능력을 발휘해 6공출범과 함께 노대통령 의전수석비서관으로 활약. 주미공사와 주나이지리아대사를 역임했으며 작년 주유...

    한국경제 | 1992.02.27 00:00

  • < 프로필 > 유종하 주유엔대사 ... 정무.통상분야 밝은 구미통

    경북고와 서울대를 졸업한후 고시 10회로 외무부에 들어온뒤 미.영 등지 의 주요공관과 미주국장, 제2차관보등 주요직책을 두루 거친 정통파 외교관. 70년대 미주국장 재직시 박동선사건을 마무리하고 85년 제2차관보때 대미통상외 교에 능력을 발휘하는등 정무.경제 양쪽에 모두 밝은 편. 지난해 9월에는 평양에서 열린 7.7그룹 아주지역 각료회의에 정부대표단을 이끌 고 참석하기도. 직원들에게 불굴의 투지를 갖고 일에 임하라는 말을 자주 할 ...

    한국경제 | 1992.02.27 00:00

  • <은행 새로운 임원 프로필>

    박 만 옥 57세 서울대상대졸업 62년입행 외국영업부차장 종로 반도지점장 자금.심사.신탁.업무기획부장 90년이사 제주출신 금융연수원출강 김 동 용 56세 연세대경제학과졸업 62년입행 남대문.소공동.중앙덕수지점장 업무추진부장이사 경북청도출신 부인 정춘화여사와의 사이에 2남1녀 등산 장 철 훈 57세 서울대상대졸업 63년입행 런던지점장 국제부장 명동지점장 종합기획부장 이사 경북안동출신 부인 김순옥여사와의 사이에 1남2녀 독서 채...

    한국경제 | 1992.02.26 00:00

  • < 프로필 > 금메달리스트 김기훈

    ***** 가장 화려한 경력의 국내 간판선수 ***** 동계올림픽 출전사상 44년만에 첫 금메달을 획득한 김기훈(25.단국대 학원)은 쇼트트랙 경기운영에 필수적인 순간 판단력이 누구보다도 뛰어난 선수이며 국내선수중 가장 화려한 국제대회 우승경력을 가지고 있는 선수. 김은 특히 지난 88년 캘거리 동계올림픽에서 시범종목이던 쇼트트랙에 출전, 1, 500m에서 2분26초68를 기록하며, 캐나다의 루이 그르니에를 0.48초차로 제치고 금 ...

    한국경제 | 1992.02.21 00:00

  • < 프로필 > 동메달리스트 이준호

    ***** 캘거리 금메달리스트이자 대표선수 맏형 ***** 대표팀 멤버중 최고참이면서 이번대회 동메달리스트인 이준호(27. 단국대 3년)는 지난 88년 캘거리 동계올림픽 시범종목 금메달리스트. 그는 이때 쇼트트랙 3,000m에서 5분21초63으로 5분22초39의 벨드호벤(네덜란드 )을 물리치고 당당히 우승을 차지, 당시 1,500m에서 우승한 김기훈(단국대학원)과 함께 알베르빌 동계올림픽의 금메달기대주로 주목을 받아왔다. 그는 다음...

    한국경제 | 1992.02.21 00:00

  • < 대만이 우리보다 잘한다 > 정직이 최선의 정책

    "취미 골프,핸디 싱글. 부인도 90대를 치는 수준있는 골퍼" 프로골퍼 지망생부부의 이력서가 아니다. 90년5월 이등휘총통이 취임했을때 신문이 보도한 그의 프로필 일부이다. 대통령 프로필에 그의 취미가 골프라고 쓸수 있고 본인도 구태여 골프치는 사실을 숨기지 않는 곳이 대만이다. 세련됐다고나 할까. 그의 골프치는 모습은 매스컴을 통해 자주 비쳐진다. 지난해엔 포드 전미국대통령과 이총통의 골프치는 모습이 신문에 대서특필됐다. 이총통이 ...

    한국경제 | 1992.02.21 00:00

  • < 프로필 > 은메달리스트 김윤만

    김윤만(19.고려대 1년)은 기본기가 탄탄하고 기록 향상 속도가 빨라 대성이 기대됐던 선수였으나 이번 알베르빌 동계올림픽에서 메달을 기대 했던 선수는 아니었다. 그의 기록이 워낙 세계기록과 많은 차이가 났기 때문이었다. 이번에 은메달을 따낸 1,000m에서 김윤만이 가지고 있는 최고기록은 지난 90년 일본 마쓰모도에서 열린 월드컵 빙상대회에서 세운 1분 15초 87이지만 세계기록은 지 난 89년 당시 소련의 이고르 젤레조프스키가 네...

    한국경제 | 1992.02.19 00:00

  • < 프로필 > 성용욱 안기부 제1차장

    지난 65년부터 84년까지 20년동안 안전기획부에 근무한 대공수사 베테랑. 육사 15기로 소위임관때부터 중정에서 근무하기 시작했고 80년 대령으로 예편한 후에도 안기부에서 대공수사국장을 맡아 83년 아웅산사건, 중공 민항기사건을 처리. 특히 중공 민항기사건때는 외교.정책적 차원에서 처리, 그후 대중국 관계개선의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 5공때 감사원사무총장을 거쳐 국세청장시절에는 민원행정실의 문턱을 낮췄으며 일에 욕심이 많고 추진력...

    한국경제 | 1992.02.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