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801-18810 / 19,3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필] 이상득 신임 민자당 제1정책조정실장

    재계출신답게 해박한 경제지식을 갖추었고 대인관계도 두루 원만 하다는 평을 듣는 재선의원. 코오롱상사 대표이사와 주한세네갈공화국 명예영사를 역임한후 1 3, 14대때 고향인 경북 영일에서 연거푸 당선됐으며 국회에 들어와서도 상공 재무 예결위를 거치는등 경제통으로 손색이 없다 는 평. 현대건설 회장출신인 이명박의원의 친형으로 그간 경제분 야를 책임져야 할 정조1실장감으로 일찌기 물망에 오르다 이번 서상목의원의 입각으로 발탁되는 행운을 ...

    한국경제 | 1993.12.29 00:00

  • 유공등 국내9개 기초유분업체,5%감산 구체방안 확정

    ... 지난8일 서울 프라자호텔에서의 모임에서 수급균형회 복을 위해 기초유분5%감산을 합의했었다. 영업본부장들의 결정에따라 기초유분업계사장단은 29일 서울호텔신라에서 조찬모임을 갖고 감산방안을 최종확정지을 예정이다. 이번 방안이 확정될경우 내년도 국내에틸렌생산량은 3백35만t으로 당초계획 했던 3백56만8천t 보다 21만8천t 이 줄어들게된다. 프로필렌도 당초의 2백12만2천t 에서 11만t 이상이 감소한 2백만t 선으로 줄어들것으로 전망된다.

    한국경제 | 1993.12.29 00:00

  • [산업I톱] 기초유분업체, 수급균형위해 유분생산 감산키로

    ... 기초유분업계사장단은 29일 서울호텔신라에서 조찬모임을 갖고 감산방안을 최종확정지을 예정이다. 이번 방안이 확정될 경우 내년도 국내에틸렌생산량은 3백35만t 으로 당초 계획했던 3백56만8천t 보다 21만8천t 이 줄어들게된다. 프로필렌도 당초의 2백12만2천t 에서 11만t 이상이 감소한 2백만t선으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감산과 관련,대림산업등은 나프타분해로(Furnace)의 가동을 조정하거나 정기보수기간을 연장하는 방안을 채택할 것으로 보인다. 호남석유화학 ...

    한국경제 | 1993.12.28 00:00

  • <프로필>김도현 신임 문화체육부차관

    정치권의 신 주류 집단으로 떠오르는 6.3세대의 중추출신. 김덕룡의원의 서울대 문리대 1년후배로 80년대 이후 총선에서 2번을 낙선 하면서 정치권 진입은 늦었다. 경북고를 나온 TK출신으로 70년대와 80년대 여권의 추파에 도 넘어가지 않 은 소신파이며 28세에 영남일보 논설위원을 지낸 이력의 소유자.

    한국경제 | 1993.12.27 00:00

  • <프로필>이효계 신임 내무차관

    내무부에서 잔뼈가 굵은 정통 내무관료 출신으로 내무부를 떠난 뒤 3년6개 월만에 고향으로 복귀한 셈. 업무처리는 신중하고 치밀해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는 신중파.독실한 기독교신자로 부인 유신자(53)여사와 1남3녀.

    한국경제 | 1993.12.27 00:00

  • <프로필>윤한도 신임 중앙공무원교육원장

    61년 행정8급으로 경남도청 공무원으로 공직에 입문.공직10 년만에 내무 부 사무관으로 승진한 이후 85년 경남도 부지사를 거쳐 11대 총선을 앞두 고 민정당 경남도당 사무국장으로 발탁됐다가 88년 내무부 행정국장과 기 획관리실장,차관보등을 두루거친 정통관료. 문민정부 출범 이후 지난 3월 고향인 경남의 첫도백으로 부임한뒤 서민들 을 중심으로 대화를 통한 도정을 펴면서 "1읍면1명품"개발을 적극 추진,농 산물 수입개방에 대비 해왔다.

    한국경제 | 1993.12.27 00:00

  • <프로필>이흥주 신임 국무총리비서실장

    김종필 국무총리 재임시 총리비서실 비서관으로 공직을 출발,비서실이 행 정조정실로 분리발족때 창설멤버로 참여한 뒤 지금까지 21년째 행조실에서 만 봉직. 평소 최선을 다하면 어떠한 역경도 극복해 낸다는 신념으로 최선을 다하는 성실파.

    한국경제 | 1993.12.27 00:00

  • <프로필>우명규 신임 경북지사

    지난 71년 지하철 1호선 착공 당시 건설실무자로 참여한 것을 인연으로 지 하철 건설본부장을 맡는등 자타가 공인하는 지하철 건설의 ''기관차.'' 서울 시 부시장 재직시에는 공대를 졸업한 기술직 출신이라는 이유로 일반 행정 직공무원들로부터 반발을 사기도했으나 큰 무리없이 업무를 수행해 왔다는 게 주위의 평. 95년의 지방자치 단체장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으로 ''민감한 곳''으로 꼽히 는 경북지역의 도백에 기술직 출신 관료가 임명된 것...

    한국경제 | 1993.12.27 00:00

  • <프로필>이원택 신임 서울시부시장

    원래 검찰사무직으로 공직에 첫발을 들여 놓았으나 대통령 사정 담당비서 실을 거쳐 서울시에 전입, 감사관, 교통국장, 영등포구청장, 내무국장등 요 직을 두루 거쳤다. 특히 동작구청장 재직시 대단위 주택개발사업의 난제였던 사당동 재개발을 원활히 추진하고, 88서울올림픽때는 교통국장을 맡으면서 자가용 짝홀수제 를 처음으로 도입하기도 했다. 호방하고 선이 굵어 대인관계가 원만하고 상하간에 신망이 두텁 다는 평. 또 학연과 지연을 바탕으로 ...

    한국경제 | 1993.12.27 00:00

  • [프로필] 오세민 신임 공정거래위원장..입지전적 인물

    주사(7급)로 공직생활을 시작해서 30여년만에 차관급까지 오른 입지전적 인 인물. 기획관리실장과 국회전문위원 시절을 제외하고 약 30년을 경제기획원 예산 실에서 잔뼈가 굵은 예산통으로 이석채 예산실장이 이번에 차관으로 영전했 을 경우 예산실장으로 자리를 옮길 것이란 얘기가 나돌기도. 박관용 청와대 비서실장이 동래고 1년 선배이며 최형우 내무장관과는 동향 출신으로 막역한 사이. 부드러운 처세가 돋보이며 웃사람을 성심성의껏 모시는 것으...

    한국경제 | 1993.12.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