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901-18910 / 20,0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신임 차관급 프로필] 김동태 <농촌진흥청장> .. 농정통

    대통령특별보좌관실을 거쳐 20년간 줄곧 농림부(농림수산부)에서 근무해온 농정통. 합리적이고 원만하면서 실천력을 갖춰 따르는 직원이 많다. 3공시절(73년) 박진환대통령경제특보당시 비서관으로 특채된 뒤 76년 농림부로 자리를 옮겨 농정과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쳐 농정전반에 걸쳐 해박하다. 취미는 등산. 부인 오경자씨(47)와 1남1녀. 경북 성주(53세) 서울대 농대졸 대통령 특별보좌관실 농림수산부 시장과장 농산물유통국장...

    한국경제 | 1996.12.24 00:00

  • [신임 차관급 프로필] 김종민 <문화체육부 차관>..행정관료

    "완벽하다"고 할 정도로 빈틈없이 업무를 처리하는 것으로 알려진 정통 행정관료. 총무처및 중앙공무원교육원등에서 근무했다. 92년12월 김영삼대통령의 취임식실무준비단장도 맡았다. 부인 이교숙여사(47)와 1남1녀. 경북 김천생 서울대법대졸 총무처과장 총무처의정국장 대통령취임식 실무준비단장 대통령 비서실 일반행정비서관 대통령비서실 공직기강비서관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25일자).

    한국경제 | 1996.12.24 00:00

  • [신임 차관급 프로필] 김영섭 <관세청장> .. 외유내강형

    과묵하고 차분하며 부드러운 성격이지만 업무전반을 완벽히 챙기는 전형적인 외유내강형. 구재무부 세제심의관과 이재국장출신으로서 금융정책실장을 맡아 금융규제 완화 금융산업구조개선 은행책임경영체제도입 신증권정책 등 금융정책의 질적인 전환기틀을 마련했다. 자신을 쉽게 드러내지 않고 나서지도 않지만 대할수록 친근하다는 느낌을 주는 스타일. PK인사로 훤칠한 키에 빙긋이 짓는 미소가 트레이드마크. 부인 추수자씨(47)와의 사이에 1남 2녀. ...

    한국경제 | 1996.12.24 00:00

  • [신임 차관급 프로필] 한덕수 <특허청장> .. 노력형

    조용한 성품으로 일처리가 꼼꼼하며 인화가 돋보이는 노력형 경제관료. 상공부 과장시절 미하버드대 대학원에서 경제학박사 학위를 받은 학구파. 옛 경제기획원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해 82년부터 현재까지 상공부에서 근무 하며 산업 통상분야의 요직을 두루 거쳤다. 공업관련 8개법안을 통폐합해 "공업발전법"을 제정하고 중소기업의 경영 안정과 창업투자활성화를 위한 법안및 대책을 마련하는데 힘써 왔다. 지난 2년동안은 미국과의 자동차협상을 비롯해 다자...

    한국경제 | 1996.12.24 00:00

  • [신임 차관급 프로필] 임창렬 <재경원 차관> .. 보스기질

    뚝심과 치밀함을 겸비한 보스기질의 정통재무관료로 경제부처내 경기고 인맥의 리더격. 문제의 핵심을 잘 짚어내며 대인관계가 폭넓고 조직장악력과 업무추진력도 뛰어나다는 평. 재무부 이재국장시절 국제그룹해체를 도맡아 처리하는등 일단 맡겨진 임무는 어떻게 해서든지 완수하는 타입. 우루과이라운드 금융협상과 한미금융협상을 깔끔하게 마무리했으며 과학기술처차관 재임중에는 과학기술특별법제정 등 과학기술중흥을 위한 기반을 조성. "주클리닉원장"인 ...

    한국경제 | 1996.12.24 00:00

  • [신임 차관급 프로필] 김학재 <서울시 행정2부시장>

    74년 토목5급으로 임용된 후 24년간 서울시에만 몸담은 정통 기술관료출신. 섬세한 성품과 추진력을 겸비해 종합적인 실무능력이 뛰어나다는 평을 받고 있다. 민선시장 취임이후 한때 지하철공사와 관련된 각종 사고의 빈발로 질책을 받기도 했으나 2기 지하철 5호선 공사를 무리없이 수행하는 등 묵묵한 업무추진이 조시장의 눈에 들어 발탁됐다는 평가다. 부인 현광순씨(43)와 사이에 1남1녀. 서울(52) 한양대, 서울대 행정대학원 도시계...

    한국경제 | 1996.12.24 00:00

  • [신임 차관급 프로필] 강덕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

    탁월한 기획분석력과 추진력이 돋보여 상하간의 신임이 두터운 인물. 59년 서울시 공무원으로 임용돼 40여년간 거치지 않은 보직이 없을 정도여서 시정사의 산증인으로 불리운다. 민선시장 취임초부터 행정1부시장에 적합한 인물로 지목됐으나 삼풍백화점 붕괴사고로 95년 8월에 9개월간 봉직해 오던 부시장직을 물러났다. 부인 정양숙씨와 사이에 1남3녀. 경남 진양(60) 부산대, 한양대 행정대학원 서울시 예산담당관 용산.강동.성동.동작구청...

    한국경제 | 1996.12.24 00:00

  • [신임 차관급 프로필] 박성득 <정보통신부 차관>..기술관료

    지난 70년 체신부 재직시 제5회 기술고시에 합격한 이후 정보통신부를 지켜온 정통 기술관료. 체신부 통신기술과장과 전파관리국장, 통신정책실장, 기획관리실장등 기술과 행정의 요직을 두루 거쳤다. 91년에는 이동통신사업 구조조정 작업을 지휘했으며 초고속정보통신망 구축사업을 추진했다. 작은 키에 업무추진력을 지니고 있어 중국의 등소평에 비유돼 "정통부의 등소평"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재경원출신인 강봉균장관과 내부승진된 박차관이 호흡을 ...

    한국경제 | 1996.12.24 00:00

  • [신임 차관급 프로필] 장승우 <해양수산부 차관>..논리 정연

    정이 많아 부하직원들의 신망을 받고 있으며 논리가정연한 경제기획통. 기획원에서 잔뼈가 굵어 정책기획에 일가견이 있으며 특히 잘못된 것은 솔직하게 인정하고 비판하는 강직한 성격이어서 큰 일을 할 것이라는 평을 받아왔다. 재경원 제1차관보에서 같은 1급자리인 통계청장으로 수평이동할 당시 서운한 감도 있었으나 한승수부총리가 차관으로 승진하게 될 수석1급이라고 위로, 결국 몇개월만에 차관으로 발탁. 부친이 지난 80년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

    한국경제 | 1996.12.24 00:00

  • [신임 장/차관급인사 프로필] 안광구 <통상산업부 장관>

    행정고시 1회에 최연소 합격한후 통상산업 분야에서 잔뼈가 굵은 정통 상공관료. 옛 상공부 산업정책국장과 기획관리실장, 제2차관보를 거친 뒤 작년 12월 특허청장에서 통산부차관으로 전격 발탁돼 주위를 놀라게 한뒤 이번에도 장관으로 승진, 저력을 과시. 작은 일도 꼼꼼하게 챙기는 스타일이며 산업정책 등에 해박한 지식을 갖고 있다는 평. "세계화시대의 특허전략", "일본기업 왜 강한가" 등 다수의 저서도 있다. 부인 김향숙씨(48)와 ...

    한국경제 | 1996.12.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