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511-19520 / 20,5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필] 강말이 <수출입은행 신임 이사> .. 주위의견 존중

    42년 경남 거제 출생. 부산상고 동아대 영문과 졸업. 60년 한국은행입행 외환은행을 거쳐 78년 수출입은행 차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파리사무소장 여신기획부장등을 두루 역임하면서 특유의 추진력과 순발력으로 여신제도개선등에 힘썼다는게 주위의 평. 주변의 의견을 존중하는 개방적인 업무스타일. 김종선여사와 1남1녀. 취미는 독서.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19일자).

    한국경제 | 1996.05.18 00:00

  • [프로필] 최성룡 <수출입은행 신임 이사>..업무추진력 강해

    42년 충남 당진 출생. 대전고 서울대 법학과 졸업. 65년부터 중소기업은행에서 근무하다 77년 수은 과장으로 옮겨왔다. 법규실장 뉴욕사무소장등을 역임하면서 수출지원금융제도를 개선하는등 강한 업무추진력을 발휘. 논리가 정연한 편이며 상하직원들로부터 신망이 두텁다고. 신혜순여사와 1남1녀. 취미는 바둑과 독서.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19일자).

    한국경제 | 1996.05.18 00:00

  • 김문영씨, '경마 길라잡이' 발간

    ... 등장했다. 10여년동안 경마담당기자로 활동해온 저자 김문영씨 (문화일보 기자)가 경마를 체계적으로 정리하여 발표한 "경마길라잡이"(도서출판 인화간)는 경마 초보자 뿐만아니라 어깨넘어 경마를 배운 경마팬들에게도 유익한 정보를 담고있다. "겸마길라잡이"는 그동안 체계없이 떠돌던 경마정석을 자세히 정리했고, 세계경마와 한국경마의 역사, 조교사와 기수들의 프로필 등 쉽게 접할수 없는 내용들을 싣고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11일자).

    한국경제 | 1996.05.11 00:00

  • [신한국 당직자 프로필] 김철 <대변인> .. 초선

    차분하면서도 논리력을 갖춘 언론인 출신의 전국구 초선의원. 다른 사람에게 싫은 소리를 하지 않아 비교적 "적이 없는 사람"이라는 평. 대한일보기자로 언론인 생활을 시작, 동아일보와 조선일보 정치부기자로 필명을 날렸으며 경복고 선배인 이원종 정무수석과의 인연으로 93년 문민정부 정무비서관으로 발탁. [[ 약력 ]] 서울(51) 경북고 외국어대 불문과 동아일보 정치부 차장 조선일보 북한부장 국제부장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

    한국경제 | 1996.05.08 00:00

  • [신한국 당직자 프로필] 김덕룡 <정무1장관> .. YS 핵심측근

    서울대 문리대 학생회장 출신의 6.3세대로 졸업후 20여년 이상 YS를 그림자처럼 모셔와 "YS의 분신"으로 불리는 핵심측근. 지난 64년 야당 소장파 리더였던 김대통령과 인연을 맺고 상도동캠프의 핵심 브레인으로 활약해왔으며 현재 여권내의 대표적인 세대교체론자. [[ 약력 ]] 전북 익산(55) 서울대 김영삼통일민주당 총재비서실장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9일자).

    한국경제 | 1996.05.08 00:00

  • [신한국 당직자 프로필] 서청원 <총무> .. 언론인 출신 4선

    중앙대 총학생회장을 지낸 6.3세대로 언론인 출신의 4선의원. 5공출범과 함께 11대때 민한당의원으로 정계에 입문. 문민정부 출범이후 당직개편때마다 당3역 하마평에 빠지지 않고 거론돼오다 이번에 중책에 임명. 12대때 낙선한뒤 민추협시절 상도동 캠프에 들어가 YS계 소장파의 리더가 됐으며 문민정부 출범뒤 정무1장관을 역임. [[ 약력 ]] 충남 천안(53) 중앙대 정외과 민자당 제3조정실장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9일자...

    한국경제 | 1996.05.08 00:00

  • [국민회의 당직자 프로필] 정동영 <대변인> .. 악바리 초선

    4.11총선 직전 국민회의에 전격 입당,전주 덕진구에서 전국최다득표를 기록하면서 화려하게 정치인으로 변신한 MBC뉴스 앵커출신의 초선. 명앵커출신답게 논리적이고 순발력도 뛰어나 대변인감으로 오래전부터 지목받아 왔다. 본인은 초선이라는 점때문에 대변인직 수락을 주저해 오기도 했으나 서울대 문리대동기인 이해찬신임정책위의장등의 권유로 제1야당의 "입"을 맡게 됐다. 성취욕이 유난히 강해 주위에서는 "악바리"로 불린다. 전북순창출신(43...

    한국경제 | 1996.05.02 00:00

  • [국민회의 당직자 프로필] 한광옥 <사무총장>

    92년 대선당시 평민당 사무총장으로 대선을 치렀던 3선경력의 중진. 구신민당 최고위원 신도환씨 비서실장으로 정계에 입문, 11대때 민한당 소속으로 당선됐으나 5.17내란음모죄로 구속중이던 김대중총재 석방을 요구 한 것이 인연이 돼 동교동캠프에 합류. 4.11총선에서 뜻밖의 고배를 마셨으나 김총재의 신임이 두터워 진작부터 원외사무총장으로 거명돼 왔다. "자크"란 별명대로 신중하고 입이 무거우나 추진력은 다소 미흡하다는 평. 전북전주...

    한국경제 | 1996.05.02 00:00

  • [국민회의 당직자 프로필] 이해찬 <정책의장>..청문회 스타

    학생운동권출신으로 3선에 오른 국민회의 핵심브레인. 지난 74년 민청학련사건이후 재야에서 활동하다 13대때 평민당소속으로 정치권에 입문. 88년 광주청문회에서 "청문회스타"로 각광을 받았으며 작년 서울시장선거때 조순캠프 선거대책본부장으로 활동한후 6개월간 서울시부시장을 역임. 합리적 사고와 예리한 분석력이 뛰어나 4.11총선에서 선거기획단장을 맡기도 했으나 이때문에 다소 독선적이란 평도 받고 있다. 충남청양출신(44), 서울대 사회...

    한국경제 | 1996.05.02 00:00

  • 일 기업 총수들, 명문대 출신 줄고 고령화 .. 불황 늪 탈출

    "나이 지긋한 비명문대 출신" 요즘 일본 기업 총수들의 프로필은 대체로 이렇다. 일본 대장성(재무부)해체론이 대두되는등 일본 엘리트의 상징인 관료주의가 흔들리면서 재계에도 명문대 출신 입김이 크게 줄어든 것. 이와함께 일본의 경기 한파속에서 재계 마운드를 누볐던 젊은 "구원투수" 형 사장들도 해빙기와 함께 퇴장하고 기존 "주전투수"들이 다시 제자리를 찾고 있다. 글로벌시대에 맞는 전략형으로 발탁된 대표적인 사례가 INAX사의 미즈다니 ...

    한국경제 | 1996.05.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