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4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고위당국자 "북· 미대화 전망 어두워"

    ... 6자회담 복귀를 시사했다는 언급은 확인되지 않은 사항"이라며 "북한은 여전히 북.미 양국이 적대관계에서 평화관계로 바뀌어야만 6자회담 복귀가 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어 대화의 전망이 낙관적이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최근 잭 프리처드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 일행의 방북결과와 관련, "북한의 입장이 달라진게 없는 것으로 들었다"며 "북한의 향후 행보가 긍정적이거나 기대해도 될 것 같은 조짐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

    연합뉴스 | 2009.11.29 00:00

  • 프리처드 "北태도 변화 징후 없어"

    "메시지 없었다.국무부에 방북 결과 보고" 미국외교협회(CFR) 한반도정책 태스크포스(TF) 대표단을 이끌고 평양을 방문한 잭 프리처드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은 24일 방북기간 핵 문제에 대한 북한측의 태도 변화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프리처드 소장은 이날 3박4일간의 방북을 마치고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해 기자들과 만나 북한측과 6자회담 및 북미관계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며 "북한의 입장에서 아무런 변화도 보이지 않았다"고 ...

    연합뉴스 | 2009.11.25 00:00

  • "北, 核문제 변화 안보여"

    프리처드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은 24일 "방북 기간에 북한이 핵 문제에 아무런 변화도 보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프리처드 소장은 이날 3박4일간의 방북을 마치고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해 기자들과 만나 "북한 측과 6자회담 및 북 · 미관계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며 "북한의 입장에 아무런 변화도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외교협회(CFR) 한반도정책 태스크포스(TF) 대표단을 이끌고 평양을 방문해 리근 외무성 미국국장과 ...

    한국경제 | 2009.11.25 00:00 | 김홍열

  • 美 한반도 전문가 3명 방북

    프리처드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과 스콧 스나이더 아시아재단 한미정책연구센터 소장, 니콜 피네만 KEI 학술연구부장 등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 3명이 21일 방북했다. 프리처드 소장 일행은 21일 오후 베이징 서우두(首都)공항에서 특별한 언급 없이 북한 고려항공편을 타고 평양으로 향했다고 베이징 외교소식통들이 22일 말했다. 이들은 24일까지로 예정된 방북 기간 북·미 관계 및 핵과 관련된 북한 주요 당국자들을 연쇄적으로 면담할 것으로 예상된다. ...

    연합뉴스 | 2009.11.22 00:00

  • 보즈워스 방북, 과거 비해 '축소형'

    ... 자문관, 필립 윤 페리 조정관 보좌관, 월러스 그렉슨 국방부 소장, 에번스 리비어 국무부 한국과장, 케네스 리버설 국가안전보장회의 아시아 담당 보좌관, 통역인 통 킴, 그리고 정보당국자로 추정되는 인물이 수행했다. 켈리 특사의 경우 잭 프리처드 국무부 대북교섭담당 대사, 데이비드 스트로브 한국과장, 마이클 그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보좌관 및 미국 합동참모본부 마이클 던 정책담당 차장(소장), 메리 타이 국방부 아태과장이 대표단에 참여했다. ◇방북루트 ...

    연합뉴스 | 2009.11.20 00:00

  • "개성공단, 北체제안정에 굉장한 악영향"

    ... 식이어서 실행되기 힘들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제2차 핵실험으로 인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와 관련, "중국이 북한에 대해 단순히 말로만 권유하던 시대는 끝났고 이제는 권유와 압박을 동시에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잭 프리처드 한미경제연구소장은 중국의 대북 제재 참여 정도에 대한 연합뉴스 기자의 질문에 "최소한의 수준"이 될 것이라며 미국이 대북 제재를 주도하고 그 근거가 될 정확하고 분명한 정보를 제공했을 때에만 중국이 움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스콧 ...

    연합뉴스 | 2009.06.30 00:00

  • 美전문가들 "안보리 결의안 이행이 중요"

    프리처드 "제재이행 국가리스트 작성 검토해야" 빅터 차 "선박검색은 사실상 PSI의 제도화"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0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마련된 대북 결의안 초안이 지난 2006년 1718호 결의보다 강화된 내용을 담고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중요한 점은 향후 이행 여부라고 지적했다. 또 북한에 지원되는 자금이 장거리 로켓발사 및 핵프로그램 개발 등에 전용되지 않도록 투명성을 높이는 조치가 대북제재와 함께 병행돼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

    연합뉴스 | 2009.06.11 00:00

  • "北 美여기자 통화허용은 대화재개 여지"

    ... 이튿날(26일) 전화통화를 허용한 것은 북한이 대립구도에서 벗어나 미국 정부와 대화를 재개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빌 클린턴과 조지 부시 전임 행정부에 걸쳐 대북특사를 지낸 잭 프리처드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은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전화통화 사실을 듣기 전까지만 해도 나는 북한이 재판에서 이들 여기자에게 실형을 선고할 것으로 내다봤다"며 "그러나 북한의 전화통화 허용은 앞으로 그들이 어떤 행동을 할지를 시사하는 ...

    연합뉴스 | 2009.06.04 00:00

  • 北 핵실험에 '6자회담 무용론' 솔솔

    ...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비(非)군사적인 옵션이 성공하지 못한다면 다른 방안(군사적 옵션)을 검토해야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페리 전 장관은 1994년 북한 핵위기 당시 국방장관을 지내면서 이른바 `북폭론'을 입안했던 인물. 잭 프리처드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도 최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북한이 6자회담으로 돌아오리라 확신이 가지 않는다. 6자회담은 사실상 `사망'했다"며 "특히 미국과 중국이 북한을 `변화된(revised)' 6자회담에 나오도록 설득하는 ...

    연합뉴스 | 2009.05.29 00:00

  • 오바마 '스마트 외교' 시험대 올라

    ...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북한은 대화의 손길을 뿌리치고 로켓을 발사한 데 이어 2차 핵실험을 실시해 상황을 더욱 꼬이게 만들었다. 북한을 6자회담으로 이끌어내려 한 오바마 대통령의 전략이 애초부터 먹혀들지 않은 것이다. 잭 프리처드 한미경제연구소 소장은 26일 "6자회담은 이미 사망했다"고 진단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결국 당초 의도한 '스마트 외교'의 구도를 변용,'채찍'(대북 제재)과 '당근'(대화)을 수시로 사용할 수밖에 없는 처지로 몰렸다. 문제는 빌 ...

    한국경제 | 2009.05.27 00:00 | 김홍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