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4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클린턴, 또 북한 무시?

    ... 전했다. 추가 핵실험, 미사일 발사 등을 위협하는 북한이 모든 카드를 다 소진할 경우 대화로 나올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판단도 이런 기류 형성에 한몫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클린턴 행정부 당시 대북특사를 지낸 잭 프리처드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 국무부 정책기획국장을 지낸 미첼 리스 윌리엄 앤드 메리대 교수, 에번스 리비어 코리아 소사이어티 회장 등 적지 않은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도 동조하고 있다. 다른 외교소식통은 "북한 문제를 언급하지 ...

    연합뉴스 | 2009.05.20 00:00

  • 美조야 대북 해법 '백가쟁명'

    ... 무시(benign neglect)' 주장이 현재 대세를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12일 "북한의 위협을 침착하고 냉정하게 대응하겠다는 것이 오바마 정부의 기본 원칙"이라고 전했다. 클린턴 행정부 당시 대북특사를 지낸 잭 프리처드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 국무부 정책기획국장을 지낸 미첼 리스 윌리엄 앤드 메리대 교수, 에번스 리비어 코리아 소사이어티 회장 등이 이 같은 주장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가 핵실험, 미사일 발사 등을 위협하는 북한이 ...

    연합뉴스 | 2009.05.13 00:00

  • 한.미.중, `6자회담 대안' 모색하나

    ... 때 관여했던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게리 세이모어 대량살상무기(WMD) 조정관은 지난 1일 "북한이 9개월이내엔 회담에 복귀할 것"이라며 말해 사실상 내년 1월을 `시한'으로 제시했다. 또 워싱턴의 한반도 전문가인 잭 프리처드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은 7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아마도 최장 5개월까지 단기간내에는 해결책이 없다"고 밝혀 9월 말을 6자회담의 운명을 결정할 데드라인으로 내세웠다. 미국과 중국은 `6자회담 사망선고'에 앞서 이를 ...

    연합뉴스 | 2009.05.07 00:00

  • 美, 北과 직접대화로 6자 돌파구 여나

    ... `경고'했다. 수전 라이스 유엔 주재 미국 대사를 비롯해 미국 정부 인사들도 당분간 냉각기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북한과의 대화재개를 서두르지는 않겠다는 의미로도 받아들여진다. 워싱턴에 있는 한미경제연구소(KEI)의 잭 프리처드 소장도 최근 워싱턴특파원 간담회에서 "지난 번 북한 핵실험 직후엔 (북미) 양자회담이 15일만에 이뤄졌지만 이번에는 종전처럼 빨리 열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현재 미국 정부가 대북정책 전반에 대한 재검토작업을 벌이고 ...

    연합뉴스 | 2009.04.16 00:00

  • 美 "북한은 잘못된 길로 가고 있다"

    ... 안보리의 우려가 담긴 적법한 성명에 대해 행한 무익한 대응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이 같은 대립 탓에 양측의 냉각 기간이 길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빌 클린턴 및 부시 행정부 시절 북핵 특사를 지낸 잭 프리처드 한 · 미경제연구소(KEI) 소장은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할 가능성은 여전히 있다"면서도 "6자회담 재개까지는 수개월이나 1년이 걸릴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데니 로이 하와이대 동서문화연구소 선임연구원 역시 "북한의 강경 ...

    한국경제 | 2009.04.15 00:00 | 구동회

  • 美전문가 "6자회담 조속 재개 회의적"

    프리처드 "수 개월서 1년 걸릴 수도" 볼턴 "김정일 체제 제거되는게 해법"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의장성명 채택에 반발해 북핵 6자회담 거부 의사를 표명한 것과 관련,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대체로 `냉각기'가 불가피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부시 행정부 시절 북핵특사를 지낸 잭 프리처드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은 14일 북한은 6자회담에 여전히 복귀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다만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다고 밝혔다고 APF통신이 전했다. ...

    연합뉴스 | 2009.04.15 00:00

  • '한ㆍ미 관계의 미래' 워싱턴 포럼

    ... 삼성경제연구소 고문,하영구 한국씨티은행장,류진 풍산 회장 등이 참석한다. 미국 측 참석자는 탈보트 소장,리처드 부시 브루킹스 동북아정책연구센터 소장,브루스 커밍스 시카고대 교수,토마스 허바드 전 주한 미국대사,제임스 켈리 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빅터 차 조지타운대 교수,프레드 버그스턴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장,잭 프리처드 한 · 미경제연구소(KEI) 소장,돈 오버도퍼 존스홉킨스대 교수 등이다. 워싱턴=김홍열 특파원 come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4.14 00:00 | 김홍열

  • 美보고서 "北, 점점 핵능력 포기않으려는 듯"

    ... 발표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마이클 아마코스트 전 국무부 차관, 토머스 허바드 전 주한미국대사, 에번스 리비어 코리아소사이어티 회장, 신기욱 스탠퍼드대 아시아태평양연구소장, 돈 오버도퍼 존스홉킨스대 부설 한미연구소 소장, 잭 프리처드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 등이 보고서 작성에 참여했다. 보고서는 대북 문제와 관련, 확실한 군사적 옵션이 없고 제재도 제한된 효과만 갖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오바마 행정부에 "6자회담을 계속해야 하며, 그 틀 내에서 북한과 양자협상을 ...

    연합뉴스 | 2009.04.01 00:00

  • 클린턴 방한 앞두고 청문회.세미나 러시

    ... 전문가들을 불러 `스마트 파워, 미국의 대북 외교정책 재구성'이라는 주제로 청문회를 실시했다. 이날 청문회에는 북한을 수 차례 방문한 적이 있는 셀리그 해리슨 미 국제정책센터(CIP) 아시아프로그램 국장, 대북특사를 지냈던 잭 프리처드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 부시 행정부 시절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보좌관을 지냈던 빅터 차 조지타운대 교수,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 재단 선임연구원, 스콧 스나이더 아시아재단 선임연구원 등 한반도 전문가들이 총출동하다시피 ...

    연합뉴스 | 2009.02.13 00:00

  • [국제뉴스] 미 의회, 13일 부양법안 표결

    ... 5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 미 전문가들, 북 미사일협상 재개 촉구 북한의 대포동 2호 미사일 시험발사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미국의 북한 전문가들이 미-북간 미사일협상 재개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잭 프리처드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은 대북정책 관련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의 독자적인 미사일 개발은 물론 다른 국가에 대한 미사일 기술지원을 중단시키는 일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빅터 차 조지타운대 교수 역시 "오바마 정부에서는 ...

    한국경제TV | 2009.02.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