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0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유럽기업 60% 올해 중국 내 사업 확장 계획"

    ...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하기 위해 생산 라인을 중국으로 옮기거나 부품 등의 공급처를 중국업체로 바꾼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조사대상의 16%는 중국에서 기술이전을 강요받았다면서 시장접근을 유지하기 위해 기술을 이전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유럽 상공회의소는 지난해 중국이 보여준 신속한 코로나19 억제와 경제 재개방이 국제 경제의 주된 성장동력으로 작용했다면서 중국 시장의 회복이 유럽 기업들에 꼭 필요했던 피난처를 제공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8 15:26 | YONHAP

  • thumbnail
    `빅테크 조세회피` 겨눈 G7의 합의…법인세율 가장 낮은 나라는?

    ... 경제매체인 CNBC에 따르면 워싱턴 소재 싱크탱크인 미 조세재단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그리고 컨설팅 업체 KPMG 등 여러 기관들은 글로벌 법인세율에 대한 연구를 수년간 지속해왔다. 이들의 자료에 따르면 이른바 `조세 피난처`, 법인세를 부과하지 않는 국가는 15개국에 달했다. 버뮤다와 케이맨 제도, 영국령 버진아일랜드 등 역외 조세 피난처로 꼽히는 국가들은 법인세를 아예 부과하지 않고, 다국적 기업을 유치해 이들의 법률·회계 등 서비스 일자리를 ...

    한국경제TV | 2021.06.07 17:08

  • G7, 최저 법인세율 15% 합의…구글 조세회피 사라지나

    ... 옐런 미 재무장관이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윈필드하우스에서 열린 G7 재무 장관 회의에서 기자 회견을 하고 있다. G7이 글로벌 최저 법인세율을 15%로 정하기로 합의했다. 아마존과 구글과 같은 다국적 기업들이 조세피난처나 세율이 낮은 국가에 본사를 두고 세금을 회피하는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서다. 한편 수익성이 높은 다국적 대기업은 이익 일부는 사업을 해서 매출이 발생한 국가에서 과세되도록 했다. 이익률이 최소 10% 이상인 기업이라는 기준으로 ...

    조세일보 | 2021.06.06 10:41

  • thumbnail
    구글·페북 어쩌나…G7 재무장관, '세금구멍 차단·법인세율 하한' 합의

    주요 7개국(G7)이 글로벌 법인세율 15% 안에 합의했다. 또한 이번 합의로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 등 글로벌 대기업들이 조세피난처 혹은 세율이 낮은 국가에 본사를 두는 방식으로 세금을 회피할 수 없게 될 전망이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G7 재무장관은 4일부터 이틀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회의에서 글로벌 최저 법인세율을 적어도 15%로 정하는 방안에 대해 뜻을 모았다. 아울러 수익성이 높은 다국적 대기업의 경우 이익 ...

    한국경제 | 2021.06.06 10:38 | 오정민

  • thumbnail
    G7 최저 법인세율 '역사적 합의' 이뤘지만…실현까진 곳곳 난제

    '법인세 장사' 아일랜드 등 반발…중국도 '조세피난처' 홍콩이 고민 G7 내 디지털세 두고도 이견…IT공룡들은 원론적 입장만 주요 7개국(G7)이 '법인세율 하한'을 설정키로 역사적 합의를 이뤄냈지만, 실현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아직 많다. G7 재무장관들은 4~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회의에서 글로벌 최저 법인세율을 최소 15%로 정하기로 합의했다. 법인세율이 유의미하게 낮은 국가를 없애 각국이 세율을 올릴 여지를 만드는 것이 ...

    한국경제 | 2021.06.06 09:56 | YONHAP

  • thumbnail
    글로벌 법인세율 인하 경쟁 끝내고 '빅테크' 조세회피 막는다(종합)

    ... 부과하겠다고 선포하며 압박했다. 이번 G7 재무장관 회의를 앞두고 합의가 이뤄질 것이라는 낙관론이 많이 나왔다. G7 재무장관들은 공동성명(코뮈니케)에서 글로벌 최저 법인세율을 적어도 15%로 두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조세피난처나 아일랜드와 같이 법인세율이 낮은 국가에 법인을 두고 세금을 덜 낼 유인이 줄어들게 된다. 공동성명에는 기업들이 매출이 발생하는 곳에서 세금을 내도록 하는 내용도 담겼다. 수익성이 높은 대기업은 이익률 10%를 초과하는 이익 ...

    한국경제 | 2021.06.06 04:55 | YONHAP

  • thumbnail
    글로벌 빅테크 세금구멍 없앤다…G7 재무장관 '역사적 합의'(종합2보)

    글로벌 최저 법인세율 15%로, 수십년 법인세 '바닥경쟁' 종료 고수익 다국적 대기업, 세율 낮은 곳에 본사 두고 세금 회피 못 하게 앞으로 구글, 페이스북 등 글로벌 대기업들이 조세피난처나 세율이 낮은 국가에 본사를 두는 방식으로 세금을 회피할 수 없게 된다. 수십년간 이어진 글로벌 법인세율 인하 경쟁도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들은 4∼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회의에서 글로벌 최저 법인세율을 적어도 ...

    한국경제 | 2021.06.06 04:51 | YONHAP

  • thumbnail
    글로벌 법인세율 인하 경쟁 끝내고 '빅테크' 조세회피 막는다

    ...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선포했다. 이번 G7 재무장관 회의를 앞두고 합의가 이뤄질 것이라는 낙관론이 많이 나왔다. G7 재무장관들은 공동성명(코뮈니케)에서 글로벌 최저 법인세율을 최소한 15%로 두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조세피난처나 아일랜드와 같이 법인세율이 낮은 국가에 법인을 두고 세금을 적게 낼 유인이 줄어들게 된다. 공동성명에는 기업들이 매출이 발생하는 곳에서 세금을 내도록 하는 내용도 담겼다. 이는 이익률이 10% 이상인 기업에 해당하며 이들은 이익의 ...

    한국경제 | 2021.06.05 23:39 | YONHAP

  • thumbnail
    "거래소 '슈퍼계정' 통해 코인 가격 30배 부풀려"

    ... ‘건전한 가상자산 생태계 만드는 법’ 세미나에 참석해 자신이 몸담았던 코인 개발업체가 연루된 시세조종 수법을 털어놨다. 시세조종 계정 내주는 암호화폐거래소 A씨는 국내 정보기술(IT) 기업이 유럽 조세피난처인 몰타에 세운 코인개발업체 E재단에 근무했다고 자신을 설명했다. E재단이 만든 코인은 중국계 해외 B거래소와 국내 H거래소에 상장됐다고 했다. 그가 밝힌 시세조종의 전말은 이렇다. E재단이 만든 코인을 상장할 거래소를 정하면 거래소에서 ...

    한국경제 | 2021.06.03 17:25 | 박진우

  • "수익·세금 내역 공개하라"…다국적 기업 압박하는 EU

    유럽연합(EU)이 다국적 기업의 탈세를 막기 위해 역내 27개 회원국과 EU가 조세피난처로 지정한 19개국에서 국가별로 수익 및 납세 현황을 의무적으로 신고하도록 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이번 방안은 EU 의회 표결과 각 회원국 비준 등을 거친 뒤 실행될 예정이다. 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에서 2년 연속 연간 매출 7억5000만유로(약 1조170억원) 이상인 다국적 기업은 EU 회원국과 EU의 조세피난처 목록에 ...

    한국경제 | 2021.06.02 17:09 | 안정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