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431-71440 / 73,4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 싱, 선두 추격 개시

    비제이 싱(피지)이 미국프로로골프(PGA) 투어 벨캐나다오픈(총상금 500만달러)에서 대회 2연패를 향한 추격전을 시작했다. 싱은 10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의 쇼네시골프장(파70.6천946야드)에서 열린 2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2개로 4언더파 66타를 쳐 전날 3오버파의 부진을 만회했다. 이로써 중간 합계 1언더파 139타를 기록한 싱은 전날 공동 71위에서 공동 8위로 뛰어 올랐다. 싱은 전반 1번홀과 5번홀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

    연합뉴스 | 2005.09.10 00:00

  • [PGA] 싱, 2연패 가물가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벨캐나다오픈(총상금 490만달러)에서 이렇다 할 경쟁자없이 무난하게 대회 2연패를 낙관했던 비제이 싱(피지)이 첫날부터 갈짓자 걸음을 걸었다. 싱은 9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의 쇼네시골프장(파70.6천946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3오버파 73타를 쳐 공동71위로 밀렸다. 타이거 우즈, 필 미켈슨(이상 미국) 등 상위 랭커들이 대부분 결장해 쉽게 우승컵을 거머쥘 것이라던 싱은 컷오프를 걱정하는 처지가 된 ...

    연합뉴스 | 2005.09.09 00:00

  • 싱, 71위 "안풀리네" .. 벨캐나다오픈 첫날

    미국PGA투어 벨캐나다오픈(총상금 490만달러)에서 이렇다할 경쟁자 없이 무난하게 대회 2연패를 낙관했던 비제이 싱(42·피지)이 첫날 중위권에 머물렀다. 싱은 9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의 쇼네시GC(파70)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3오버파 73타를 쳐 공동 71위를 기록했다. 타이거 우즈,필 미켈슨(이상 미국) 등 상위 랭커들이 대부분 결장해 쉽게 우승컵을 거머쥘 것이라던 싱은 커트탈락을 염려해야 할 처지가 됐다. 나상욱(22·코오롱엘로드)은 ...

    한국경제 | 2005.09.09 00:00 | 김경수

  • 프로골프 남녀 상금왕 경쟁 가열

    ... 없다. △PGA 및 LPGA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는 9일부터 4일간 캐나다 밴쿠버의 쇼네시골프장(파71. 6천946야드)에서 벨캐나다오픈(총상금 490만달러)을 연다. 아들과 탁구를 치다 허리가 삐끗한 디펜딩 챔피언 비제이 싱(피지)이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타이거 우즈, 필 미켈슨(이상 미국)이 빠져 싱의 2연패 가능성이 높지만 6일 끝난 도이체방크챔피언십에서 우즈가 이렇다할 경쟁자가 없는데도 공동41위에 그친 점을 볼 때 방심은 금물이다. 한국 선수로는 ...

    연합뉴스 | 2005.09.06 00:00

  • thumbnail
    라이벌 없는 우즈 "안풀리네"‥도이치뱅크챔피언십 3R 중위권 추락

    ... 선두에 나섰던 타이거 우즈(30·미국)가 이틀 연속 주춤거리며 중위권으로 밀려났다. 이 대회에는 우즈를 제외하고 남자골프 세계랭킹 '톱10' 선수들이 단 한명도 출전하지 않았다. 맞대결이 예상됐던 지난해 챔피언 비제이 싱(42·피지)은 대회전 갑작스런 부상으로 불참을 통보했고,필 미켈슨이나 레티프 구센 등 나머지 선수들도 다른 일정 때문에 참가하지 않았다. 그래서 우즈가 첫날 65타를 치며 선두에 나서자 대부분 관계자들은 그의 '독주'를 예상했다. 하지만 결과는 ...

    한국경제 | 2005.09.05 00:00 | 김경수

  • 우즈, 중위권 미끄럼 .. 도이치뱅크챔피언십 2R 4언더 공동28위

    ... 보기4) 73타를 쳐 2라운드 합계 4언더파 138타를 기록 중이다. 우즈는 1라운드에서 6언더파 65타로 상쾌한 출발을 보이며 단독 선두로 나섰으나 하루만에 중위권으로 떨어진 것. 이번 대회에는 세계랭킹 2,3위인 비제이 싱(피지)과 필 미켈슨(미국)이 불참했다. 따라서 우즈가 우승할 경우 시즌 상금왕과 다승왕,올해의 선수 등을 사실상 확정짓게 된다. 이날 5언더파를 기록한 제프 브레허트와 6언더파를 친 올린 브라운(이상 미국)이 나란히 2라운드 합계 9언더파 ...

    한국경제 | 2005.09.04 00:00 | 김경수

  • [PGA] 우즈, 2오버파 부진

    ... 기록하며 2오버파 73타를 기록, 중간합계 4언더파 138타로 공동 28위로 내려앉았다. 1라운드에서 6언더파 65타로 상쾌한 출발을 보이며 단독 선두로 나선지 하룻만에 중위권으로 떨어진 것. 세계랭킹 2위와 3위인 비제이 싱(피지)과 필 미켈슨(미국)이 불참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시즌 상금왕과 다승왕, '올해의 선수' 등 3관왕을 사실상 확정짓게 되는 우즈는 선두권과 5타차로 벌어져 남은 라운드에서 큰 부담을 안게 됐다. 3번홀과 6번홀에서 보기를 ...

    연합뉴스 | 2005.09.04 00:00

  • [PGA] 우즈, 시즌 6승 향해 출발

    ....7천415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도이체방크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6언더파 65타를 쳐 단독 선두로 나섰다. 2위 그룹인 브리니 베어드(미국) 등과는 1타차 선두. 세계 랭킹 2위 비제이 싱(피지), 3위 필 미켈슨(미국)의 불참으로 한결 편안한 마음으로 출전한 우즈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게 되면 시즌 상금왕과 다승왕, '올해의 선수' 등 3관왕을 사실상 굳히게 된다. 1년 전 이 대회에서 싱에게 패해 5년 동안 지켜오던 ...

    연합뉴스 | 2005.09.03 00:00

  • 박지은ㆍ김미현, 목마른 '첫승' 풀까‥스테이트팜클래식 출전

    ... 우승을 노리고 있다. 미국PGA투어 도이치방크챔피언십(총상금 550만달러)은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근교 노턴의 보스턴TPC(파71·7415야드)에서 2일 오후 개막해 나흘간 펼쳐진다. 타이거 우즈(30·미국)와 비제이 싱(42·피지)의 대결이 예상됐지만 대회 이틀전 싱이 출전을 포기하는 바람에 무산됐다. 지난해 챔피언 싱은 아들과 탁구를 하다가 등 부상을 당했다. 지난주 휴식을 취한 최경주(35·나이키골프)도 이 대회에 출전한다. 한은구 기자 toha...

    한국경제 | 2005.09.01 00:00 | 한은구

  • 9월 첫째주 국내외 골프대회 봇물

    가을의 문턱에 들어서는 9월 첫째주는 골프팬들은 눈 돌릴 곳이 없을만큼 바쁠 전망이다. 미국과 국내에서 대형 골프대회가 줄줄이 열려 모처럼 골프의 재미에 흠뻑 빠져들 기회다. 미국에서는 타이거 우즈(미국)와 비제이 싱(피지) 등 '2룡'이 대결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도이체방크챔피언십(총상금 550만달러), 그리고 '코리언 파워'가 갈수록 힘을 더하고 있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스테이트팜클래식(총상금 130만달러)이 개최된다. 또 ...

    연합뉴스 | 2005.08.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