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471-71480 / 73,4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PGA] 우즈, 첫날 최악의 출발

    ... 이멜만(남아공), 벤 커티스(미국), 스튜어트 애플비(호주), 로리 사바티니(남아공), 스티븐 에임스(캐나다)와 함께 공동 선두로 나서며 쾌조의 스타트를 보였다. 또 우즈와 함께 시즌 4승으로 다승부문 공동 1위에 올라있는 비제이 싱(피지)은 이븐파 70타로 공동 28위에 올랐다. 나상욱(21.코오롱엘로드)은 버디와 보기 나란히 2개씩 치면서 이븐파로 공동 28위, 최경주(35.나이키골프)와 양용은(33.카스코)은 1오버파 71타로 공동 40위에 올랐으며 허석호(32)는 ...

    연합뉴스 | 2005.08.12 00:00

  • 최경주, 12일 새벽 1라운드 티오프

    ... 9시45분 프레드릭 야콥손(스웨덴), 크레이그 페리(호주) 등과 10번홀에서 티오프할 예정이다. 양용은(33.카스코)은 12일 오전 1시30분 1번홀에서 티샷을 날린다. 최경주 바로 앞조에는 대회 2연패를 노리는 비제이 싱(피지)과 존 댈리, 데이비스 러브3세(이상 미국) 등 'PGA챔피언십 우승자'조가 경기를 펼친다. 11일 오후 9시25분 경기에 나서는 타이거 우즈(미국)는 US오픈챔피언 마이클 캠벨(뉴질랜드)을 파트너로 만났다. 필 미켈슨(미국)은 ...

    연합뉴스 | 2005.08.10 00:00

  • 프로골프 빅3, PGA챔피언십에서 다승왕 경쟁

    타이거 우즈(미국), 비제이 싱(피지), 필 미켈슨(미국) 등 골프의 최강자들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2005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십(총상금 625만달러)에서 다승왕 경쟁을 벌인다. 11일(한국시간) 밤 미국 뉴저지주 스프링필드의 밸투스롤골프장(파70.7천392야드)에서 개막하는 이번 대회에서 올 시즌 4승으로 다승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는 우즈와 싱은 자존심을 건 대결을 펼친다. 또한 세계랭킹 3위 어니 엘스가 부상으로 시즌을 접은 ...

    연합뉴스 | 2005.08.09 00:00

  • thumbnail
    시즌 마지막 메이저 그린 별 "황제는 나"‥USPGA챔피언십 11일 개막

    ... 11일 오후(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스프링필드의 벌투스롤GC 로어코스(파70·길이 7376야드)에서 열린다. 남자골프 세계 톱랭커 156명이 출전하는 이번 대회의 최대관심사는 타이거 우즈(30·미국·사진)와 비제이 싱(42·피지)의 '자존심 다툼'이다. 두 선수는 세계랭킹에서도 1,2위를 달리고 있을 뿐아니라,올 들어 열린 3개 메이저대회에서 모두 '톱10'에 진입한 맞수다. 또 올해 나란히 4승씩을 기록,5승 고지 선점경쟁도 벌인다. 올해 마스터스와 ...

    한국경제 | 2005.08.09 00:00 | 김경수

  • 지수 7일연속 상승..1년6개월만에 처음

    2일 코스피지수는 1118.83포인트로 마감하며 7일 연속 상승했습니다. 코스피가 7일 연속 상승한 것은 지난해 2월 이후 처음있는 일로 7월25일부터 44.61포인트(4.15%)올랐습니다. 7일간 상승을 이끈 것은 외국인으로 이기간 외국인은 3,041억원을 순매수한 반면 기관과 개인은 2,371억원과 5,216억원을 각각 순매도 했습니다. 유미혜기자 mhyu@wowtv.co.kr

    한국경제TV | 2005.08.02 00:00

  • thumbnail
    싱, 시즌 4승 '씽씽 ~' .. 뷰익오픈 우즈 꺾고 우승

    비제이 싱(41·피지)이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29·미국)의 맹추격을 따돌리고 미국 PGA투어 뷰익오픈(총상금 460만달러)에서 우승하며 시즌 4번째 우승컵을 안았다. 싱은 1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블랭크의 워윅CC(파72·7127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최종합계 24언더파 264타로 정상에 올랐다. 이날 이글 1개,버디 6개,보기 2개로 6언더파 66타를 친 우즈는 합계 20언더파 268타로 잭 존슨(29·미)과 ...

    한국경제 | 2005.08.01 00:00 | 한은구

  • thumbnail
    [PGA] 싱, 우즈 제치고 시즌 4승

    '승리의 사자' 비제이 싱(피지)이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맹추격을 따돌리고 시즌 4번째 우승컵을 안았다. 싱은 1일(한국시간) 미국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블랭크의 워윅골프장(파72.7천127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뷰익오픈(총상금 46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4라운드 합계 24언더파 264타로 정상에 올랐다. 6언더파 66타를 친 우즈는 최종 합계 20언더파 268타로 잭 존슨(미국)과 함께 공동 2위를 차지했다. ...

    연합뉴스 | 2005.08.01 00:00

  • [PGA] 싱, 시즌 4승 눈앞

    '흑진주' 비제이 싱(피지)이 연일 맹타를 휘두르며 올 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4승을 눈앞에 뒀다. 디펜딩챔피언 싱은 31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블랭크의 워윅골프장(파72.7천127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뷰익오픈(총상금 460만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10개를 몰아치고 보기는 1개로 줄여 9언더파 63타를 쳤다. 중간합계 22언더파 194타를 친 싱은 17언더파 199타의 잭 존슨(미국)과의 격차를 5타로 벌리며 우승도전에 ...

    연합뉴스 | 2005.07.31 00:00

  • [PGA] 우즈, 11언더파 61타 폭발...코스레코드

    ... 이글을 뽑아낸 우즈는 PGA 투어 사상 연속홀 이글을 잡아낸 세번째 선수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첫날 선두에 8타나 뒤지는 등 출발이 좋지 않았던 우즈는 이같은 불꽃타를 앞세워 중간합계 12언더파 132타로 선두 비제이 싱(피지.131타)에 1타 뒤진 2위로 올라섰다. 싱은 6언더파 66타를 쳐 전날 2위에서 선두로 올라섰으나 다시 한번 '타이거 공포'에 떨게 됐다. 1라운드 선두였던 신인 닉 와트니(미국)는 1타를 줄이는게 그쳐 합계 9언더파 135타로 ...

    연합뉴스 | 2005.07.30 00:00

  • thumbnail
    [PGA] 싱, 미소...우즈는 울상

    ...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8언더파 64타의 맹타를 휘둘러 선두로 나선 닉 와트니(미국)에 7타나 뒤진 채 공동68위까지 밀려난 우즈는 강력한 우승 후보로서는 실망스러운 첫날을 보낸 셈. 반면 세계랭킹 2위 비제이 싱(피지)은 7언더파 65타를 때려 와트니에 1타 뒤진 공동2위에 올라 대회 2연패를 향해 순항했다.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해 8개홀 연속 파행진을 벌이다 18번홀에서야 첫 버디를 잡은 우즈는 경기 내내 짧은 버디 찬스를 놓치는 등 집중력이 ...

    연합뉴스 | 2005.07.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