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481-71490 / 73,4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우즈 - 싱, 첫날 나란히 오버파..시알리스웨스턴 오픈

    남자골프 세계랭킹 1,2위를 놓고 시소게임을 벌이고 있는 타이거 우즈(30·미국)와 비제이 싱(42·피지)이 미국PGA투어 시알리스웨스턴오픈(총 상금 500만달러) 첫날 나란히 오버파를 쳤다. 1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인근 코그힐CC 덥스드리드코스(파71)에서 열린 대회 첫날 싱은 1오버파 72타로 84위,우즈는 2오버파 73타로 103위에 머물렀다. 두 선수가 대회 첫날 함께 오버파를 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US오픈에서 2위를 한 뒤 ...

    한국경제 | 2005.07.01 00:00 | 김경수

  • [PGA] 우즈.싱, 동반 부진

    세계골프랭킹 1위 자리를 놓고 접전을 벌이고 있는 타이거 우즈(미국)와 비제이 싱(피지)이 동반 부진을 면치 못했다. 미국프로골프(PGA) 랭킹 1위를 달리고 있는 우즈는 1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인근 코그힐골프장 덥스드리드코스(파71. 7천326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시알리스웨스턴오픈(총상금 500만달러) 1라운드에서 2오버파 73타로 공동 103위에 그쳤다. US오픈 이후 2주만에 투어 대회에 모습을 드러낸 우즈는 샷의 ...

    연합뉴스 | 2005.07.01 00:00

  • thumbnail
    한국과학자들 국제 전문저널서 맹활약

    ... 편집자나 심사위원으로도 활약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생명공학 분야에서는 김선영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가 네이처 자매지인 '진 세라피' 편집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정진하 교수는 수만명의 구독자를 확보하고 있는 '바이오케미컬 바이오피지컬 리서치(BBRC)'의 편집위원으로 일하고 있다. 또 같은 대학의 서영준 약대 교수는 최근 암 관련 최고 권위 학술지인 '발암'의 편집위원으로 선정됐다. 신소재 분야에서는 유룡 한국과학기술원 화학과 교수가 영국의 세계적 과학잡지 ...

    한국경제 | 2005.06.29 00:00 | 장원락

  • 우즈.싱, 2주만에 세계1위 쟁탈전 대결

    세계랭킹 1위를 놓고 밀고 당기는 격전을 이어가고 있는 타이거 우즈(미국)와 비제이 싱(피지)이 US오픈 이후 2주만에 격돌한다. 우즈와 싱은 오는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인근 코그힐골프장 덥스드리드코스(파71. 7천326야드)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알리스웨스턴오픈(총상금 500만달러)에 나란히 출전해 우승컵을 다툰다. 세계랭킹 순위에서는 우즈가 US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공동6위에 그친 싱과의 격차를 ...

    연합뉴스 | 2005.06.28 00:00

  • [경제] 뭐라고? '튤립'에 목숨 걸었다고?

    ... 수 있었답니다. 이렇듯 튤립이 부의 과시수단이 되자, 튤립의 가격은 천정부지로 올랐답니다. 가장 비쌀 때는 최상급 튤립 한 송이가 당시 일반 노동자의 5년치 연봉과 맞먹었을 정도라고 합니다. 사정이 이쯤 되다 보니 아직 꽃이 피지도 않은 튤립 뿌리를 대상으로 거액의 돈을 주고 밭떼기로 사고 팔기까지 했습니다. 튤립에 대한 막연한 동경심이 본질가치를 뛰어넘게 되었던 겁니다. 하지만 거품이란 건 언젠가는 꺼지게 마련입니다. 사람들은 어느 순간 튤립이란 게 꽃, 그 ...

    The pen | 2005.06.27 08:48

  • [PGA] 코리언 트리오 첫날 부진

    ... 보냈다. 순위표 맨 윗줄은 6언더파 65타를 때린 '8자스윙' 짐 퓨릭(미국)이 차지했다. 2003년 US오픈 우승 이후 손목 부상과 수술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퓨릭은 2년만에 투어 대회 우승 기회를 만들었다. 세계랭킹 1위 탈환을 노리는 비제이 싱(피지)을 비롯해 강호 케니 페리와 존 롤린스, 브라이언 베이트먼 등은 3언더파 68타로 퓨릭에 3타 뒤진 공동2위 그룹을 형성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5.06.24 00:00

  • 영국인 왕실 부양 세부담 1인당 1천130원

    ... 군주제를 추구한다"고 말했다. 영국 왕실은 호화ㆍ사치에 대한 비난 여론에 몰려 지난 2001년부터 경비 지출 내역을 공개하고 있으나 엄청난 여행경비 때문에 매년 눈총을 받아왔다. 올해 보고서에도 찰스 왕세자는 스리랑카와 호주, 피지 등지의 방문 경비로 29만2천파운드(5억2천560만원)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안 데이비슨 노동당 의원은 왕실이 어떤 부분에서는 합리적으로 지출했지만 지난해 겨우 19차례만 사용된 왕실전용 기차는 "막대한 낭비"일 뿐이라고 ...

    연합뉴스 | 2005.06.23 00:00

  • 영국왕실 헤픈 씀씀이 논란..국민 1인당 1120원 부담

    ... 하우스'는 찰스 왕세자의 전세기 이용에 대한 비판여론이 일 조짐이 보이자 공식 해명에 나서는 등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클래런스 하우스 대변인은 찰스는 지난해 영국적십자사 총재 자격으로 스리랑카에 갔을때 호주, 뉴질랜드, 피지 등 3개국을 한꺼번에 둘러봤다며 "12일 간의 빡빡한 일정과 경호문제를 고려할때 전세기 사용이 불가피했다"고 해명했다. 버킹엄궁도 경호비용을 빼고 지난해 왕실이 사용한 돈은 2001년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하는 등 실질적으로 감소추세를 ...

    연합뉴스 | 2005.06.23 00:00

  • [스폰서 섹션] ㈜대명 프라임 골프 ‥ 회원권 하나면 골프부킹 고민끝!

    ... 회원으로 이용할 수 있는 골프 멤버십이 출시되어 골프매니아들에게 희소식을 전하고 있다. 이 회원권의 특징은 회원가입과 동시에 명문 체인 골프장을 주중에 회원부킹을 완벽하게 보장해주고 또한 체인 골프장외 타 골프장 이용 시에는 그린피지원(pay back)서비스 및 해외 체인 골프장 정회원 이용과 더불어 국내연계콘도,팬션 및 캠핑카를 이용하는 등 다양한 회원혜택을 적용하는 품격과 실용성을 겸비한 최고의 멀티 골프멤버십이라는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회사측에서는 법인 ...

    한국경제 | 2005.06.22 00:00 | 이성구2

  • 줄기세포 이용 뼈세포 생성

    ... 뼈로 분화시키는 연구를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를 `덱사메타손과 비타민C를 함유한 생분해성 고분자지체를 이용한 골수줄기세포로부터 뼈 형성'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로 작성, 국제학술지인 `바이오케미컬 바이오피지컬 리서치 커뮤니케이션'에 게재했다. 김형범 박사는 "지난해 여름부터 1년가량 연구를 진행했으며 사람의 골수에서 뽑아낸 성체줄기세포가 쥐의 몸 안에서 뼈세포로 성공적으로 분화돼 뼈가 생성되는 것을 관찰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서 ...

    연합뉴스 | 2005.06.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