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511-71520 / 72,7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경주, 첫날 '나홀로' 플레이

    ... 그리고 있다"며 "최정상급 선수들만 출전한 대회라 어느 정도 성적을 낼지 전망은 어렵지만 좋은 결과를 기대해달라"고 출사표를 대신했다. 한편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을 놓고 치열한 각축을 벌여온 타이거 우즈(미국)와 비제이 싱(피지)은 7일 오전 4시 같은 조로 경기를 시작한다. 상금 순위 1위를 달리고 있는 싱은 이번 대회에서 31만4천달러의 상금만 받으면우즈에게 우승을 내줘도 상금왕에 오를 수 있다. 31만4천달러의 상금을 받으려면 3명 이하의 공동3위에 ...

    연합뉴스 | 2003.11.05 00:00

  • 11월 첫주 국내외 다양한 골프이벤트

    ... 또 올해 대회가 `안방'인 휴스턴에서 열리기 때문에 지난해 공동9위에 올랐던최경주로서는 심리적 안정으로 더 좋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이 대회에서는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와 디펜딩챔피언 비제이 싱(피지)이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상 등 타이틀을 놓고 치열한 기싸움을 벌인다. 시즌 5승을 달성한 우즈는 이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 5년 연속 수상의 금자탑을 세우게 된다. 반면 우즈를 76만달러 차로 따돌리고 상금랭킹 ...

    연합뉴스 | 2003.11.04 00:00

  • 최경주, `올스타전' 투어챔피언십 출격

    ... 벌어들인 최경주에게 컷오프가 없는 이 대회에서꼴찌를 하더라도 최소한 15만달러 이상을 챙길 수 있어 2년 연속 상금 200만달러 돌파도 확정적이다. 한편 이 대회에서는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와 디펜딩챔피언 비제이 싱(피지)이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상 등 타이틀을 놓고 치열한 기싸움을 벌인다. 시즌 5승을 달성한 우즈는 이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 5년 연속 수상의 금자탑을 세우게 된다. 반면 우즈를 76만달러 차로 따돌리고 상금랭킹 ...

    연합뉴스 | 2003.11.04 00:00

  • '상금왕' 우즈냐 싱이냐..美PGA 올스타전 투어챔피언십 7일새벽 티오프

    ... 미켈슨(33·미국)도 상금랭킹 38위에 그쳐 출전하지 못할 정도로 최고의 선수들만이 참가한다. 올해 이 대회가 주목을 받는 것은 상금왕 각축 때문이다. 지난 4년간 상금왕을 독식해온 타이거 우즈(28·미국)가 비제이 싱(40·피지)에게 밀려 최고의 자리를 내줄 가능성이 높다. 현재 상금랭킹 선두인 싱은 7백34만여달러를 획득,우즈에게 76만8천여달러 앞서 훨씬 유리한 편이다. 우승상금이 1백8만달러여서 우즈가 우승하면 역전도 가능하다. 그러나 지난해 챔피언인 ...

    한국경제 | 2003.11.04 00:00

  • 최경주, 투어챔피언십 출전 확정 .. 크라이슬러챔피언십 공동 40위

    ... 1만9천2백달러를 추가하는데 그쳤지만 상금랭킹 30위를 기록,30위까지 주어지는 투어챔피언십 출전권을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확보했다. 시즌 최종전인 투어챔피언십은 7일 새벽 텍사스 휴스턴 챔피언스GC에서 개막된다. 한편 레티프 구센(34·남아공)은 이날 1언더파 70타를 쳐 합계 12언더파 2백72타로 비제이 싱(40·피지)을 3타차로 따돌리고 시즌 첫승을 획득했다. 우승상금은 86만달러.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11.03 00:00

  • [PGA] 최경주, 투어챔피언십 출전 확정

    ... 투어챔피언십이 열려 마음이 놓인다"며 "좋은성적으로 시즌을 마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레티프 구센(남아공)은 이날 버디 5개, 보기 4개로 1언더파 70타를 치면서합계 12언더파 272타로 비제이 싱(피지.275타)을 3타 차로 여유있게 따돌리고 우승컵과 함께 상금 86만달러를 손에 넣었다 또 2001년 US오픈에서 투어 첫승, 지난해 벨사우스클래식에서 2번째 우승을 거뒀던 구센은 이번 우승으로 지난 3년간 꼬박꼬박 1승씩 신고하게 ...

    연합뉴스 | 2003.11.03 00:00

  • [PGA] 구센, 시즌 첫승 .. 최경주 40위

    ... 팜하버의 웨스틴이니스브룩골프장(파71.7천230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4개로 1언더파 70타를쳤다. 이로써 4라운드합계 12언더파 272타가 된 구센은 역전 우승을 통한 상금왕 등극을 노렸던 비제이 싱(피지.275타)을 3타 차로 여유있게 따돌리고 우승컵과 함께 상금 86만달러를 손에 넣었다 또 2001년 US오픈에서 투어 첫승, 지난해 벨사우스클래식에서 2번째 우승을 거뒀던 구센은 이번 우승으로 지난 3년간 꼬박꼬박 1승씩 신고하게 ...

    연합뉴스 | 2003.11.03 00:00

  • 최경주, 3오버 공동 50위 ‥ 크라이슬러챔피언십 3R

    최경주(33·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가 미국 PGA투어 크라이슬러챔피언십(총상금 4백80만달러) 3라운드에서 공동 50위에 머물렀다. 비제이 싱(40·피지)은 최종일 역전 우승 가시권에 들었다. 최경주는 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하버의 웨스틴 이니스브룩골프리조트(파71·길이 7천2백30야드)에서 대회 사흘째날 이븐파 71타를 쳐 합계 3오버파 2백16타를 기록했다. 현재 상금랭킹 29위로 투어챔피언십 출전(상금랭킹 30위까지)에 도전중인 ...

    한국경제 | 2003.11.02 00:00

  • [PGA] 최경주, 공동50위 .. 싱 역전 우승권

    투어챔피언십 출전권 확보에 나선 최경주(33.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의 발걸음이 사흘째 무거웠다. 반면 `흑진주' 비제이 싱(피지)은 역전 우승 가능권으로 뛰어오르며 시즌 상금왕 타이틀 획득 가능성을 높였다. 최경주는 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하버의 웨스틴이니스브룩골프장(파71. 7천230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크라이슬러챔피언십(총상금 480만달러) 3라운드에서 이븐파 71타를 쳤다. 전날 3오버파의 부진 속에 턱걸이로 ...

    연합뉴스 | 2003.11.02 00:00

  • [PGA] 최경주, 턱걸이로 컷 통과

    ... 코세레스(아르헨티나) J.J. 헨리(미국.이상 136타) 등 2위 그룹을 1타 차로 제치고 단독선두로 나섰다. 전날 선두였던 찰스 하웰 3세(미국.137타)은 이븐파에 그치며 4위로 밀렸다. 한편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과 올해의 선수상, 상금왕 타이틀을 다투고 있는 비제이 싱(피지)는 이틀째 1언더파 70타를 치는데 그치며 중간합계 2언더파 140타로 공동10위가 됐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연합뉴스 | 2003.11.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