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571-71580 / 72,6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브리티시오픈] 최경주 공동 22위 역대 최고성적

    ... 대회에도 2주일전 웨스턴오픈 상위 입상자에게 주는 마지막 본선 티켓을잡아 가까스로 출전했다. 그러나 커티스의 깜짝 우승에는 한때 3타차 선두를 질주하던 토마스 비요른(덴마크)의 '벙커샷 악몽'과 타이거 우즈(미국), 비제이 싱(피지), 데이비스 러브3세(미국) 등 쟁쟁한 강호들의 막판 부진이 한몫했다. 비요른(덴마크)에 4타나 뒤진 채 최종 라운드에 나선 커티스는 이날 11번홀까지무려 6개의 버디를 쓸어담았지만 이후 4타를 잃어 2언더파 69타로 4라운드를 ...

    연합뉴스 | 2003.07.21 00:00

  • 커티스 "생애 최고의 날" .. 브리티시오픈 첫출전 우승…최대이변

    ... 역대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커티스,생애 최고의 날 '무명' 커티스는 21일(한국시간) 잉글랜드 샌드위치의 로열세인트조지스GC(파71)에서 끝난 대회에서 합계 1언더파 2백83타를 기록,토머스 비욘(덴마크)과 비제이 싱(피지)을 1타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2000년 프로로 데뷔한 커티스는 지난해 미PGA 퀄리파잉스쿨에서 공동 26위에 올라 올해 투어에 합류했다. 올시즌 '톱10' 진입은 커녕 2주 전 웨스턴오픈에서 13위가 최고 성적인 무명선수. ...

    한국경제 | 2003.07.21 00:00

  • [프로필] 이종욱 WHO 신임 사무총장

    ... 의료 전문가. 이 박사는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로 선출직 유엔 전문기구 수장이 됨으로써 우리 전문 두뇌들의 국제기구 진출사에 큰 초석을 남기게 됐다. 그가 WHO와 인연을 맺은 것은 지난 1983년 WHO 남태평양지역의 도서국가 피지에서 한센병(나병) 관리책임자로 근무를 시작하면서부터. 이 박사는 그후 WHO 서태평양지역 사무처 질병관리국장(1993∼94)을 거쳐 94년부터 WHO 본부 예방백신사업국장 및 세계아동백신운동 사무국장을 역임했다. 이 박사는 지난 1995년 ...

    연합뉴스 | 2003.07.21 00:00

  • [브리티시오픈골프] 허석호, 사흘째 선두권

    ... 9번홀(파4)에서 9m짜리 버디퍼트를 떨군 우즈는 그러나 후반들어 드라이브샷이 깊은 러프에 박히는 등 샷이 흔들리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고 퍼트도 마음먹은 대로 굴러지지 않아 보기를 4개나 범했다. 또 올시즌 2승을 거둔 비제이 싱(피지)은 이글 1개, 버디와 보기 5개씩으로 2타를 줄였고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도 버디 4개 보기 3개로 1타를 줄여 케니 페리(미국) 등과 함께 공동3위 그룹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가르시아는 17번홀(파4)에서 어려운 위기를 ...

    연합뉴스 | 2003.07.20 00:00

  • [브리티시오픈골프] 허석호, 사흘째 선두권

    ... 9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한 우즈는 그러나 후반 들어 드라이브샷이 깊은 러프에 박히는 등 샷이 흔들리면서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고 퍼트도 마음먹은 대로 굴러지지 않아 보기를 4개나 범했다. 또 올시즌 2승을 거둔 비제이 싱(피지)도 이글 1개, 버디와 보기 5개씩으로 2타를 줄였고 세르히로 가르시아(스페인)도 버디 4개 보기 3개로 1타를 줄여 케니 페리(미국) 등과 함께 공동3위 그룹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가르시아는 17번홀(파4)에서 티샷을 왼쪽 ...

    연합뉴스 | 2003.07.20 00:00

  • [브리티시오픈] 허석호 공동 6위 '돌풍' ‥ 2R 후반

    ... 등과 공동 60위를 기록, 간신히 커트를 통과할 전망이다. 지난해 챔피언인 엘스는 이날 3언더파 68타를 쳐 전날 7오버파의 부진을 만회하며 합계 4오버파 1백46타로 필 미켈슨(33ㆍ미)과 공동 28위를 기록했다. 비제이 싱(40ㆍ피지)은 1타를 줄여 합계 3오버파 1백45타로 공동 17위를 달렸다. 그러나 US오픈 챔피언인 짐 퓨릭(33ㆍ미)은 이날 7오버파 78타를 쳐 합계 10오버파 1백52타로 커트 탈락했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

    한국경제 | 2003.07.19 00:00

  • 허석호, 브리티시오픈 2라운드 공동선두로 나서

    ... 보기와 버디로 교환한 뒤 16번홀에서 보기를 기록했다. 지난해 챔피언인 엘스는 이날 3언더파 68타를 쳐 전날 7오버파의 부진을 만회하며 합계 4오버파 1백46타로 필 미켈슨(33·미)과 공동 31위를 기록했다. 비제이 싱(40·피지)은 1타를 줄여 합계 3오버파 1백45타로 공동 25위를 달렸다. 그러나 US오픈 챔피언인 짐 퓨릭(33·미)은 이날 7오버파 78타를 쳐 합계 10오버파 1백52타로 커트 탈락했다. 첫날 1번홀(파4)에서 티샷이 로스트볼이 ...

    한국경제 | 2003.07.19 00:00

  • [브리티시오픈골프] 허석호, 이틀째 선두권

    ... 러브에 2타차 공동2위로 따라 붙었고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케니페리(미국) 등 7명이 3타차 공동4위에 포진, 언제든지 선두로 치고 나올 태세다. 공동11위에 머물고 있으나 러브3세에 4타밖에 뒤지지 않은 우즈와 비제이 싱(피지) 역시 위협적이고 디펜딩 챔피언 엘스와 메이저 무관의 한을 풀기 위해 각오가대단한 필 미켈슨(미국) 등도 5타차 공동16위로 추격해왔다. 한편 첫날 3언더파 68타로 깜짝 선두에 나섰던 무명 헤니 오토(남아공)는 이날5타를 잃으며 ...

    연합뉴스 | 2003.07.19 00:00

  • [브리티시오픈] 우즈, 여전히 우승 0순위

    ... 골프계의 새로운 강호로 등장한 북유럽국가들의 약진도 두드러졌다. 일본 선수도 8명이나 본선 무대를 밟아 아시아 최강임을 입증했다. 1명 밖에 출전하지 못했지만 당당히 우승 후보 국가로 꼽힌 나라는 캐나다(마이크 위어), 그리고 피지(비제이 싱) 등. 오스트리아, 인도, 파라과이도 출전 선수가 단 1명 뿐이었다. 한국은 최경주(33.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 허석호(30.이동수패션.ASX) 등 2명이 출전해 '복수 선수 출전국가'에 이름을 올렸다. = 엘스, 4살바기 딸 ...

    연합뉴스 | 2003.07.17 00:00

  • [해양레포츠 파라다이스 '피지'] 둘만의 달콤한 '환상여행'

    ... 바닷물이 간질대는 상아색 산호모래밭으로 꾸며진 둘만을 위한 공간에서의 피크닉 런치. 곤충의 눈이 부담스럽지 않고 새소리에 가슴 콩닥대지 않는다면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알몸이 부끄럽지 않을 터. 그 원시의 자유를 누리러 피지로 향한다. 피지는 적도 아래 남태평양 멜라네시아의 작은 섬나라. 지구상 마지막까지 남았던 식인풍습으로 대표되는 별난 문화가 이국의 정취를 더해주고, 그림 같은 리조트 아일랜드(1섬 1리조트)에서의 휴식과 신나는 해양레포츠가 새로운 ...

    한국경제 | 2003.07.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