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581-71590 / 73,5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최경주 '톱10' 보인다 .. US오픈 3R 3오버 우즈와 공동 7위

    ... 출전했으며 예선전에서 59타를 쳐 화제를 모았다. 고어는 세계랭킹 818위로 2부투어를 전전해온 무명선수다. 메이저 2연승을 노리는 타이거 우즈(29·미국)는 이날 3타를 잃으며 최경주와 공동 7위에 머물렀다. 비제이 싱(42·피지)도 합계 4오버파 211타로 공동 11위에 그쳤다. 필 미켈슨(35·미국)은 합계 8오버파 218타로 공동 35위, 어니 엘스(36·남아공)는 합계 9오버파 219타로 공동 41위로 밀렸다. 한편 양용은(33)은 2라운드에서 9오버파 ...

    한국경제 | 2005.06.19 00:00 | 한은구

  • [프랜차이즈 대상] 중소기업청장賞 :외식유통/돌로미티‥홈메이드 아이스크림

    돌로미티는 한국피지엘(대표 조병대)이 운영하는 생과일 아이스크림 브랜드로 1995년 선보인 이래 현재 가맹점이 170여개에 달하고 있다. 로드숍 외에 현대백화점 그랜드백화점 밀리오레 동아백화점 등 유통업체 내부에도 가맹점이 들어가 있다. 이탈리아 프리겔사에서 원료를 공급받아 호텔 베이커리 카페 레스토랑 등에 아이스크림 토핑재료 등을 납품하고 있다. 이 회사에서 아이스크림·제과·토핑 원료를 공급받는 곳은 조선호텔 신라호텔 뚜레주르 코코스 등으로 ...

    한국경제 | 2005.06.19 00:00 | 강창동

  • 나라종금 前대주주.임원, 불법대출 40억 배상하라

    ... 불법대출한 점이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나라종금의 대주주인 김 전 회장은 부당대출이 이뤄지도록 임원진에 영향력을 행사해 실질적 이득까지 얻었고 안 전 회장 등 임원들은 대출 대상기업의 신용상태나 자금회수 방안 등을 살피지 않은 채 위법한 대출을 감행,자금회수가 불가능해졌으므로 손해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고 판시했다. 나라종금은 1997년 11월 김 전 회장이 세운 보성그룹에 인수된 뒤 IMF체제에 따른 대규모 예금인출로 영업정지됐지만 이듬해 보성측은 ...

    한국경제 | 2005.06.19 00:00 | 최승욱

  • [US오픈골프] 구센, 대회 2연패 청신호

    ... 4오버파 74타를 쳐 합계 3오버파 213타로 구센에 6타차 공동7위에 순위가 떨어졌지만 '톱10'은 유지했다. 메이저대회 2연승을 노리는 타이거 우즈(미국)도 3타를 까먹어 최경주와 함께 6타차 공동7위에 머물렀다. 비제이 싱(피지)역시 4타를 잃으며 구센에 7타차 11위로 밀려 역전승을 기대하기는 어렵게 됐다. 필 미켈슨(미국)은 공동35위(8오버파 218타), 어니 엘스(남아공)는 공동41위(9오버파 219타)로 우승꿈은 접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

    연합뉴스 | 2005.06.19 00:00

  • `나라종금 불법대출' 책임자들에 40억 배상판결

    ... 불법대출한 점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나라종금의 대주주인 김 전 회장은 부당대출이 이뤄지도록 임원진에 영향력을 행사해 실질적 이득까지 얻었고 안 전 회장 등 임원들은 대출 대상기업의 신용상태나 자금회수 방안 등을 살피지 않은 채 위법한 대출을 감행, 자금회수가 불가능해졌으므로 손해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나라종금의 입장에서는 대주주 회사 등에 대한 불법대출이 회사생존을 위해 불가피했던 측면이 있고 대우그룹 몰락 등 종금사의 부도 ...

    연합뉴스 | 2005.06.19 00:00

  • [US오픈골프] 최경주, 1타차 단독 4위로 도약

    ... 출전한 양용은(33.카스코)은 이날만 9타를 잃어 합계 13오버파 153타로 예선 통과에 실패했다. 구센을 제외한 타이거 우즈(미국) 등 이른바 `빅5'는 모두 언더파 스코어를 내지 못한 채 최경주 밑에 자리했다. 비제이 싱(피지)은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리 웨스트우드(영국) 등 3명과 함께 합계 이븐파 140타로 공동 6위를 달렸고 우즈는 합계 1오버파 141타로 애덤 스콧(호주)과 함께 선두와 3타차 공동 10위를 유지했다. 필 미켈슨(미국)은 ...

    연합뉴스 | 2005.06.18 00:00

  • [새로 나왔어요] 롯데아사히 '듀어스' 등

    ... 080-023-7007 ○코리아나화장품 '코리아나 바이탈 아이스토너'=아이스 셔벗 형태의 스킨 토너. 스프레이 용기에서 분사되면서 순간적으로 응결,영하 2도의 아이스 셔벗 형태가 돼 피부에 닿는 순간 피부 표면 온도를 낮춰주면서 피지 조절 및 모공 수축 효과를 발휘한다. 150㎖ 2만5000원. 1544-1010 ○피죤 '무균무때'=세정력을 한층 강화한 리뉴얼 제품. 양이온 살균제가 O-157균,살모넬라균,비브리오균 등 50가지 유해균을 박멸하고 찌든 때까지 ...

    한국경제 | 2005.06.17 00:00 | 윤성민

  • [US오픈골프] 최경주, 첫날 선두권

    ... 마쳐 메이저대회 2연승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우즈는 파5홀 2곳에서 모두 버디를 뽑아냈지만 파퍼트 2개를 놓치는 등 전반적으로 경기 감각이 들쭉날쭉해 애를 먹었다. US오픈 첫 우승과 세계랭킹 1위 탈환에 나선 비제이 싱(피지)도 이븐파 70타로 첫날은 무난하게 넘겼다. 우즈, 구센과 함께 US오픈을 2차례 제패한 어니 엘스(남아공)는 1오버파 71타로 공동17위로 밀렸다. 순위표 상단은 메이저대회 1라운드의 '관례'대로 뜻밖의 인물이 차지했다. ...

    연합뉴스 | 2005.06.17 00:00

  • 최경주 공동 6위 '感 좋아' ‥ US오픈 첫날 이글1개 포함 1언더

    ... 6위에 포진,비교적 순조로운 발걸음을 내디뎠다. 타이거 우즈(30·미국)는 평균 310야드의 폭발적인 장타력을 뽐내며 이븐파 70타,공동 10위로 첫날 경기를 마쳐 메이저대회 2연승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비제이 싱(42·피지)도 이븐파 70타로 첫날 무난하게 출발한 반면 이 대회에서 두 차례(94,97년) 우승한 어니 엘스(36·남아공)는 1오버파 71타의 공동 17위로 '빅5' 중 맨 아래로 밀렸다. 한편 브라우니는 이 대회 예선전에서 59타의 기록을 ...

    한국경제 | 2005.06.17 00:00 | 김경수

  • [US오픈골프] "코스가 너무 어려워요" 선수들 울상

    ... 90타로 칠 수 있다" US오픈골프대회를 하루 앞둔 16일(한국시간) 대회장소인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골프장 2번코스(파70.7천214야드)에서 막바지 연습 라운드에서 구슬땀을 흘린 선수들의 엄살이다. 세계랭킹 2위 비제이 싱(피지)은 "완벽한 샷을 치고도 조심하지 않으면 매홀 보기로 홀아웃할 수도 있다"고 혀를 내둘렀다. 99년 이곳에서 열렸던 US오픈에서 1타차 준우승을 차지했던 필 미켈슨(미국)은 "오버파 스코어로도 우승컵을 안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

    연합뉴스 | 2005.06.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