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601-71610 / 73,5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 우즈, 공동 10위로 `주춤'

    ... 범해 1타밖에 줄이지 못했다. 2라운드에서 선두 제프 슬루먼(미국)과 1타차 공동 2위까지 도약했던 우즈는 이날 합계 8언더파 208타로 데이비드 톰스(미국.204타) 등 선두 그룹과 4타차로 벌어지고 말았다. 비제이 싱(피지)이 예선에서 탈락한 가운데 우즈는 단독 3위 이상의 성적을 거두면 세계 랭킹 1위를 다시 탈환할 수 있다. 우즈는 "마지막 날은 60대 중반의 스코어를 내 보겠다"며 랭킹 1위 탈환의 의지를 내비쳤다. 최경주(35.나이키골프) ...

    연합뉴스 | 2005.06.05 00:00

  • 우즈, 8언더 공동10위 ‥ 메모리얼토너먼트 3R

    ... 셋째날 버디 4개를 잡았으나 보기도 3개를 범해 1타밖에 줄이지 못했다. 2라운드에서 선두와 1타차의 공동 2위까지 도약했던 우즈는 합계 8언더파 208타로 데이비드 톰스(미국) 등 선두그룹과 4타차로 벌어지고 말았다. 비제이 싱(피지)이 커트탈락함으로써 우즈는 단독 3위 이상의 성적을 거두면 세계랭킹 1위를 탈환할 수 있다. 최경주(35.나이키골프)는 3언더파(버디4 보기1) 69타를 쳐 합계 6언더파 219타로 공동 17위를 달리고 있다. 나상욱(22.코오롱 엘로드)은 ...

    한국경제 | 2005.06.05 00:00 | 김경수

  • [PGA] 우즈, 선두에 1타차 '성큼'

    ... 공동25위(3언더파 141타)로 내려 앉았다. 나상욱(21.코오롱엘로드)은 3언더파 69타를 때려내 공동34위(2언더파 142타)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우즈와 함께 '빅3' 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어니 엘스(남아공)와 비제이 싱(피지)은 우승권에서 멀어졌다. 엘스는 1언더파 71타를 쳐 합계 이븐파 144타로 겨우 컷오프를 모면하는데 만족해야 했고 싱은 2타를 잃어 합계 7오버파 151타로 꼴찌에 가까운 성적으로 컷오프돼 세계 1위 수성이 사실상 어려워졌다. ...

    연합뉴스 | 2005.06.04 00:00

  • 박승총재, 동남아중앙은행 총재회의 참석후 귀국

    박승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달 31일부터 3일까지 피지 난디에서 열린 제40차 동남아중앙은행기구(SEACEN) 총재회의와 제24차 SEACEN센터 총회 참석일정을 마치고 3일 귀국했습니다. SEACEN 총재회의에 참석한 전체 13개 회원국 중앙은행의 총재나 부총재들은 금융안정을 위한 중앙은행의 역할이 중요하며 여타 감독관련 기관들의 공조와 정보공유가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한은은 말했습니다. 또한 각국 중앙은행들은 바젤II협약 도입 등 ...

    한국경제TV | 2005.06.03 00:00

  • 최경주 '톱10' 찜 ‥ 메모리얼토너먼트 1R 우즈와 공동 13위

    ... 떨어졌다. 15차례의 버디퍼트 가운데 3개만 성공했다. 지난해 챔피언 어니 엘스(36·남아공)는 1오버파(버디 4,보기 5) 73타를 치는데 그쳤다. 나상욱(22·엘로드)과 함께 공동 61위다. 세계랭킹 1위 비제이 싱(42·피지)은 지난해 US오픈 4라운드(78타) 이후 최악의 스코어를 냈다. 싱은 보기와 더블보기를 2개씩 쏟아낸 반면 버디는 단 1개밖에 잡지 못했다. 5오버파 77타를 친 싱은 105명의 출전선수 가운데 공동 97위다. 김경수 기자...

    한국경제 | 2005.06.03 00:00 | 김경수

  • 박승총재, 동남아중앙은행 총재회의 참석후 귀국

    박승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달 31일부터 3일까지 피지 난디에서 열린 제40차 동남아중앙은행기구(SEACEN) 총재회의 및 제24차 SEACEN 센터 총회 참석일정을 마치고 3일 귀국했다. SEACEN 총재회의에 참석한 전체 13개 회원국 중앙은행의 총재나 부총재들은 금융안정을 위한 각국 중앙은행의 역할이 중요하며 여타 감독관련 기관들의 공조 및 정보공유가 긴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한은은 전했다. SEACEN 센터 총회에서는 파푸아뉴기니 ...

    연합뉴스 | 2005.06.03 00:00

  • [PGA] 최경주, 첫날 상위권

    ... 엘스(남아공)는 323.5야드의 장타를 뽐냈지만 정확도가 50% 안팎으로 신통치 않은 탓에 버디 4개, 보기 5개로 1오버파 73타를 치는데 그쳤다. 공동61위로 밀린 엘스는 타이틀 방어에 먹구름이 드리웠다. 세계랭킹 1위 비제이 싱(피지)은 최악의 부진에 울었다. 아이언샷 난조에 빠진 싱은 2개의 더블보기와 2개의 보기를 쏟아냈고 버디는 단 1개밖에 건지지 못했다. 5오버파 77타를 친 싱은 105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공동97위까지 처져 세계랭킹 1위 수성 뿐 ...

    연합뉴스 | 2005.06.03 00:00

  • "손배금 산정 때 수습기간 임금은 제외해야"

    ... 항소심 재판부는 1심보다 40여만원 많은 215만여원을 평균임금으로 산정했다. 재판부는 또 "고씨가 술에 취해 횡단보도를 신속하게 건너지 못하고 횡단 도중 신호등이 녹색에서 적색 신호로 바뀌었는데도 차량의 진행상황을 충분히 살피지 않고 건넌 과실이 있는 만큼 40%의 책임이 인정된다"고 덧붙였다. 2000년 8월 모 제약회사에 입사한 고씨는 3개월의 수습기간을 거쳐 정규직 사원으로 근무하다 이듬해 3월 하순 밤 1시께 술에 취한 상태로 횡단보도를 건너던 ...

    연합뉴스 | 2005.06.03 00:00

  • thumbnail
    프로골퍼 40 넘어서도 '잘 나가네'

    40세를 넘어서 절정의 기량을 선보이고 있는 프로골퍼들이 많다. 타이거 우즈(30ㆍ미국)와 남자골프 세계랭킹 1,2위를 다투고 있는 비제이 싱(42ㆍ피지)은 미국PGA투어 통산 27승 중 15승을 마흔이 넘어 올렸다. '주부 골퍼' 줄리 잉스터(45ㆍ미국)는 지난달 국내여자프로골프 XCANVAS오픈을 석권했고 '베테랑' 최상호(50ㆍ빠제로)는 KT&G매경오픈에서 국내 최고령 챔피언이 됐다. 그렇다면 이들 '노장'의 저력은 어디에서 나오는가. ...

    한국경제 | 2005.06.01 00:00 | 김경수

  • 우즈-싱, 세계 넘버원 경쟁 후끈

    올들어 3차례나 세계골프랭킹 1위를 주고 받으며 '넘버원 경쟁'을 벌이고 있는 타이거 우즈(미국)와 비제이 싱(피지)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모리얼토너먼트에서 다시 한번 1위 싸움을 벌인다. 이 대회에 나란히 출전하는 우즈와 싱은 대회 우승컵을 거머쥐면 무조건 세계 1위를 차지한다. 세계랭킹포인트에서 우즈와 싱의 격차는 불과 0.34에 지나지 않는다. 때문에 경우의 수가 다소 복잡하다. 우즈가 우승하면 싱이 준우승을 한다해도 가볍게 ...

    연합뉴스 | 2005.06.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