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641-71650 / 72,2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직 끝낼수 없는 '광주와 혁명'..정철훈 첫시집 '살고 싶은 아침'

    ... 인연을 끊었던 것인데/그걸 왜 몰랐을까/그들처럼 나도 연을 매듭짓고 날아오를 수 있을지'' 정씨는 국민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러시아 외무부 외교아카데미 역사학 박사과정을 졸업했다. 시인 신경림씨는 "정씨가 찾는 곳은 더 너른 세상일 수도 있고,평생 한 번도 피지 않은 꽃의 세상일 수도 있고,나서 자란 고향일 수도 있다"며 "갈수록 잔망스러워지는 우리 시에 새로운 모습을 보탤 시편들"이라고 말했다. 윤승아 기자 a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12.16 00:00

  • [톡! 톡!] "有內巨夜...넌 내꺼야"..젝시인러브 '사랑의 부적'

    ... 해준다''는 뜻의 사랑부적은 핸드폰 화장거울 다이어리 등에 붙일 수 있도록 스티커 형태로 제작됐다. 연애초기에는 祖亞海道大(좋아해도돼) 南子不攄羅(남자붙어라)등,연애중기에는 內愛人任(내애인임) 有內巨夜(넌내꺼야) 風皮地馬(바람피지마)등,연애말기에는 亞直道思浪海(아직도사랑해),捺老亞朝(날놓아줘)등과 같은 부적이 마련됐다. 부적의 한자는 뜻과 상관없이 음만 따온 것으로 재미있는 그림과 함께 새해 부적을 신세대 사랑법으로 풀어냈다고 젝시측은 설명했다. 김진수 ...

    한국경제 | 2000.12.15 00:00

  • 가르시아 '3일 연속 선두' .. 윌리엄스 월드챌린지 대회

    ...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어프로치샷이 워터해저드에 빠져 더블보기를 범했다. 1,2번홀에서 연속버디를 잡은 우즈는 6번(파4)과 7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으며 가르시아와 동타를 이뤘으나 10번홀(파4)에서 보기로 주춤해 가르시아를 따라잡는데 실패했다. 올시즌 마스터스대회 챔피언 비제이 싱(피지)은 5언더파 67타를 쳐 합계 7언더파 2백9타를 기록해 5위에 올랐고 지난해 우승자 톰 레이먼은 합계 4언더파 2백12타로 6위에 랭크됐다.

    한국경제 | 2000.12.04 00:00

  • 가르시아, 7언더 단독선두 .. 윌리엄스월드챌린지

    ... 치러지는 윌리엄스월드챌린지 골프대회(총상금 3백50만달러) 첫날 단독선두에 나섰다. 가르시아는 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사우전드오크스 셔우드CC(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쳐 마스터스챔피언 비제이 싱(피지)을 1타차로 제치고 1위에 올랐다. 데이비스 러브3세는 5언더파 67타로 3위에 랭크됐고 대회주최자이자 세계랭킹 1위인 타이거 우즈는 4언더파 68타로 프레드 커플스와 나란히 4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 대회 챔피언 톰 레이먼은 ...

    한국경제 | 2000.12.02 00:00

  • 나드리화장품, 남성 전용 화장품 "딘클라우" 선보여

    나드리화장품은 남성 전용 브랜드 ''딘클라우''를 선보였다. 계피 생강 등 한방 추출물이 들어 있어 피지가 지나치게 분비되는 것을 막아준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스킨(1백50㎖)과 에멀전(1백30㎖) 두가지 품목으로 구성돼 있다. 가격은 3만4천원.

    한국경제 | 2000.12.02 00:00

  • 찬바람에 거칠어진 내피부 '보습'이 최고 '보약'

    ... 가려움증 등 각종 피부 트러블이 쉽게 일어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겨울철 피부관리에 대해 몇가지만 유의해도 상태는 훨씬 호전될 수 있다. 겨울철 발생하기 쉬운 피부 트러블과 대처법에 대해 알아본다. 피부 가려움증=겨울이 되면 피지분비가 적어져 피부가 건조해지고 각질이 일어난다. 말초 혈액순환이 잘되지 않아 가려움증도 생긴다. 이때 목욕을 너무 자주하게 되면 기름기가 빠져 가려움증이 더 심해진다. 피부 건조증을 예방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방법을 실천해 ...

    한국경제 | 2000.12.01 00:00

  • 스킨스는 역시 '한방'...몽고메리 최다상금..美PGA투어

    ... 불운으로 대회 2연패 기회를 무산시켰다. 네 선수는 정규 18번홀에서 승부가 안나 모두 연장에 돌입했으나 연장 첫번째 홀에서 버디를 잡은 몽고메리와 커플스만 연장 두번째홀에 진출했고 파에 그친 세르히오 가르시아와 비제이 싱(37.피지)은 탈락했다. 마스터스 챔피언 싱은 27일 3개의 스킨을 따내며 총 26만달러로 2위에 올랐다. 첫날 선두에 나섰던 가르시아는 이날 1개의 스킨(5만달러)을 추가하는 데 그쳐 총 20만달러를 거뒀다. 가르시아는 18홀 동안 ...

    한국경제 | 2000.11.28 00:00

  • [5대 IT 강국을 가다] (3) '중국' .. <3.끝> 중국 벤처거품

    ... 1년안에 문을 닫게 될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개성없는 유사 사이트가 너무 많다는 지적이다. 세계적으로 번지고 있는 벤처기업 위기론은 중국 업계에서도 뜨거운 논란거리로 등장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중국은 아직 벤처기업이 꽃피지 않았기 때문에 버블붕괴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다"는 반론도 제기되고 있다. 중국 전자상거래협회 양웨이둥(楊衛東) 비서장은 "중국의 세계무역기구(WTO) 가입 이후 외국 자본이 정보기술 분야로 대거 유입될 것"이라며 "지금의 어려움은 ...

    한국경제 | 2000.11.28 00:00

  • 가르시아 스킨스황제 '성큼' .. 美PGA투어 첫날 4개홀따내

    ... 가르시아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웰스 랜드마크GC에서 열린 대회 첫날 9홀경기에서 4개의 스킨을 획득,총 15만달러(약 1억7천만원)의 상금을 챙겼다. 콜린 몽고메리(영국)는 3홀을 따내며 7만5천달러,비제이 싱(피지)은 마지막홀에서 이겨 5만달러를 각각 받았다. 이 대회에서 세번이나 최다상금을 획득했던 ''스킨스게임의 황제'' 프레드 커플스(미국)는 첫홀 스킨(2만5천달러)을 획득했지만 이후 침묵,네명의 출전선수중 최소상금을 따는 데 그쳤다. ...

    한국경제 | 2000.11.27 00:00

  • 우즈 역시 '골프지존'...'신기샷' .. 그랜드슬램 3연패

    ... 메이저3관왕인 우즈는 23일(한국시간) 하와이주 카우아이 포이푸베이GC(파72)에서 폐막된 PGA그램드슬램골프대회(총상금 1백만달러) 최종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합계 5언더파 1백39타로 ''마스터스 챔프'' 비제이 싱(37·피지)과 동타를 이룬 뒤 연장 첫홀에 이글을 잡아 우승컵을 안았다. 18번홀(파5·5백50야드)에서 열린 연장전에서 우즈는 명성에 걸맞는 ''신기샷''을 선보였다. 3백30야드의 드라이버샷을 페어웨이에 안착시킨 뒤 홀까지 2백8야드 ...

    한국경제 | 2000.11.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