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05,6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년 동안 남의 집 앞에 오물 테러…CCTV에 포착된 모습 '충격' [글로벌+]

    ... 남성은 가벼운 처벌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영국 법에 따르면 공공 장소에서 대변을 보는 행위에 대해 벌금 75파운드(한화 약 11만원)을 부과한다. 이에 의회 대변인은 "해당 사건은 개인 토지에서 발생한 사건"이라며 "우리는 경찰과 협의해서 피해자를 도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영국 경찰은 오물 테러를 한 남성의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5 21:34 | 김정호

  • thumbnail
    버스기사 폭행한 50대 남성…그는 지명 수배자였다

    ... 등에 관한 법률 위반(운전자 폭행)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 A씨를 체포했다. A 씨는 지난 7일 자정쯤 동대문구 버스정류장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 버스 승차를 거부당하자 기사를 주먹과 발로 마구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기사는 눈뼈가 부러지는 등 크게 다쳐 병원에서 수술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인근 CCTV 등을 통해 A 씨를 추적한 후 체포했다. A 씨 신원을 확인한 결과 과거 저지른 폭행 사건으로 이미 구속영장이 발부된 지명 수배자였던 ...

    한국경제 | 2021.06.15 21:03 | 김정호

  • thumbnail
    마약 유통상 수시로 연락한 경찰 간부…'내부 정보 유출' 檢 송치

    수사 당국을 피해 도주생활을 한 거물 마약상과 수시로 연락했던 경찰 간부가 검찰에 송치됐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안양동안경찰서 소속 A 경위를 형사사법절차 전자화 촉진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경위는 형사사법포털(KICS)에 접속해 권한이 없는 내용까지 무단으로 확인한 뒤 이를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지난 2월 국내 마약 유통 조직의 최상부에 있는 인물로 알려진 ...

    한국경제 | 2021.06.15 20:32 | 이보배

  • thumbnail
    초등생에 악기 가르치던 20대 대학생…강제 추행 '구속'

    ... 7일 오후 제주시 소재 가정집 두 곳에서 자신이 악기를 가르치는 초등학교 여학생 3명을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제주지역 대학에 재학중인 대학생으로 악기 교습 과외를 하며 여학생들의 부모가 자리를 비운 사이 피해 아동들의 신체를 만지고, 자신의 신체를 만지도록 강요하는 등 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아동 3명 중 1명이 보호자에게 피해 사실을 알리면서 경찰 신고가 이뤄졌고, 경찰은 범행 당일 피해 가정에서 A씨를 긴급체포하고, 지난 ...

    한국경제 | 2021.06.15 19:58 | 이보배

  • thumbnail
    과거 태권도 유망주 '후배 상습폭행'…6년 만에 죗값 치른다

    ... 저항하지 못하는 후배를 반복적으로 폭한 것은 상당한 시간이 지난 현재에 와서라도 비난받아 마땅하다"면서 "체육선수는 정정당당한 승부와 공정성, 동료애 등을 핵심 가치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또 "피해자들이 아직 상처를 안고 처벌을 원하는 점, 피고인이 범행 당시 만 14세를 갓 지나 미성숙했던 점, 엘리트 선수를 양성하는 교육 현장에서 폭행이 훈육 수단으로 이용된 관행이 존재해 학생신분이었던 피고인만 탓하는 것은 가혹한 면도 ...

    한국경제 | 2021.06.15 19:08 | 이보배

  • thumbnail
    멕시코 연쇄살인마 집에서 유골 수천개 발견 '직업은 도축사'

    ... 신분증이 발견돼 그의 살인 행각이 오래전부터 이뤄졌음을 추측하게 한다. 멕시코는 치안이 불안하고 경찰의 공권력 행사도 부실한 국가로 평가 받고 있다. 각종 외신들은 이번 안드레스의 검거는 멕시코 당국의 수사 성과라기보다는 최근 피해자 중 경찰 간부의 아내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보도하고 있다. 한편, 현재까지 안드레스는 5건의 살인 혐의에 대해서는 자백한 상태다. 또 시체 일부를 먹었다는 사실도 시인했다. 그는 법정에서 "(피해자의)얼굴이 예쁘다고 생각해서 ...

    한국경제 | 2021.06.15 18:12 | 장지민

  • thumbnail
    권혁홍 대양그룹 회장…'골판지 외길'로 50년 장수기업 일구다

    ... 굴곡진 순간이 닥치곤 했다. 공장을 인수한 지 5년 만에 찾아온 위기가 그랬다. 1975년 여름 집중 호우로 안양천이 범람하면서 공장에 있던 ‘초지기(종이를 만드는 기계)’와 재고 물량이 모두 물에 잠겼다. 피해 규모만 9000만원에 달했다. 공무원 월급이 4만원일 때였다. 대양제지가 수해로 망했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권 회장이 ‘인생 최대의 위기’라고 망연자실하고 있을 때 극적인 기사회생의 반전이 이어졌다. ...

    한국경제 | 2021.06.15 18:07 | 민경진

  • thumbnail
    아내 상습폭행·공기총 협박한 60대男…항소심서 '집유'

    ... 선고했다. 재판부는 벌금 150만원도 함께 선고했다. 재판부에 따르면 A씨는 2014년부터 별다른 이유 없이 아내 B씨(62·여)의 뺨을 때리는 등 상습적으로 폭행했고, 2016년 7월21일에는 대전 유성구 소재 자택에서 폭력을 피해 딸 C씨(32·여) 방으로 피신한 아내에게 공기총을 겨누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경찰에 공기총 소지 허가도 받지 않은 상태였다. 그럼에도 그는 지난해 4월까지 집과 차량 등에 몰라 총을 보관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6.15 18:04 | 이보배

  • thumbnail
    '나체 사망' 20대 男, 친구 2명 구속…"도주 우려"

    ... 정인재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를 받는 안모씨(20)와 김모씨(20)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열고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들은 영장실질심사에서 "피해자를 감금해 사망에 이르게 한 사실에 대해서는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사망에 이르게 할 고의는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 13일 오전 6시께 서울 마포구 연남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나체로 숨진 ...

    한국경제 | 2021.06.15 17:40 | 최다은

  • 中원전 방사능 누출 의심…IAEA는 "사고 징후 없다"

    ... 기체의 농도가 증가해 기준치 이상으로 나왔다”고 발표했다. 타이산 원전은 2018년 중국 국유기업인 광허그룹과 EDF가 합작 설립했다. 타이산은 인구 100만 명 규모의 도시로 홍콩과 인접해 방사능 누출 시 대형 인명피해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광허그룹은 이날 “타이산 원전과 인근 지역의 환경 관련 지표는 정상 수준”이라고 밝혔다. EDF는 타이산 원전이 보유한 모든 자료를 분석하고 필요한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

    한국경제 | 2021.06.15 17:31 | 강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