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문재인 정부, 소득세율 두 차례 올려 최고 49.5%로…OECD 평균 '훌쩍'

    ... 결과다. 하지만 2016년부터 상황이 바뀌었다. 복지 지출 등을 대폭 늘리면서 부족한 재원을 ‘부자 증세’로 메우기 시작했다. 박근혜 정부 때인 2016년 소득세 최고세율을 41.2%에서 44%로 인상키로 결정했고 ... 국가로 기록될 전망이다. 오문성 한국조세정책학회장(한양여대 세무회계과 교수)은 “정부가 ‘핀셋 증세’라며 고소득층만을 대상으로 소득세율을 올렸지만, 너무 빠른 속도로 세율을 올리는 바람에 조세저항과 ...

    한국경제 | 2021.05.05 18:02 | 정의진

  • 소득 상위 5%가 세금 65% 내는 나라

    ... 근로소득세 및 종합소득세에서 차지하는 비중이다. 2019년 120여만 명이 25%를 벌어 세금의 65%를 냈다. 세금을 아예 내지 않는 사람은 700만 명을 웃돌았으며 전체의 37%에 이르렀다. 문재인 정부 들어 고소득자를 겨냥한 핀셋 증세가 계속되면서 형성된 기형적 구조다. 올해는 소득세 최고 세율이 또다시 높아져 고소득자에게 의존하는 양상이 더 심해질 전망이다. 5일 국세청의 통합소득 1000분위 자료에 따르면 2019년 소득 상위 5%에 해당하는 120만7474명이 ...

    한국경제 | 2021.05.05 17:34 | 강진규/노경목

  • thumbnail
    전문가들 "'코로나19 피해업종·4차산업 선별' 지원" 공감

    ... "코로나19의 상황을 반전시키기 위한 재원확보 차원에서 세수의 증가도 필연적"이라며 "지나치게 투표권을 의식한 핀셋증세라는 조세정책보다는 보편적 증세를 통해 세수를 증가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4차산업에 대한 조세지원과 ... 영구화 또는 장기화되는 위험을 방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윤태화 가천대 교수는 이날 패널로 참석해 "핀셋 증세보다는 보편적 증세를 통한 세수증대가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사진 조세일보) 윤태화 가천대 교수 역시 코로나19로 ...

    조세일보 | 2021.04.07 16:34

  • thumbnail
    오문성 "보편적 증세로 팬데믹·4차산업 지원할 재원 마련해야"

    ... 추가경정예산 편성으로 국가채무가 늘어나고 4차산업에 대한 조세지원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조세지원을 위한 재원마련 방법으로 핀셋증세보다는 보편적 증세를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오문성 한국조세정책학회장·한양여대 교수는 7일 오후 3시 조세일보( ... 대응 조세정책은 ▲국가경쟁력 주도 산업 선별적 지원 ▲노령인구 증가 고려한 세제입안 ▲기부금 세제혜택 확대 ▲상증세 개선 ▲가상자산 세제 논리구조 확립 ▲신(新)세원 과세방법 고안 및 운용 등이다. 오 교수는 "바이오와 전기차, ...

    조세일보 | 2021.04.07 16:33

  • thumbnail
    지식인들의 한국사회 진단…"촛불정신 회복해야" "불평등 심화"

    ... 말한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발생한 부동산 투기 열풍이 초래한 결과라는 게 전 교수의 생각이다. 그는 "문재인 정부 인사들은 부동산 문제가 한국 사회에서 얼마나 큰 질곡인지 이해하지 못했다"며 "근본 대책 대신에 마련한 것은 핀셋 증세핀셋 규제, 사후약방문식 대책이었다"고 비판한다. 또 "처음부터 집값을 잡겠다고 공언하면서도 부동산 투기를 자극하는 이율배반적 정책을 추구했다"고 지적한다. 부동산 문제 해결책으로는 시장친화적 토지공개념을 헌법에 명문화하고, ...

    한국경제 | 2021.03.17 09:38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핑계 '기업·부자 증세' 압박하는 노동계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들이 여당과 정부에 ‘부자·기업 증세’를 압박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고통받는 취약계층을 지원한다는 명목이다. 범여권은 이 같은 요구에 부응해 ‘핀셋 증세’ ... “주요 대기업이 비대면 서비스 사업 등의 확장으로 벌어들인 초과이익분에 대해 사회연대적인 차원에서 한시적 증세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인 증세 방안으로는 법인세와 모든 자산 관련 소득세·보유세에 ...

    한국경제 | 2021.03.03 17:39 | 임도원/서민준

  • thumbnail
    [다산 칼럼] 기업 세금 더 올리면 청년실업 어떡하나

    ... 설정해 월평균 급여 3021만원 이상인 근로자는 추가 근로와 관련된 비용을 전혀 인정받을 수 없게 됐다. 고소득자 핀셋 증세를 빌미로 20년 전 ‘억지 과세’로 되돌린 것이다. 인공지능(AI) 등 미래 먹거리 관련 ... 모시기도 어렵다. 교수 겸직을 특별히 허용하고 적은 강의료로 어렵게 강사를 섭외하는 실정이다. 이들이 한국의 차별적 핀셋 과세를 알고 나면 바쁜 시간을 쪼개 강의에 나설지 걱정이다. 생산성 높은 고소득 근로자에 대한 차별적 부당과세는 ...

    한국경제 | 2021.03.02 17:05

  • [사설] 기업·부자만 쥐어짜는 稅制로는 복지 지속 불가능하다

    ... 보고서 결론이다. ‘넓은 세원, 낮은 세율’이란 조세 대원칙을 무시하고 ‘부자 증세’와 ‘기업 쥐어짜기’로 치달은 결과다. 선진국보다 월등히 높은 재산세 비중이 가장 ... 여당 대표는 신(新)복지 구상을 밝혔다. 문제는 재원이다. 민주당 싱크탱크 더미래연구소조차 “고소득자 핀셋증세에 의한 복지 확대는 가능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국가채무비율이 벌써 50%에 육박해 나랏빚을 더 내기도 ...

    한국경제 | 2021.02.24 17:32

  • thumbnail
    믿을 건 실적뿐…빅테크株의 질주, 한번 더?

    ...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는 현재가 대비 최대 20% 가까이 높다. 기술주 중에도 계속 성장할 종목에 ‘핀셋 투자’를 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26일부터 기술주 실적 발표 작년 4분기 실적 발표 일정은 26일 ... 뒤 기술주에 대한 투자의견을 ‘비중 확대’에서 ‘중립’으로 내렸다. 증세가 이유였다. 증세가 현실화하면 주요 기술주 주당순이익(EPS)이 7% 이상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월가 ...

    한국경제 | 2021.01.24 17:24 | 양병훈

  • thumbnail
    기재부 2021년 업무계획…'부자증세' 올해도 이어진다

    문재인 정부가 꾸준히 '부자 증세(增稅)' 기조를 이어 간다. 올해에도 자산소득·고소득자를 비롯해 대기업에 대한 과세를 강화하겠다는 방향성을 밝히고 있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소득·법인세 최고세율 인상 등은 지속되어 왔다. 근로소득 부분만 떼어냈을 땐 한 푼의 세금도 내지 않는 근로자들은 방치하고 있다는 점에서 '핀셋 증세'라는 지적은 피하게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기획재정부는 19일 이 같은 내용 등을 담은 '2021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

    조세일보 | 2021.01.19 2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