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41-2550 / 2,7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자유향한 폭포같은 웃음 .. 김승희씨 시집 '빗자루를 타고...'

    ... 일상을 소재로 한다. 김씨에 따르면 두부처럼 규격화된 우리의 삶은 남성우월주의와 제국주의에 깊이 침윤돼 있다. 신문의 부음란은 망자에 관한 정보 대신 ○○○부친상, ○○○빙부상 등으로 채워져 있다. 김씨는 죽은 자보다 그의 핏줄이 중시되고, 사위가 딸을 대신하는 현실에서 가부장제를 읽는다. ''당신은 노래방에서 혼자만 노래를 부르지 않고/삼십분 넘게 앉아 있어 본 적이 있는가/당신은 남북통일에 반대하는 사람/…수원지에 독극물을 붓는 사람/…백범 김구를 암살한 ...

    한국경제 | 2000.11.25 00:00

  • [불감시대] (220) 제2부 : IMF시대 <7> 대결 (6)

    ... 했지?" 이제는 아주 가까운 곳에서 진성호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그러나 아직도 그의 모습은 더 깊어진 안개 속에 가려 보이지 않았다. "그렇습니다. 무슨 일이든지 하겠습니다. 저는 지금 정상이 아닌 것 같아요. 머리 속 핏줄이 곧 터질 것 같습니다. 당장 도움이 필요합니다" 황무석이 앉은 채 말했다. 잠시 정적이 찾아왔다. 안개가 그의 주위를 맴돌아 옮겨가면서 소리를 내고 있었다. 안개가 내는 소리를 듣기는 생전 처음이었다. 확실히 머리 속이 ...

    한국경제 | 2000.11.18 00:00

  • [불감시대] (208) 제2부 : IMF시대 <5> 증오심 (16)

    ... 말이야" "박정희는 이미 복수를 당했소.박정희에게는 가장 잔인한 복수였소.그게 뭔지 아오?" 백인홍의 말에 나상훈은 아무런 반응을 나타내지 않았다. "박정희가 자신의 목숨보다 중요하게 생각한 것이 무엇이겠소?…자신의 명예와 자신의 핏줄을 이어받은 유일한 아들의 명예일 거요. 그 자신과 아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소?…자신은 젊은 여자의 품속에서 숨을 거뒀고,그의 아들은 사창가에서 마약을 하다가 경찰에 체포되지 않았소.지하에 있는 박정희는 지금도 통곡하고 있을 거요. ...

    한국경제 | 2000.11.04 00:00

  • 수능 高득점 '재치선물' 인기 .. 1500원대 알뜰상품

    ... 제품''들도 인기다. 과자 이름을 본뜬 ''푸셔 푸셔'',약 이름을 딴 ''비아그로'',영화 제목에서 힌트를 얻은 ''나는 네가 합격할 것을 알고 있다''는 이름의 비디오테이프 등이 나와있다. 한 팬시업체는 ''눈 부릅뜨고 시험 잘 보라''는 뜻에서 실핏줄과 눈동자가 그려진 플라스틱 공을 내놓았다. ''수능 눈알''이라는 상품이다. ''건투를 빈다''는 뜻에서 권투 글러브를 선물하는 사람도 많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11.04 00:00

  • [5대 IT 강국을 가다] (2) '인도'..<2> 私設 IT 교육기관

    ... 상점 이름도 잘 보이지 않는 한 허름한 상가건물 4층을 걸어올라가자 첨단 정보통신 장비가 갖춰진 학원(NIIT)은 1백여명의 수강생들로 북적거렸다. 겉으로는 잘 드러나지 않는 이같은 IT 사설교육장은 인도 주요도시 전역에 실핏줄 같이 깔려 있다. 델리 본사에서 만난 NIIT의 수렌싱 라자일리 부사장은 이를 두고 "소프트웨어 왕국을 꿈꾸는 인도의 보이지 않는 힘"이라고 말했다. 압텍과 NIIT는 바로 이같은 인도 IT 사설교육을 이끄는 양대 산맥이다. ...

    한국경제 | 2000.11.03 00:00

  • [불감시대] (197) 제2부 : IMF시대 <5> 증오심 (5)

    ... 역할을 했다. 자신은 김명희를 엘리베이터걸에서 모델로 변신시키는 데 도움을 주었고 황무석은 김명희를 대해실업의 전속 모델로 채용했고 진성호는 김명희를 무대 예술인으로 승화시키는 역할을 했던 것이다. 아니다. 그것이 진실이 아니다,라고 백인홍은 생각을 바꿨다. 김명희는 저명한 영화 감독을 아버지로,미모의 여배우를 어머니로 가진 예술가의 핏줄을 이어받은 재능을 타고났다. 따라서 그녀의 출세는 오래전에 이미 운명지워진 것이라고 그는 믿었다.

    한국경제 | 2000.10.23 00:00

  • [단신] IPL 레이저 치료기 도입 .. S&U클리닉

    .S&U클리닉(원장 김방순)은 얼굴이 쉽게 붉어지는 안면홍조증, 실핏줄이 늘어나는 모세혈관확장증, 여드름 자국이 심한 피부증상에 가장 적합한 것으로 평가받는 IPL 레이저를 도입했다. 이 기기는 다양한 파장과 에너지를 갖고 있는 레이저를 동시에 복합적으로 발산하는 레이저치료기로 피부증상 치료에 유익한 파장의 빛만을 걸러 강약의 리듬을 줘가며 환부에 쪼이게 돼있다. 따라서 단일 직선 파장의 기존 레이저 기기에 비해 치료로 인해 열손상을 입을 가능성이 ...

    한국경제 | 2000.10.06 00:00

  • [한경에세이] 가장 아름다운 손 .. 권택영 <경희대 영문학부 교수>

    ... 앉아서도 갈 수 있다. 길게 서있는 사람들 속에 끼어 창 밖을 보다가 문득 내 앞에 시선을 떨구었다. 빨래를 하고 음식을 만들고 청소를 한 손이다. 얼굴보다 더 정직하게 연륜을 말해주는 그 손은 사십은 넘어 보인다. 핏줄이 울퉁불퉁하고 손마디가 굵고 손톱이 둥글다. 하얀 종이 위에서 얼굴을 떼지 못하는 그 여자의 머리칼에서 흰 올이 몇 개 보인다. 잠깐 앉았다 갈 전동차 안에서 영원인 것처럼 책을 읽던 그 여자의 손에서 나는 흰 반죽이 묻은 어머니의 ...

    한국경제 | 2000.09.30 00:00

  • [시론] 主客뒤바뀐 고용허가제..이남주 <서강대 경영학 교수>

    ... 북한공단에 진출하려는 우리 기업이 제일 먼저 봉착하게 되는 것은 북한 근로자들의 임금문제일 것이다. 즉 남한에 체류하는 단순기술의 외국인 노동자들까지도 국내 근로자와 같은 임금을 지급받고 노동3권이 보장된다. 그런데 왜 한 핏줄인 북한 근로자에게는 차등 지급하느냐고 할 것이 분명하다. 이렇게 될 경우 북한에 진출하려는 우리 기업은 저임금이라는 대북 투자의 실익이 없어지게 돼 결국 진출을 포기하게 될 것이다. 결과적으로 남북경협 진전 및 통일에 커다란 장애로 ...

    한국경제 | 2000.09.05 00:00

  • [취재여록] 南北드라마 '커튼콜'

    ... 이산가족이 원하는 곳에서 살 수 있게 하자"고 남북 지도자들이 합의한 만큼 당장 시범사업이라도 벌이자는 주장도 나온다. 거부할수 없는 요구들이다. 그 누구도,어떠한 이유로도 피붙이를 갈라놓을수 있는 권리는 없다. 이념도 체제도 핏줄 다음이어야 한다. 물론 남쪽 관객들에겐 시도 때도 없이 튀어나오는 ''장군님'' 얘기가 거슬렸을 것이다. 북쪽 상봉단에게는 서울의 매캐한 매연과 울긋불긋한 젊은이들의 머리색깔이 거부감을 주었을 것이다. 하지만 문화적 이질감과 ...

    한국경제 | 2000.08.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