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51-2560 / 2,7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취재여록] 南北드라마 '커튼콜'

    ... 이산가족이 원하는 곳에서 살 수 있게 하자"고 남북 지도자들이 합의한 만큼 당장 시범사업이라도 벌이자는 주장도 나온다. 거부할수 없는 요구들이다. 그 누구도,어떠한 이유로도 피붙이를 갈라놓을수 있는 권리는 없다. 이념도 체제도 핏줄 다음이어야 한다. 물론 남쪽 관객들에겐 시도 때도 없이 튀어나오는 ''장군님'' 얘기가 거슬렸을 것이다. 북쪽 상봉단에게는 서울의 매캐한 매연과 울긋불긋한 젊은이들의 머리색깔이 거부감을 주었을 것이다. 하지만 문화적 이질감과 ...

    한국경제 | 2000.08.19 00:00

  • [남북 이산가족 상봉] 끈끈한 한핏줄 .. 이선행/이송자 부부

    "새로운 가족의 탄생을 위하여…" 17일 남측 평양방문단이 머물고 있는 고려호텔 오찬장에서는 50년 이산의 아픔이 새로운 가족의 탄생이라는 기쁨으로 승화되는 뜻깊은 자리가 마련됐다. 북에 처자식을 두고 내려온 이선행(81)씨와 북한에 아들을 두고 내려온 이송자(82)씨는 남한에서 결합해 살아오다 이번에 운좋게 나란히 방북길에 올랐다. 부부는 가족간 개별상봉 마지막날인 이날 북에 두고왔던 두 가족간 만남을 만들었다. 이 자리에서 이송자씨는...

    한국경제 | 2000.08.18 00:00

  • [취재여록] "장군님 은덕입니다"

    ... 무려 16개의 훈장을 받았다"고 자랑했다. 한두번 본 장면이 아니지만 ''그러려니''하고 넘어가기엔 어색함이 없지 않다. 가족의 생사확인을 하다가도 자연스럽게 튀어나오는 ''장군님'' 얘기에 순간 분위기가 썰렁해지기도 한다. 핏줄만큼이나 깊이 자리잡은 체제와 이념.헤어진 가족을 만난 기쁨과 똑같은 크기로 느끼는 ''당(黨)에 대한 감사''.그저 TV카메라 앞에서 하는 ''의식''의 차원이 아니었다는 게 남쪽 가족들의 평이다. "떨어져 살았던 기간이 너무 길었구나…" ...

    한국경제 | 2000.08.17 00:00

  • [8.15 이산가족 상봉] '꿈같은 만남' .. '50년만의 恨풀이'

    ... 코흘리개였던 아이는 백발이 되어 기억조차 가물가물한 부모의 가슴에 얼굴을 묻고 50년간 참아왔던 한을 쏟아냈다. 건장한 청년이었던 남편은 주름진 얼굴로 꽃같던 아내의 손을 맞잡고 다시 놓지 못했다. 서로를 부둥켜 안은 가족들. 반세기 넘게 차갑게 식어 있던 가슴은 뜨겁게 하나가 됐다. 서울로 평양으로. 꿈에도 그리던 고향땅을 밟은 이산가족들은 한 핏줄과 눈물의 포옹을 하며 혈육의 정을 나누었다. 그들을 지켜보던 국민들의 눈가에도 이슬이 맺혔다.

    한국경제 | 2000.08.16 00:00

  • [8.15 이산가족 상봉] "피는 물보다 진해..." .. 시민들 반응

    반세기만에 이뤄진 혈육상봉은 그들만의 기쁨이 아니었다. 부모 형제를 부둥켜안고 울부짖는 혈육의 정을 보고 온국민이 눈시울을 붉혔다. 이념의 벽도 핏줄 앞에선 아무 것도 아니라는 진리를 다시 한번 확인한 감격의 날이었다. TV를 통해 이산가족들의 만남을 지켜본 시민들은 마치 자신이 헤어졌던 가족을 만난양 함께 기뻐하고 슬퍼했다. 50년만의 상봉이었지만 핏줄은 어쩔 수 없었다. 대번에 알아보고는 그저 부여잡고 눈물만 흘려대는 이산가족들을 보고 ...

    한국경제 | 2000.08.16 00:00

  • [8.15 이산가족 상봉] '민족의 잔칫집' 방불..행사장 스케치

    ... 되는 올림픽파크텔에는 밤늦게까지 친지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아 풍성한 시골 잔칫집 분위기를 연출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3층 컨벤션센터에는 흰색 카펫 위에 대형 원탁 1백개가 들여졌다. 행사장에는 ''우리는 한핏줄,한겨레,한마음''이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이 내걸려 통일로 향한 민족의 염원을 담았다. 감격적인 재회장면이 실시간으로 중계될 가로 12m,세로 9m 크기의 대형 스크린 2대도 설치됐다. 코엑스측은 이산가족 상봉시 서로 부둥켜 안을수 ...

    한국경제 | 2000.08.15 00:00

  • 남북이산가족 역사적 상봉

    ... 재회의 기쁨을 나누고, 평양의 남측 방문단은 조선 적십자 초청 환영연회에 참석한다 이날 첫 만남을 시작으로 남북 교환방문단은 16-17일 이틀간 숙소인 워커힐 호 텔과 평양의 고려호텔에서 오전, 오후 두차례씩 가족단위로 혈육과 상봉, 핏줄의 정 을 확인하고 반세기에 걸친 이산의 한을 달랜다 양측 방문단은 마지막날인 18일 오전 이별의 아픔을 뒤로 하고 재회를 기약하면 서 대한항공기에 탑승, 서해 직항로를 통해 자기측 지역으로 차례로 귀환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한국경제 | 2000.08.15 00:00

  • [의약분업] 국민건강 '쑥쑥'/제약업도 '튼튼'

    ... 사용하면 골다공증이 생긴다. 끝내 골절로 거동할수 없는 지경에 빠지게 된다. 또 당뇨병 녹내장 위궤양 부종 등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킨다. 피부가 가렵거나 화장품이 받지 않을때 스테로이드 연고는 장기간 사용하면 피부를 얇게 하고 실핏줄이 튀어나오게 하며 땀구멍이 드러나게 만든다. 스테로이드 안약은 장기사용하면 안압을 높이고 시신경을 손상시켜 녹내장을 유발한다. 또 몸매관리를 위해 여성들이 이뇨제와 변비제를 찾는 바람에 영양불균형이 오고 대장 직장의 장벽이 늘어나 ...

    한국경제 | 2000.07.26 00:00

  • [프리즘] 빗속 낚시하던 50대, 벼락 맞고도 멀쩡

    ... 잦아들더니 갑자기 "꽝"하는 우레소리가 들리면서 자신이 든 우산에 벼락이 떨어졌다는 것. 벼락을 맞고 그 자리에서 정신을 잃은 권씨는 함께 낚시를 하던 처남이 119에 신고,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간단한 치료를 받고 깨어났다. 권씨가 입은 상처는 우산을 들고 있던 오른손 엄지와 검지가 화상을 입으면서 실핏줄이 터진 게 전부였다. 통상적으로 벼락은 전류의 세기가 4만~5만 암페어에 달하며 온도는 태양 표면온도의 5배 정도인 섭씨 3만도에 이른다.

    한국경제 | 2000.07.22 00:00

  • [불감시대] (111) 제1부 : 1997년 가을 <11> '여인'(3)

    ... 구축하려는 성채가 자신의 짧은 인생에만 그친다면 그것은 노력해야 할 가치가 없어 보였다. 결혼하지 않고 아이를 갖는다는 것,그것은 여자의 배신에 대한 달콤한 복수로 여겨졌다. 그래서 그는 자신의 노력의 수혜자가 될,자신의 핏줄을 이어받을 후계자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굳히며 물 밖으로 머리를 내놓았다. 그는 후하고 숨을 들이쉬면서 위를 쳐다보았다. 황무석이 놀란 표정으로 그를 내려다보고 있었다. "깜짝 놀랐습니다. 하도 오랫동안 물속에 계셔서요" 황무석이 ...

    한국경제 | 2000.07.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