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51-2660 / 2,7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시장분석] '캠코더'.."값싸고 품질좋은 일본밀수품 판친다"

    ... "국산품보다는 일본제품을 권하고 있으며 고객들도 일본제품을 원하는 경우가 많다"(용산상가전자대리점 B사장)고 말한다. 이처럼 가격이 비싸면서도 품질은 뒤떨어지는 상황에서 어떻게 국산품이 그나마 자리를 잡을수 있었는가. 전국에 실핏줄처럼 퍼져있는 삼성전자 LG전자등의 계열대리점 덕분이다. 삼성과 LG는 1,500개 이상의 전국 계열대리점에서 비디오카메라를 판매하고 있다. 전문상가를 축으로 하는 일본에 맞서 계열대리점으로 맞서고 있는 것이다. 백화점의 경우 국산품과 ...

    한국경제 | 1996.10.16 00:00

  • [한국경제신문 창간32돌] '새사옥 2000년을 준비합니다'

    ... 차별성을 두고 있다. 정보화시대를 선도할 한국경제신문사의 신사옥(한경 IB)을 미리 가본다. 한경IB의 특징 =한경 IB의 특징은 세계적인 추세에 발맞춰 건물의 "정보화 자동화 녹색화"를 추구하는 것으로 요약된다. 정보가 실핏줄처럼 건물 전체를 감싸 흐르고 스스로 판단하고 지시하는, 한마디로 살아 움직이며 생각하는 정보화 녹색빌딩이다. 첨단 인텔리전트빌딩으로서 BAS시스템을 채택, 쾌적한 사무환경을 제공하고 자체 판단으로 층별 존(Zone)별로 건물전체를 ...

    한국경제 | 1996.10.11 00:00

  • [영화주평] '비밀과 거짓말' .. 가족화해/사랑 "감동"

    ... 홀텐스(마리엔느 진 뱁티스트)가 양부모의 장례식을 치른뒤 유품을 정리하다 진짜부모를 찾아 나서면서 시작된다. 그녀의 생모 신시아(브렌다 블리신)는 뜻밖에 백인. 20여년의 세월 저쪽에서 들려온 딸의 목소리에 당황하던 그는 핏줄에 이끌려 약속장소로 나가고 마침내 오래된 모녀지간처럼 친해진다. 그는 백인딸 록산느와 단둘이 사는데 딸은 젖은 종이조각처럼 얼룩진 엄마의 삶을 경멸한다. 신시아의 남동생 모리스는 사진사. 그에게는 시누이와의 관계가 좋지 ...

    한국경제 | 1996.09.13 00:00

  • 한국, 중국의 4대교역국 부상..한-중 수교 4주년 성과/과제

    ...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이중 1백인승 중형항공기의 합작생산은 무산되었다. 그러나 나머지 3개분야의 협력은 성사될 가능성이 높다는게 한국기업들의 전망이다. 양국의 경제협력은 금융분야에서 눈에 띄게 발전하고 있다. 양국경제의 "핏줄"역할을 할 금융분야의 상호교류는 현재보다 미래의 교역 규모가 더 커질 것을 예고하는 것이다. 현재 한국외환은행은 천진과 대련 북경에, 상업은행과 산업은행은 상해에, 조흥은행은 천진에 지점을 두고 있다. 또 삼성생명과 LG화재는 ...

    한국경제 | 1996.08.23 00:00

  • [금융실명제 3년] 금융자산 실명화로 '절반의 성과'

    ... 물론 지난해 부동산실명제를 실시, 이에대한 대책을 마련했다. 그러나 그 정도로는 안된다. 벌써부터 부동산값이 들먹거리고 있다. 골동품등의 사재기도 만만치않다는 소식이다. 행여 종합과세를 피해 실물부문으로 돈이 이동, 기업의 핏줄이라는 돈이 돌지 않는다면 실명제는 안하느니 못하게 된다. 철저한 세금부과를 위한 장치도 마련돼야 한다. 연간 4,000만원이상의 금융소득(이자및 배당소득)에 대해 누진적인 종합과세를 매긴다는 원칙이 차질없이 실행될수 있도록 ...

    한국경제 | 1996.08.09 00:00

  • [홍루몽] (487) 제11부 벌은 벌을, 꽃은 꽃을 따르고 (11)

    ... 빼어난 학식을 지닌 선비 진사은의 딸로 태어나 자라다가 어릴적에 인신매매단에게 납치되어 온갖 수모를 겪으며 지내는 중에 설반의 눈에 띄어 그의 애첩이 되기에 이른 것이었다. 그렇게 제대로 공부할 기회도 갖지 못한 향릉이었지만 핏줄의 영향은 어쩔 수 없는지 아름다운 용모뿐 아니라 지적인 매력까지 갖추고 있어 녕국부와 영국부의 엉큼한 남자들이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 판국이었다. 설부인이 향릉을 불러 지시하였다. "네 방을 말끔하게 치워 잠궈놓고 내 방으로 ...

    한국경제 | 1996.08.02 00:00

  • [사설] (19일자) 앞당겨진 금융시장 개방

    ... 것뿐이다. 외국인 주식투자 한도철폐에 따른 환율 안정, 통화관리 방식의 전환 등도 시급한 과제이며 전면 개방뒤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금융기관이 채권투자에 나설때 국내 실세금리 변화가 우리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주목된다. 경제의 핏줄인 금융은 경쟁력강화와 효율향상 못지 않게 안정유지가 중요하다. 그런 데도 정책당국이 일관된 정책방향을 유지하지 못하고 정치적인 압력에 밀렸거나 시간에 쫓겨 깜짝쇼를 하는 인상을 주는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다. (한국경제신문 ...

    한국경제 | 1996.06.18 00:00

  • [경제/경영서적] (독서/출판가 최근 흐름) "실용서 인기"

    ... 헤엄치면서 상어에게 잡혀먹히지 않는 방법"(최창귀저 둥지간 6,800원), "홍순협의 생활법률"(홍순협저 새길간 6,500원), "이양원의 생활법률 다이제스트"(이양원저 현대정보문화사간 6,500원) 등이 있다. 금융 "경제의 핏줄"로 불리는 금융의 기초와 현안문제를 짚어보고 금융개혁의 방향을 모색한 실무서. 보험시장과 관련된 책도 잇따라 나오고 있다. "송재조기자의 보험이야기-보험이 뭐길래"(송재조저 한국경제신문사간 6,000원)는 취재일선에서 만난 ...

    한국경제 | 1996.05.21 00:00

  • '망막 실핏줄로 출입자 구별한다'..동신시스템즈, 장치 도입

    "빌딩의 보안은 빌딩자동화설비와 연계된 통합방범시스템을 구축하는 동신시스템즈에 맡기세요" 통합보안시스템 설치업체인 동신시스템즈(대표 최명주)가 망막에 있는 실핏줄 패턴이 개인마다 다른 점을 이용해 신원을 확인하는 망막인식 출입통제장치를 도입, 화제가 되고 있다. 동신이 미국 아이덴티파이(EyeDentify)사로부터 도입한 이 장치는 기억된 출입자들의 망막 실핏줄 패턴을 출입때마다 대조하면서 신원을 파악하기 때문에 위조가능성이 없으며 대당 ...

    한국경제 | 1996.05.02 00:00

  • [의료계소식] 직장가진 초산모 "긴장도 더 낮다"

    ... 이는 취업초산모가 비취업초산모에 비해 아기를 돌봐주는 남편및 친지들이 있고 직장생활에서 얻어지는 사회적 만족감이 어머니로서의 역할긴장을 이완해주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취업유무에 관계없이 초산모는 산후 3~4일때 아기와 한핏줄이라는 동일감을 느끼기 시작해 3개월이 지난뒤에는 확실하게 동일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비취업초산모는 산후 3개월이 지나면 취업초산모에 비해 동일감을 훨씬 높게 느끼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

    한국경제 | 1996.04.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