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51-2660 / 2,6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재한담] 뿌리를 아는 것이 미래 개척하는 길..박홍구

    ... 택하셨습니까. 박대표=내가 이 사업을 시작한 54년은 6.25가 갖끝난 시점이었습니다. 일제말의 어려운 여건에서 족보를 펴내지못한 문중,6.25로 족보를 소실한 사람이 많아 우선 족보 인쇄 수요가 많았어요. 또 수많은 이산가족이 발생, 핏줄을 찾아야겠다는 사회적인 의식이 강하게 나타났던 시기였습니다. 최근 들어 족보인쇄수요가 늘고있는 것도 대부분의 문중이 50년대 후반에 족보를 발간, 이제 다시 수보해야될 때가 된데도 원인이 있지요. -사업을 시작한 후 처음 인쇄한 ...

    한국경제 | 1994.04.04 00:00

  • [동호동락] 김범정 삼성화학상사 대표..청클럽

    ...관 관장)세째형님 이 조기봉씨(연안엔지니어링대표)넷째형님이 유진무씨(유진상사대표)다음이 필자이다. 필자밑으로 자유업을 하는 문인씨 김범수씨(한강전력대표)이상원 (성지코리아대표)김강규씨(한국유통대표)등이 있다. 처음에는 핏줄도 아닌데 형님 동생이라고 부르기가 어색했지만 젊은 회장과 막내총무의 재치로 위계질서를 잡아가면서 차츰차츰 먼친척보다 화기애애한 이웃사촌분위기를 만들어갔다. 특히 지난해 6월 광주 둘째형님의 초대는 오랜 기억에 남을것같다. 백양사 ...

    한국경제 | 1994.03.10 00:00

  • [한경칼럼] 군사분계선에 오작교를..한영성 <과기처 차관>

    ... 북녘땅에 고향을 둔 실향민들의 심정이야 오죽하겠는가.가슴이 저며온다. 이 지구상에 남북이 갈라져 있는 유일한 한반도, 유럽연합이다, 북미 자유무역협정이다하여 민족과 국가는 달라도 서로 뭉쳐 잘살려고 하는 것이 오늘날의 추세이건만 한핏줄 반만년의 역사를 지닌 우리나라가 반세기가 가깝도록 분단된채 온갖 고통을 당하고 있음을 상기하면 통한스러운 마음을 달랠길 없다. 남북통일이란 우리의 염원이 언제 이룩될 것인가. 때로는 감감히 멀다가도 가깝게 느껴지는 등 원근이 ...

    한국경제 | 1994.02.16 00:00

  • 공옥진 1인 창무극 '학녀의 한춤' 26일 공연..세종문화회관

    병신춤으로 유명한 공옥진씨(61)가 일인 창무극 "학녀의 한의 춤"을 26일 오후7시 세종문화회관대강당에서 펼친다. 소년소녀가장과 장애자돕기기금 마련을 위한 전국순회공연의 하나로 열리는 이번 무대에서 공씨는 핏줄을 뽑아 자기를 구한 이를 위해 베틀을 짜는 학녀의 설움과 응어리를 자신의 독특한 춤사위로 선보인다. 눈물과 한으로 얼룩진 일생을 통해 깨달은 불쌍한 사람들에 대한 사람을 춤으로 나타나고자 춤마당을 마련했다는 것이 공씨의 얘기이다. ...

    한국경제 | 1994.01.20 00:00

  • 교도서서 강간치상범끼리 싸우다 1명 사망...군산교도소

    ... 10시쯤 숨졌다. 교도소에 따르면 이들은 3개월 전부터 같은 감방에서 복역해 오던중 이날 서로 이부자리를 개지 않는다며 시비가 벌어져 숨진 이씨가 김씨의 뺨을 때 리자 김씨가 이씨를 몸으로 밀어 방바닥에 쓰러뜨리자 곧바로 의식을 잃었 다는 것. 전주지검 군산지청은 이씨의 뒷머리쪽 실핏줄이 터진 점으로 미뤄 바닥에 넘어지면서 머리를 크게 다쳐 숨진 것으로 보고 김씨에 대해 상해치사 혐의 를 추가하는 한편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국경제 | 1994.01.15 00:00

  • [탐사만록] 아우를 모함했으니..고광식 <문화부장>

    ... 빼앗아 먼 지방으로 내쳐서 한나라의 이목을 쾌하게 하고 만세의 강상을 부지하도록 해야한다"고 중죄로 다스릴것을 촉구했다. 빗발치듯하는 상소공세를 받은 성종은 권경의 직첩을 거두고 파직시키는 수밖에 없었다. 아무리 같은 핏줄은 아니라고 해도 형의 수양딸을 범한 아우권추도 죽을 죄만을 겨우 면해 직첩을 빼앗기고 외방으로 귀양가는 신세가 됐다. 가엾은 동비는 관비가 되었다고 "성종실록"에는 분명히 기록돼있다. 명문가에 비극을 몰아온 이사건의 근본원인은 ...

    한국경제 | 1993.12.03 00:00

  • [동호동락] 서강유 유진화학 사장 .. 몽블랑 클럽

    ... 장성환삼성종합부라쉬회장 지홍창두림산업사장등이 있다. 모두가 사회에 첫발을 내딛고 경제활동의 기반을 다지기 시작한 30대초반에 의기투합해 모인 만남이라 더욱 애뜻한 정이 간다. 이모임은 혈연으로 연결돼있지는 않으나 산행을 통해 핏줄이상의 형제애와 끈끈한 정으로 뭉쳐진 건강한 친목단체로 발전해왔다. 몽블랑클럽은 25년동안 한결같이 매주 일요일이면 산을 찾아 맑고 아름다운 계곡을 즐기며 정상을 정복하는 쾌감을 만끽한다. 그럴때면 일상생활에서 쌓였던 피로와 스트레스 ...

    한국경제 | 1993.11.10 00:00

  • "하수도관 이음새 불량많다"...서울시, 2백34km 조사

    ... 지난해부터 96년까지 서울시내에서 빗물과 오수가 같이 섞이는 합류식하수관 8천3백6km에 대 한 실태조사를 계속 벌이는 한편 내년부터 우선 망원 욱천구역에 대한 하수관 정비설계에 들어갈 계획이다. 서울시관계자는 "독일과 일본등 선진국에 비해 우리는 그동안 도시의 중요한 `실핏줄''인 하수관에 대한 면밀한 조사가 전혀 없었다"고 전제 한 뒤 "도시기반시설구축과 함께 대형안전사고방지를 위해서도 하수관 정비는 시급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한국경제 | 1993.10.26 00:00

  • [동호동락] 김남이 제일생명 계리인실장 .. 명남회

    ... 매년1월 신년하례모임을 시작으로 격월제로 정례모임을 가지며 회원의 경조사에는 모든 회원들이 참가한다. 회원들은 태어난 곳도 다르고 자라온 환경도 다르지만 모두 오랜 죽마고우처럼 허물없는 우애를 나누고 있다. 이것은 같은 핏줄을 나눈 형제이기에 더욱 각별하다. 그래서 회원들 모두가 스스럼없이 "형님,아우"하며 끈끈한 정을 나누고 있다. 회원 상호간의 애정 또한 다른 어떤 모임보다 남다르다. 40년을 교직에 몸담고 있다가 정년 퇴임했지만 교직에 있을 ...

    한국경제 | 1993.10.13 00:00

  • [동호동락] 유광수 해태제과 건설사업부 이사..마을회

    요즈음은 모임 한둘에 참여치 않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모임이 많아진 것 같다. 같은 학교를 나와서 동창회, 고향이 같아서 향우회, 핏줄이 같아서 종친회등등.. 이렇게 여러가지 모임이 생기게 된것도 가만히 보면 그만큼 사람들간의 따뜻한 정이 그리워진 때문이리라. 우리 "마을회"는 그런면에서 볼때 좀 특이하게 만들어졌다. 이름 때문에 오해할수도 있겠지만 이름과는 달리 같은 동네에 살고 있지도 않을 뿐더러 고향이 같은 것도 아니며, 그렇다고 ...

    한국경제 | 1993.09.18 00:00